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구니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구니CC맛집

댓글 130

♣ 나와 골프이야기 ♣/골프(golf)이야기

2020. 9. 19.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구니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요즘은 가을이 다가오면서 골프를 즐기기에도 너무나 좋은 계절이기도 하다.

올 해는 유난히도 장마도 길어서 비가 오는 날이 많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이 사람을 피하고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밀폐된 공간에는 갈 곳이 없었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청정지역으로 불리는 골프장은 골프를 즐기려는 골프 어 분들의 발걸음으로 항상 붐비면서 골프장은 성황을 이루기도 하면서 코로나의 반사이익을 톡톡하게 누리는 셈이다. 그래서 그런지 골프장마다 고수익을 올리는 골프도우미(캐디)는 모자라서 때로는 고객들이 노 캐디를 이용하면서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도 있기도 하다.

 

구니CC는 예전과는 달리 요즘은 직원들과 골프도우미들도 친절 하지만 페어웨이나 그린의 잔디 관리도 너무나 잘해놓아서 그런지 골프를 즐기기에도 아주 좋은 구장으로서 골프 어 분들에게는 인기가 좋은 구장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은 물론 골프의 시즌이기도 하지만 사전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부킹을 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나 역시도 구니CC에 라운딩을 약 20번이나 가보았지만 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아기자기한 코스로 도전장을 내밀면서 친구들과 한판승 내기골프를 즐기다 보면 때로는 스트레스가 팍팍 날아가면서 삶의 활력소가 되기도 하다. 친구들과 구니CC에서 즐거운 라운딩 후기를 포스팅 하면서 먼 훗날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고이 간직하고자 한다.

 

사진촬영정보

갤럭시 노트10으로 촬영 (1.600만화소)

 

 

친구들과 구니CC에서 라운딩을 즐기면서 한 컷을 담아보았다.

 

 

 

 

구니CC의 클럽하우스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지만 녹색의 필드가 마치 초록색의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 페어웨이의 잔디관리를 너무나 잘해놓았다.

 

 

 

 

클럽하우스의 전경이다.

 

 

 

 

구니CC의 클럽하우스 앞에서 바라본 골프장의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클럽하우스 앞 한 그루의 배롱나무에 꽃이 곱게 피어나 아름답기도 하다.

 

 

 

 

구니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클럽하우스 앞 작은 연못에는 분수대가 물줄기를 뿜어내면서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녹색의 필드가 아름다운 풍경이다.

구니CC는 요즘 페어웨이의 잔디관리를 너무나 잘해놓아서 골프를 즐기기에도 굿이다.

 

 

 

 

클럽하우스의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WEST코스 8번 홀에서 아래로 내려다 보고 담아본 풍경이다.

앞에 보이는 카트기는 전반전의 라운딩을 돌고 후반전으로 라운딩을 하기 위하여 잠시 대기를 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구니CC는 전반전을 돌고 후반전 라운딩을 대기하는 시간은 10-20분만 대기를 하면 된다.

그래서 보통 어느 골프장을 가면 때로는 8팀씩 잡아놓고 보통 40분 이상을 기다려야 하는데 구니CC는 그렇지가 않다. ㅎㅎ

 

 

 

 

구니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구니CC는 골프장 주변에 노송의 소나무가 우거져 아름다운 풍경을 더해주기도 하다.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골프장의 풍경이다.

 

 

 

 

구니CC의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지금이 녹색의 필드가 가장 아름답지만 몇 달 후에는 갈색으로 변하면서 자연으로 돌아갈 것이다.

 

 

 

 

녹색의 필드가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저 멀리 클럽하우스를 바라보면서 아름다운 골프장의 풍경을 한 컷 담아보았다.

 

 

 

 

골프장의 작은 연못 주변에는 녹음이 우거져 아름다운 풍경이다.

 

 

 

 

골프장의 주변에는 분수대와 노송의 소나무가 우거져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녹색의 필드가 안구정화에도 굿이다.

페어웨이의 잔디를 너무나 관리를 잘해놓아서 그런지 골프를 즐기기에도 좋은 골프장이기도 하다.

잔디를 말끔하게 깍아서 골프공이 페어웨이 잔디 위에 잘 안착하여서 유틸리티로 한방 날리면 스트레스가

팍팍 날라가기도 하면서 기분이 업 되기도 하다. ㅎㅎ

 

 

 

 

구니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녹색의 필드가 때로는 갈색으로 변하려고 누렇게 보이는 곳도 있다.

 

 

 

 

친구들과 구니CC에서 라운딩을 즐기기 위하여 카트기를 배정받아서 즐거운 라운딩을 즐겨본다.

그리고 아침에 날씨가 싸늘해서 바람막이 점프를 카트기 위에 벗어놓고 잊어버리고 집으로 왔는데

구니CC 경기과에 근무하시는 추성호 주임님께서 보관하시고 아주 친절하게 응대를 해주시면서 택배로 대구 집으로

보내주신다고 하는 그 마음의 여유가 너무나 고마워서 칭찬의 글을 올립니다. ㅎㅎ

 

 

 

 

WEST코스 파4,    1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4,    2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4,    3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3,    4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5,    5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4,    6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3,    7번 홀의 전경이다.

 

 

 

 

WEST코스 파5,    8번 홀의 전경이다.

 

 

 

 

친구는 라운딩을 즐기다가 정자에서 잠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하였다.

 

 

 

 

EAST코스 파4,    10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3,    11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5,    13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4,    14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3,    15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5,    16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4,    17번 홀의 전경이다.

 

 

 

 

EAST코스 파4,    18번 홀의 전경이다.

 

 

 

 

녹색의 필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하는 것이 삶의 활력소가 되기도 하다.

 

 

 

 

노 프로가 드라이버를 잡고 실제로 티샷을 날리는 장면을 고속으로 연속촬영한 멋진 폼의 자세다.

 

 

 

 

이 프로가 드라이버를 잡고 실제로 티샷을 날리는 장면을 고속으로 연속촬영한 멋진 폼의 자세다.

 

 

 

 

 

노 프로가 드라이버를 잡고 실제로 티샷을 날리는 장면을 고속으로 연속촬영한 멋진 폼의 자세다.

 

 

 

 

성질이 급한 잡목에는 가을이 다가오기도 전에 벌써 붉게 물들어서 아름답기도 하다.

 

 

 

 

라운딩을 마치고 골프장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장원쌈밥 식당에서 맛나는 점심을 먹기도 하였다.

 

 

 

 

장원쌈밤 식당의 명함을 보시고 찾아가면 될 것이다.

 

 

 

 

친구들과 8시 31분 티업으로 라운딩을 즐기면서

전반전에는 44타, 후반전에는 42타  합이 86타로 마감을 하였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