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용

釜岩 2015. 3. 23. 20:35

 

01-최남용 밀월,1935.10..mp3

 

하늘도 푸를시고 노을 실린 언덕에
범나비 꽃을 찾어 꿈을 맺을 제
둘이서 속삭이던 은행나무 그늘 밑
바람도 정다웁게 불어 주었소

바람도 푸를시고 향기 높은 들에
종달새 구름 타고 봄을 부를 제
둘이서 꽃을 따던 버들가지 늘인 곳
물결도 은근하게 노래하였소

물결도 푸를시고 비단같은 여울에
금잉어 쌍을 지어 꼬리를 칠 제
둘이서 풀을 뜯어 사랑점을 치면은
달빛도 좋아라고 방글거렸소

 

[진실님 가사제공]

하늘도 푸를시고 노을 실린 언덕에
범나비 꽃을 찾어 꿈을 맺을 제
둘이서 속삭이던 은행나무 그늘 밑
바람도 정다웁게 불어 주었소

바람도 푸를시고 향기 높은 들에
종달새 구름 타고 봄을 부를 제
둘이서 꽃을 따던 버들가지 늘인 곳
물결도 은근하게 노래하였소

물결도 푸를시고 비단같은 여울에
금잉어 쌍을 지어 꼬리를 칠 제
둘이서 풀을 뜯어 사랑점을 치면은
달빛도 좋아라고 방글거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