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 뉴스 기사 ☎

청파 윤도균 2014. 4. 4. 19:40

많은 조상님묘 "합동가족묘" 설치로 성지화 할 수 있어

 

기사 관련 사진 
종중땅 여러곳에 산재한 33인의 조상님을 이번에 새로 조성한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문중 합동가족묘에 유해를 안치하고 앞으로 여기 한곳에 치중해서 조상님 묘역을 관리 하게 될것이다.
ⓒ 윤도균

 

▲ 조상님 합동가족묘 설치로 성지화 할 수 있어 길게는 400 ~ 100년에 이르는 선대 조상님 묘가 선산 곳곳에 산재되어 매장으로 모셔 현재에 이르렀는데 각 조상님 묘소마다 잔디는 아예 없고 심지어 봉분이나 묘소 둘레가 오랜 세월을 지나며 보기 흉한 모습으로 관리되어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산재한 조상님 묘를 개장 화장을 모셔 새로 조성한 합동가족묘 설치에 유해를 모시고 앞으로 후손들에게 조상님의 얼을 되살릴 수 있도록 성지화 할 계획에 합동묘역 조성공사를 하는 과정을 영상에 담아 소개를 합니다.
ⓒ 윤도균



뿌리 없는 나무 없고 조상 없는 후손 없다.

 

15년 전 나는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문중 종친회장이 된 후, 매년 벌초 때만 되면 선대 조상님 양위(讓位)분 포함 30여기 넘는 묘소 벌초 관계로 고민을 해야 했지만, 요즘은 농촌도 과거와 달리 인력이 없어, 조상님께는 불경스런 일이지만, 어쩔 수 없이 그 많은 조상님묘 벌초를 남의 손을 빌어 해야 했다. 

 

그런데 문제는 벌초도 문제지만 100 ~ 400여년에 이르는 조상님들 묘라서 잔디는 아예 없고, 봉분을 비롯해 묘소 주변이 오랜 세월 풍수를 겪으며 무너져 내리고 심지어 짐승들이 파헤쳐 원형을 찾을 수 없을 정도가 되어, 종친회 회장 입장에서 늘 조상님들께 죄 지은 심정이었다.

 

그렇다고 옛날처럼 청명, 한식 절을 기해 조상님 묘를 전부 사초(莎草) 드리는 일도 결코 쉽지 않고, 만약 그렇게 사초를 드린다 해도, 자칫 묘소 관리를 게을리 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같은 현상이 반복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애만태우고 있었다.

 

기사 관련 사진
석회로 기초 공사를 한 자리에 조상님 합동 가족묘를 설치 하기 위하여 1단계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 윤도균

 


 

기사 관련 사진
조상님 합동묘역 1층 공사에 이어 2층 조성고사를 하고 있는 현장 모습이다.
ⓒ 윤도균

 


그러자 이미 15년 전 우리 4형제가 조상님 "합동가족묘"를 조성하여 24분의 조상님을 한곳에 모시고, 편안하게 힘들이지 않고 조상님 묘역을 잘 관리하며, (설 명절, 한식 성묘, 벌초, 추석, 추향제) 같은 때면, 무려 30여명이 넘는 가족 (사촌, 오촌, 칠촌, 심지어 시집간 딸, 외손자)들까지 모여, 다 함께 모여앉아 식사를 하며 합동가족묘 축제로 발전 시킨 이야기를 하며, 

 

문중 회의에서 종중땅 여기저기 산재되어 매장으로 모신 조상님 묘를 개장하여 화장 모셔 새로운 합동가족묘를 조성하자는 제안을 했다. 그러자 일부 유교 사상이나 다소 봉건적 의견을 가진 종친들이 오래된 조상님 묘를 그렇게 함부로 파내는 것이 아니라고 반대도 있었지만, 시대가 시대인 만큼 종친들도 자신의 조상님 묘역 관리에 어려움을 체험한바 있어, 나의 제안대로 '선대 조상님 합동묘역'을 조성키로 결정 했다. 

