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행詩

김대근 2015. 9. 18. 17:04

메밀꽃(그녀)

 

메마른 마음에 물씨 몇 알 떨구어

밀물처럼 밀어서 남겨놓은 그리움

꽃같이 환한 얼굴만 하늘에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