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비트컴퓨터/유비케어/네오펙트 상한가 진입... 그 원격의료관련 샌드박스 규제가 풀렸다고~~~??

댓글 0

그 정보투자 이야기

2020. 6. 25.

 

아래는 오후장 주요 5개 SNS에 올린 코멘트입니다...

 

"그제 산본중심상가에서 잠시 자산운용과장과 이야기할 시간이 있었는데, "당분간 변동 없냐...??" 그랬더니 "움직이고 싶은데, 추가 수익률 제고도 여의치 않고 포털이나 게임 대형주도 고점 부담감이 없는 것도 아니고 그냥 이곳에서 조정 기다리려고 합니다." 그러길래 저 알아들었고요~~~^^ GI 자산운용본부장과 자산운용과장이 주도하고 있는 게코인터내셔널(GI) 고객계정 시가총액 대형 바이오 3인방 5:3:2의 비율로 보유중~~~ 회사(자가)계정 2차전지 네 종목 3:3:2:2의 비율로 홀딩중이고 하락중인데도 테슬라만 믿고 가는 중인듯~~~^^ 오늘도 위 대화 참조하시고요^^ 게코(Gekko)"

 

"뭔 말을 못하겠네~~~^^ GI 자산운용본부장과 자산운용과장이 주도하고 있는 게코인터내셔널(GI) 고객계정 시가총액 대형 바이오 3인방 5:3:2의 비율로 보유중~~~ 회사(자가)계정 2차전지 네 종목을 빼고 원격의료관련주 비트컴퓨터, 유비케어를 6:6의 비율로 교체 매집 완료 했다네요~~~^^ 나... 원.. 참..... 게코(Gekko)"

 

 

네오펙트, 국내서 원격의료 한다... 규제 샌드박스 승인...

 

 

네오펙트가 국내에서 시범적으로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한다. 네오펙트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한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에 대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사업 추진을 위해 기업들에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주는 제도다.

 

이로써 네오펙트는 국내에서도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펼칠 수 있게됐다. 그동안 네오펙트는 원격의료가 허용된 미국에서만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했다. 국내의 경우 환자들이 재활훈련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했다.

 

회사는 약 2년 간 실증사업을 통해 AI(인공지능) 기반 홈 재활 플랫폼을 사용한 이용자의 만족도, 훈련 순응도, 부작용, 훈련 효과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뇌졸중, 척수손상, 뇌성마비 환자들은 병원에서 초진과 처방을 받은 이후 AI 기반 홈 재활 플랫폼이 환자 상태에 맞게 추천해 준 재활훈련을 집에서 실시한다. 물리치료사와 작업치료사가 병원에서 훈련 데이터를 관찰하고 주기적으로 화상통화를 통해 환자들에게 지침을 준다.

 

반 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뇌졸중 발병 후 신체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집중적인 재활 훈련이 필수지만 거동이 불편해 통원 자체가 힘든 환자들이 많았다'며 '해외처럼 국내에서도 원격의료를 단계적, 부분적으로 적용해 치료 편의성이 높아지고, 의료 사각지대가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