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세줄의 글

김대근 2006. 12. 11. 17:41

 

나는 늘 境界의 이쪽에 있다.

 

오늘도 아침에 눈을 뜨면

 

어제처럼 저쪽이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