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 백신접종이 시작돼도 최소 6개월이상 전세계 확진자와 사망자는 북반부와 남반구로 돌아가면서 폭증한다... 만약 부작용으로 중단되면 내년도 경제 전면적 봉쇄말고는 답없고~~~

댓글 0

그 정보투자 이야기

2020. 12. 1.

 

월가 반장을 보느니 이 글이나 올리는 것이 헐(?) 유익...!!! 탐욕때문에 그 변이에 의한 변종 출현 가능성을 전세계인들이 부정하는 국면이라는 것만 분명히 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10326

 

그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중인 백신에 대한 의구심이 일고 있는 중이다...!!!!! 내 볼때는 현재 변이중인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으로 봤을때 화이자/모더나꺼도 위험...!!!!!

http://blog.daum.net/samsongeko/10323

 

그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중인 백신에 대한 의구심이 일고 있는 중이다...!!!!! 내 볼때는 현재 변

K-바이오의 더딘 백신개발이 정상인거고, 구미의 백신 조기승인들이 비정상인것만 분명히 한다... 만약 서두르다 부작용 대거 발생된다면 글로벌 경제/금융에 치명타된다...!!!!! http://blog.daum.net/s

blog.daum.net

 

(종합)30일 유럽 코로나 확진자·사망자 현황...

유럽 코로나19 발생현황, 신규 확진자 19만3984명·사망자 4278명...

 

 

30일 기준 월드오미터의 유럽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현황을 보면, 29일(협정 세계시·UTC)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19만3984명이다. 유럽의 누적 확진자는 1692만1076명으로 늘었다.

유럽 국가별 코로나 상황을 보면, 동유럽 지역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가 224만2633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서유럽 지역 프랑스 220만8669명, 스페인 164만6192명, 영국 160만5172명, 이탈리아 156만4530명 등이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러시아가 2만7100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이탈리아 2만6321명, 우크라이나 1만6294명, 영국 1만5871명, 폴란드 1만5177명 등의 순이다.

유럽 코로나 사망자는 4278명 늘어, 누적으로는 38만6704명이 됐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5만8030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이탈리아 5만4363명, 프랑스 5만2127명, 스페인 4만4668명, 러시아 3만9068명 등의 순이다.

이날 신규 사망자는 이탈리아가 68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폴란드 599명, 러시아 510명, 영국 479명, 프랑스 213명 등이었다.

 

 

아래는 주말인 일요일에 올린 주요 5개(?) SNS 코멘트입니다...

 

 

"애 울음소리에 아기방 건너 간다는 아내때문에 깼네요^^ 일도 보고 잠시 인터넷 서핑중~~~ 제가 그간 자본주의 시장경제의 종주국이자 민주주의 상징으로 알고 있던 미국에 대해 '아메리카 드림'적 환상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선진국이라는 그곳의 의료현장을 보면서 완전히 환상이 깨졌고요~~~ 매년 수천만명이 찾는 유로 3개 문화강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의료현장은 기가 막혔고, 영국도 그렇고 북유럽 3개국중 특히 고상떨던 스웨덴 국민들의 방역의식은 어이가 없었고요~~~ 수백구의 시신을 처리를 못해 반년간 방치를 했다~~~?? 제가 볼때는 미국 나라도 아니고요~~~ 할 말을 잃었습니다. 전국민들에게 말씀드리고자 하는 말이 있다면 제에발 정부의 방역대책에 철저히 협조합시다~~~ 그 백신은 가까운 미래 이야기고, 현안은 "사회적 거리두기"밖에 답 없습니다~~~ 게코(Gekko)"

 

 

(종합)1일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사망자 현황...

미국 코로나19 발생현황, 신규 확진자 13만8188명·사망자 819명...

 

 

1일 월드오미터의 미국 코로나 확진자 현황을 종합해보면, 30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8188명이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1375만404명으로 늘었다.

미국 주별 코로나 확진자 현황을 보면 서부 지역의 텍사스가 125만4007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같은 서부의 캘리포니아가 121만7741명, 동부 지역의 플로리다 99만2660명, 일리노이 72만114명, 뉴욕 67만9111명 등이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캘리포니아가 1만4098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텍사스 1만2073명, 미네소타 8946명, 오하이오 7729명, 플로리다 7363명 등의 순이다.

이 가운데 아이다호에서는 8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 누적으로는 10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코로나 사망자 수는 819명 늘어, 누적으로는 27만3072명이 됐다.

주별로는 뉴욕이 3만451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텍사스 2만1972명, 캘리포니아 1만9152명, 플로리다 1만8500명, 뉴저지 1만7124명 등의 순이다.

이날 신규 사망자는 펜실베이니아가 6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플로리다 59명, 미네소타 57명, 텍사스 54명, 메사추세츠 46명 등이었다.

◆ 연말 '코로나 설상가상 대유행' 경고...

미국의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12월 들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추수감사절 대이동과 가족 모임에 따른 감염 사례가 12월에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크리스마스 연휴 시즌이 또 다른 악몽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코로나19 확산이 겹쳐서 발생하는 '설상가상'의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NBC 방송 등에 잇따라 출연해 "앞으로 2∼3주 뒤면 코로나 환자가 이미 급증한 상황에서 또 환자가 급증할 것이다"며 "불행하게도 코로나 대확산이 중첩되는 상황을 목도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1차 백신 접종이 몇 주 안에 시작될 수 있지만, 미국은 정말 위태로운 상황에 진입하고 있기 때문에 연말 연휴 시즌에 연방정부와 주 정부, 도시와 각 가정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증상자의 바이러스 전파도 심각한 문제라며, 추수감사절 여행을 마치고 귀갓길에 오를 미국인들을 향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