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김대근 2018. 10. 17. 14:30

팔만대장경판중 반야심경 復刻


우리가 팔만대장경이라 부르는 해인사에 있는 판본은 고려시대 3번째 조성한 것이다. 팔만대장경을 만들게 된 동기는 고려 현종(1010) 때 거란군의 침입을 막기 위해 초조대장경을 만든 것에서 유래되었다. 초조대장경은 대반야경 6백 권, 화엄경, 금광명경, 묘법연화경 등 6천여 권을 포함하고 있었다. 초조대장경은 원래 흥왕사에 보관되어 있다가, 후에 부인사와 대구 그리고 팔공산으로 옮겼다. 두 번째 대규모 판각작업은 대각국사 의천이 1094~1097년에 주관하였다. 그러나 1,2차본은 모두 전화에 소실되었다.

 

세 번째 판각작업은 고려 고종 2338(12361251)에 걸쳐 대장도감을 설치하여 간행되었다. 고려시대에 간행되었다고 해서 고려대장경이라고도 한다. 판수가 8만여 개에 달하며 인간의 84천 번뇌에 해당하는 84천 법문을 실었다고 하여, 팔만대장경이라고도 부르며 해인사 장경각에 보존되어 전해지는 그 목판이다.


1238년 무술년은 몽골이 온 나라를 짓밟아 경주 황룡사 9층 목탑이 불타는 등 수난을 겪던 때였지만 판각작업은 멈추지 않고 계속 되었다. 그것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해인사 장경각의 팔만대장경이다.


그 중 반야부의 가장 핵심적인 경전이 반야심경이다. 이번에 그 반야심경을 복원하여 판각하였다. 당나라 삼장법사 현장스님이 번역한 본이며 말미에 戊戌歲高麗大藏都監奉勅周造로 되어 있어 1238년에 대장도감에서 왕의 명으로 판각하였음을 알 수 있다.




판각 작업중... 무려 두 달이라는 시간을 들인~~



판각 작업을 마친 상태....

종이가 그대로 붙어 있는 상태... 이제 물에 불려서 종이를 모두 제거해야 완성~





겉면에 붙은 종이를 모두 제거 한 목판...

이제 인출만 하면 되는데...인출후 상태를 보고 수정해야 완성~~



인출을 할 준비 완료....




경북에 계시는 한지 인간문화재가 만드신 한지 3장을 구해서 재단을 하니

6장 찍을 분량이다.

먹물을 묻히고 구두솔로 잘 문질러 준다음 종이를 맞추어 올린 다음

얼마전 일본에서 공수해온 죽순피로 만든 문지르개로 쓱슥~~~





판각후 인출하였다. 종이는 인간문화재가 만든 것으로 많은 양을 구할 수 없어 적은 양만 인출하였으나 좋은 종이 구하는 대로 넉넉히 인출하여 인연 닿는 이에게 나누어 줄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