 

기사 관련 사진 
첫날 그림과 같이 1단 24기 2단 24기용 조상님 합동가족묘가 조성된 그림이다. 내일 유해를 발굴하여 보이는 칸 마다 두분의 유해가 든 납공함을 모시고 각 조상님의 비를 붙이면 된다.
ⓒ 윤도균

 


 

기사 관련 사진 
매장으로 모셨던 조상님 묘역에 세웠던 비석을 운반하여 조상님 합동가족묘역 뒷편에 세워 새로운 합동묘역을 조성한 의를 기리기로 했다.
ⓒ 윤도균

 


잘되면 내탓 안되면 조상의 탓 들을까 두려워 망서려

 

그런데 막상 조성 공사를 시작하려니 만에 하나 조상님 묘 건드리고, 후손들에게 어려운 일이 생기면 그 원망을 어떻게 감당 할까? 하는 생각도 없지 않아 망설이다 보니, 어영부영 3년이 흘러 버렸다. 

 

그 사이 내 나이도 고희를 넘었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아무래도 누군가 한 사람이 나서 문중의 조상님 묘역 관리에 따른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판단이 서자, 보름전 나는 합동묘역 조성에 따른 견적을 받은바 있는 파주심우석재 윤광진대표 (010~5355~9946)와 문중 어르신을 모시고, 총무를 만나 합동 묘역을 조성키로 최종 결정을 했다.

 

그리고 2014년 4월 2일~3일 양일에 걸처 조상님 합동묘역 조성 공사를 착공, 종중산 각처에 산재된 16기의 조상님 묘를 개장하는데, 선대 조상님 한 분 한 분 모두 벼슬을 하신 분들이라서인지, 우리네 서민들 묘와 달리 개장 하는데 심지어 2~3m를 포클레인으로 파내려가서야 석회로 다진 층이 나오는데, 이 석회가 얼마나 견고하게 굳었는지,

 

포클레인으로 깨도 깨지지 않을 정도이고, 그 무게만도 2~3톤에 이르러 조상님 유골을 발굴 모시는 일이 보통 역사가 아니다. 다행히 이틀간 날씨가 좋아 힘은 들었지만,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용산동 문중'의 숙원 사업이었던 선대 조상님 48기용 합동가족묘역을 조성을 완료할 수 있었다.

 

기사 관련 사진
조상님 묘역을 포크레인으로 작업 하기전 묘역마다 찾아 다니며 산신제와 조상님께 제사를 올린다.
ⓒ 윤도균

 


 

기사 관련 사진 
400여년이나 되신 조상님 묘를 개장 했는데 회방아를 얼마나 두껍고 견고하게 다졌는지 포크레인으로 깰 수 가 없어 간신히 옆으로 옮기고 조상님 유해를 발굴하고 있다.
ⓒ 윤도균

 


이렇게 어렵게 합동가족묘를 조성하고 내친김에 4월6일 한식날 6~70여명의 종친들을 모신가운데 새로 조성한  "48기용 합동가족묘"에서 춘향제를 모실 계획이다.  그런 나의 일처리 과정을, 관심 있게 지켜 보시던 고향 어르신들께서 이번에 회장이 어려운 결정해 큰일을 해냈다고 아낌없는 격려를 하시는 소리를 들으며,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드리고 즐거운 마음으로 귀가를 한다.

 

그런데 무슨 일인지 2시간 전에 헤어진 총무에게 갑자기 전화가 온다. 그러다 보니 무의식적으로 혻기 무슨 안좋은일이 생겼나 걱정을 하며 전화 통화를 하는데, "회장님 오늘 우리가 조성한 조상님 합동묘역이 조상님들께서 맘에 드셨나봐요. " 하며, 지금 밖에 비가 많이 내려 오늘 심은 잔디가 잘살 것 같아 기분이 좋다는 총무의 소리를 들으니, 나 또한 덩실덩실 어깨춤이라도 추고 싶은 심정이다.

