설렘

댓글 0

사 진 여 행

2020. 5. 31.

설렘

 

추억은 설렘이 아닐는지요

우리 모두 이야기가 되듯이 말입니다

기쁨을 보았습니다

환하게 웃는 그 모습에서

 

 

우리 함께 삽시다

민속촌 놀이동산에서

 

 

 

 

 

 

 

 

 

 

 

 

 

 

 

 

 

 

 

 

 

 

 

 

 

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