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미

釜岩 2016. 6. 4. 03:09

너무도 사랑하고 믿은 탓으로
 버림받은 마음에 슬픔도 크다
 흘러가는 강물처럼 사랑은 가도
 행복했던 그 시절은 추억만 남아
 눈물을 먹고 사는 버림받은 여자
*잊으려 애를 쓰면 더욱 못 잊어
 버림받은 가슴에 상처도 깊다
 흩어지는 낙엽처럼 사랑은 가도
 그대 손길 닿은 곳에 그리움 찾아
 그 이름 외쳐보는 버림받은 여자.

                       월견초:작사/이인권:작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