 

그런데 이틀 동안 그놈의 책임 때문에 힘든 줄도 모르고, 산을 오르 내리며 힘든 산역을 도운 것이 힘에 부쳤는지, 평소보다 조금 일찍 잠이 들었는데, 그동안 꿈에서도 좀처럼 뵙기 어렵던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현몽 하시어 "도균아~~~" 하시며 무슨 이야기를 하시는데,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 알아들을 수 없어, "아버지" 하고 소리를 지르는데, 아내가 흔드는 바람에 깨어보니 꿈이다. "아버지! 어머니 뵙고 싶습니다."

 

기사 관련 사진 
조상님 묘역마다 보통 2~3미터를 파고 내려가야 유해를 발굴 할 수 있을 정도다 아마 그 옛날 이정도 묘역 조성을 하려면 며칠은 걸려서 조성을 해야 가능했을것 같다.
ⓒ 윤도균

 

 

조상님 합동가족묘를 조성하는 의의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선대(先代) 조상님께 삼가 고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마산1리 용산동은 남양공손 성지(聖地)로, 이곳 선영(先塋) 곳곳에 산재(散在)매장(埋藏)으로 모신, 조상님 묘를 개장(改葬) 화장(火葬) 을 모셔, 동향(同鄕) 명당(明堂)에'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문중 합동가족묘'를 조성하고 조상님 유해(遺骸)를 안치 합니다. 

 

이를 유교문화 관점에서 보면 조상님께 불경(不敬)스런 모습으로 비칠 수 있으나,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시대문명에 따라, 조상님 묘를 원상(原狀)유지 관리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러, 자칫 후손(後孫)없는 무연고(無緣故)묘로 전락(轉落)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에 수차에 걸친 문중 회의를 거쳐,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문중 합동가족묘를 조성키로 하고, 역사(役事)를 진행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앞으로 남양공 후손은 선대 조상님의 숭조돈종(崇祖敦宗) 정신을 이어받아 이곳 문중 묘역이 성지화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유지 관리 할것입니다.  

 

추 : 이곳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손 용산동 문중 합동가족묘역에는 남양공의 얼을 이어받은 직계존속(直系尊屬)에 한해 안장키로 한다. 

 

 

西紀 二千十四年 三月 初七日 寒食節

 

三十五世   宗孫   鍾赫

三十四世 門中代表 道均

三十五世 門中總務 鍾寬

 
기사 관련 사진
33인의 조상님 유해를 안치한 파평윤씨 태위공파 남양공 문중 합동가족묘 모습이다.
ⓒ 윤도균

 


 


 

반가워요. 자주놀러올께요.y
매우 어려운 결단을 하셨고 잘하셨다고 봅니다..
시대가 변하면 또 거기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상님묘를 합동가족묘로 잘조성해 놓으셨는데 후손대대로 조상님 섬기는 것도 잘하게 될것이고 좋을것입니다.
수돌이님 안녕 하세요. 우리는 사실은 벌써 16년전에 우리집안 가족묘를 48기용을 설치했어여 당시 어르신들이 나더러 아무게야 너 너무 앞서가는것 아니냐고 걱정하셨어요. 그런데 그후 어르신들이 지금은 다 돌아가셨는데 잘했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종중 수백년된 조상님묘를 개장해서 화장 모신 후 가족묘로 모셔 관리하니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아마 조상님들도 좋아 하실 겁니다.
조상님 유골 화장 해서 모셨는지요
아니면 유골 그대로 모셨ㅈ나요~??
옛날 조상님들 묘를 개장해서 거기에서 뼈가 나오면 현장에서 고압식 가스로 태워(화장) 뼈를 가루로 분쇄해서 유골함에 담아서 모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