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건강백서

2015. 11. 19. 14:00

간 건강백서


간건강의 바로미터, 간수치란 무엇인가요?

간수치는 간 기능 저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혈액검사상’ 수치를 말한다. 간 기능을 나타내는 혈액검사상의 수치는 AST, ALT, γ-GT, ALP, 빌리루빈(bilirubin), 알부민(albumin), 프로틴(protein), PT(prothrombin time) 등이 있다. 대개는 특정한 2가지 효소의 양(AST, ALT)을 말한다. ALT는 주로 간에 들어 있고 AST는 간 이외에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있다. γ-GT는 간 내의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주로 증가한다.

간세포가 파괴되면 AST, ALT 등이 혈액을 돌아다니게 된다. 대개 건강한 사람도 수명이 다한 세포가 죽고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혈액에는 늘 소량의 AST, ALT가 있기 마련이다. 단 간에 염증이 생기거나 다른 이유로 간세포가 많이 파괴되면 혈액 속에 AST, ALT 수치가 올라가게 된다.

따라서 혈액검사에서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보통 AST, ALT라고 하는 간효소 수치가 증가했음을 나타낸다. 어떤 원인이든 간에 간세포가 손상을 받아 세포막이 파괴돼 효소들이 혈액으로 흘러나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1회 또는 1일의 측정 결과가 현재 상태를 확정하는 것이 아니고 간수치가 꼭 병의 증세와 일치하지는 않는다. 간이 다소 나쁘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인 경우가 많다.

또 소아, 노인, 임신여성에서의 정상수치(참고치)는 일반 성인과는 다르다. 다만 어떤 원인이든 간세포가 파괴된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원인을 밝히는 것이 좋다. 급성간염, 만성간염,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염, 약인성 간손상, 간경변증, 간암, 전격성 간염, 심근경색 등에서 대개 간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간수치를 가늠할 때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은 바로 ‘만성’이다. 만성적으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해서 무조건 안심해선 안 된다. 간경변증, 만성 비활동성 간염 등에서는 간수치가 거의 올라가지 않거나 조금 올라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AST, ALT의 정상 수치 범위(참고치)는 대개 0~40 IU/L이다. 이 수치 값은 대략적인 정도를 반영하는 것이므로 해당 수치만 보고 간질환에 대해 판단하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간의 실질손상이 심하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이때는 수술을 하지는 않는다. 간이 나쁠 때 수술을 하면 지혈이 잘 안되고 마취를 하면 마취제의 영향이나 수술적 손상으로 간에 무리가 가고 몸이 회복하는데 지장이 생기기 때문이다.

간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약물을 복용하는 것보다 원인에 대한 올바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주를 삼가고 휴식을 취하며 영양 상태에 신경을 쓰는 등 간을 충분히 쉬게 해 줘야 한다.

간수치 정상수치범위

GOT(AST)

0~40 IU/L

GPT(ALT)

0~40 IU/L

감마GT(GGT)

남성 11~63 IU/L 여성 8~35 IU/L

ALP(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20~130 IU/L

빌리루빈(Bilirubin)

20~130 IU/L

GOT (AST)
원래 명칭은 AST이지만 GOT로 더 알려져 있다. 간세포 이외에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존재하는 효소로, 이러한 세포들이 손상을 받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정상 수치 범위(참고치)는 0~40 IU/L 이다.

GPT(ALT)
원래 명칭은 ALT이지만 GPT로 더 알려져 있다. 주로 간세포 안에 존재하는 효소로, 간세포가 손상을 받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정상 수치 범위는 0~40 IU/L 이다. 만일 간수치(AST, ALT) 중에 더 중요한 것을 고른다면 당연히 ALT이다. 대개 간에서만 특정적으로 생산되기 때문이다.

감마GT(γ-GT)
간세포 내의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주로 증가하며 만성 음주자에서도 상승할 수 있다. 정상 수치 범위는 남성 11~63 IU/L, 여성은 8~35 IU/L 이다.

ALP(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간세포 내의 쓸개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감마GT와 함께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를 판단하는 데에 사용된다. 정상 수치 범위는 20~130 IU/L 이다. 간 이외에 뼈에도 많이 존재하므로 여러 뼈 질환에서도 증가할 수 있다. 단, 간이나 담도 질환인 경우에는 ALP와 함께 대부분 감마GT도 증가되어 있으므로 뼈질환과 구분된다.

빌리루빈(Bilirubin)
담즙 구성성분. 적혈구가 파괴될 때 헤모글로빈이 분해되어 만들어지는 노란색 색소로, 쓸개에 저장되어 있다가 십이지장으로 배출된다. 대변의 색이 누렇게 보이는 것은 빌리루빈이 대변을 착색하기 때문이다. 빌리루빈은 간과 담도 질환 판정에 사용한다. 간 기능이 저하돼 빌리루빈이 해독되지 못하면 이 수치가 올라간다.

담즙의 흐름이 차단되고 혈액 내 빌리루빈 수치가 높아지면 황달 증상이 생긴다. 그래서 흔히 빌리루빈 수치를 '황달 수치'라고 부르기도 한다. 참고치는 총()빌리루빈(Total bilirubin) 0.2~1.0 mg/㎗, 직접빌리루빈 (Direct bilirubin) 0~0.4 mg/㎗, 간접빌리루빈(Indirect bilirubin) 0.2~0.6 mg/㎗ 이다.

