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N방송뉴스룸☎

청파 윤도균 2018. 10. 4. 14:56

단기 4351년 개천절대제전

 

 

 

 

 

유튜브 영상 뉴스

https://youtu.be/Ng-d779qQNs

네이버 영상 뉴스

https://blog.naver.com/ydk3953/221370846573

인천N방송 뉴스

http://www.incheonntv.com/pmain/viewUcc.do?vodid=VOD0000000028575&ucc=uc08

 

 

 

 

단기 4351(2018) 개천절대제전

 

단기 4351년 개천절을 맞아 103일 오전111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서울 시민 및 전국에서 모여든 국민, 외국인이 성전뜰을 가득 메운 가운데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후원하는 개천절대제전이 봉향되었다.

 

본 개천절대제전은 5000년 이상 이어져 내려오는 유구하고 찬란한, 한민족의 독특한 전통문화와 예절이 담겨있는 조상숭배와 효친사상, 국민인성교육. 공동체의식 함양의 핵심이며, 다문화 다인종 시대에 부합하는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의 숭고한 뜻을가진 대제이다.

 

개천의 의미는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을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최초로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께 우리나라 민족 정신과 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천..인을 물려주시어, 홍익인간 · 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을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의미한다.

 

개천절은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제정 공포할 때 양력으로 정해졌고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전승되어 온 거국적인 제천의식이다. 일제강점기 끊긴 맥을 이어 국가 제천의식을 연구와 고증, 발굴을 통해 다시 되살린 개천절 대제전1962년 종로구 사직(국가라는 의미)단에 일본조상 정리하고 대한민국 최초의 공공건물로 단군성전을 지은 이래로 사단법인 현정회(이사장 이건봉)가 주관하며, 57년간 매년 103일에 대제를 지내오고 있다.

 

제례는 아악이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분향강신(제향의 시작을 고함), 초헌(첫 잔을 올림), 고축(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림), 아헌(두번째 잔을 올림), 종헌(세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조상을 배웅하는 의식), 음복례 (제향 참가자들이 역대 개국시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음)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는 식전 기념공연, 도종환 문체부장관 ·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의 축사가 예정되었으나 시간 관계상 정세균 국회의원의 축사만 듣고, 국민의례, 개식사, 제례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식전행사로 우리나라 고유의 맨손무예 택견시연, 국제교류를 위한 펜칵실랏 시연과 개천대제 참가자들의 인성교육 및 전통문화 체험행사(예절체험, 제례복 체험, 국궁체험, 택견체험, 가훈써주기 등)와 인문학 학술강연( 이현범 교수 : 천문도와 정역에 담긴 한국사)순으로 다채롭게 진행됐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