위에서 열거된 혈액검사를 통해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무조건 안심해서는 안된다. 간이 나쁘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거의 매일 술을 먹어 간이 50%가 망가져도 수치는 정상으로 나올 수 있다. 또, 간경변증, 만성 비활동성 간염 등 만성적으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무조건 안심해선 안된다.

다만 간수치가 높으면 어떤 원인이든 간세포가 파괴된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원인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 급성간염, 만성간염,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 간경변, 간암, 전격성 간염, 심근경색 등에서 대개 간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간건강의 바로미터, 간수치란 무엇인가요? (간 건강백서)

간 기능 검사

간은 생체에서 단백질 합성, 포도당 및 기타 탄수화물 대사, 핵산 대사, 지질 대사, 약물 대사 등을 담당하는 중요 장기로,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장기 중 하나이다. 하지만 여러 질환들에서 간에 손상을 줄 수 있고, 이러한 질환들을 정확히 진단하는 것이 치료 방침 결정에 중요한 토대가 된다.

이러한 여러 질환들을 감별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생화학적 검사들을 종합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필요한데, 이를 위하여 몇 검사 항목들을 묶어 간 기능 검사로 통칭한다. 주요 검사로는 AST, ALT, ALP, GGT, 빌리루빈(Bilirubin) 등이 있고, 이외에도 총 단백질, 알부민, 젖산탈수소효소(LDH), 암모니아 등의 항목을 더하여 검사하는 경우도 많다.

 

종류

1) AST(aspartate aminotransferase, 아스파르테이트 아미노전이요소, GOT, glutamic oxalacetic transaminase)
2) ALT(alanine aminotransferase, 알라닌 아미노전이요소, GPT, glutamic pyruvate transaminase)
3) ALP(alkaline phosphatase, 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4) GGT(gamma(γ)-glutamyl transferase, 감마-글루타밀전이효소)
5)
빌리루빈(Bilirubin)

검사방법

기관별로 사용하는 방법과 구체적인 반응 조건은 약간 차이가 있을 수도 있으나 기본 원리는 거의 동일하다. 검사법의 기본적인 원리는 측정하고자 하는 물질과 반응하는 효소나 색소, 또는 측정하고자 하는 효소의 기질에 해당되는 물질을 넣고 효소 반응이나 발색 반응을 시킨다. 반응이 종료된 후 생성된 최종 물질 중 특정 파장의 빛을 잘 흡수하는 물질을 대상으로 해당하는 파장의 빛을 쏘여주면 알고자 하는 물질의 농도가 높을수록 더 많은 빛을 흡수하게 된다.

이때 쏘여준 빛의 세기에 비하여 흡수되지 않고 흡수한 빛의 비율을 이용하여 계산한 값을 흡광도라 하고, 이 흡광도를 측정하는 기계를 분광광도계(spectrophotometer)라고 한다. 이러한 분광광도계는 일반 검사실에서 많은 물질의 농도를 측정하는 데에 이용되는 매우 중요한 측정기기이다.

결과

1) AST, ALT
간세포 내에 존재하는 효소들로 주로 간세포가 손상을 받는 경우에 혈중으로 방출되어 혈중 수치가 증가하게 된다. 간세포 이외에
심장, 골격근육, 신장, 뇌 등에도 분포하고 있어 이러한 세포들이 손상을 받는 경우에도 증가할 수 있으니 해석에 주의해야 한다.

급성 간세포 손상 초기에는 간 세포 내 농도가 높은 ASTALT보다 더 많이 증가하지만 24~48시간 뒤에는 반감기가 더 긴 ALT가 더 높아진다. 다만 알코올성 간염에서는 AST가 더 증가한다. 만성 간세포 손상에서는 ALT가 더 높은 경우가 흔하다. 그 외에 약물 복용, 비알코올성 지방간, 비만 등에서도 만성적으로 높아져 있을 수 있다.

2) ALP
간세포 내의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주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에서 빠르게 상승한다. 단, 간 이외에 뼈에도 많이 존재하므로 여러 뼈 질환에서도 증가할 수 있다. 소아는 정상적으로 성인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낸다.

3) GGT
간세포 내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ALP와 함께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를 판단하는 데에 사용된다. 만성 음주자에서도 상승할 수 있다.

4)
빌리루빈(Bilirubin)
철결합 생소성분인 헴(heme)의 대사 산물이다.
지라(비장, spleen) 등지에서 빌리루빈이 만들어지면 간으로 전달되고 간세포에서 쓸개즙(담즙)의 형태로 바뀌어, 쓸개(담낭)에 저장되어 있다가 창자(십이지장)로 배출된다. 빌리루빈 생성 증가(용혈), 간세포 대사 장애(Gilbert 증후군, Crigler-Najjar 증후군, Dubin-Johnson 증후군, 급성 간염, 만성 간염 등),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담석증, 담관염) 등에서 빌리루빈의 혈중 수치가 증가한다.

간 기능 검사를 해석하는 데에 있어, 각각 항목의 수치보다는 시간에 따른 변화 양상 및 각 항목의 조합이 더 중요하다. 거기에 더하여 환자의 신체 검진 소견 및 다른 검사 결과까지 종합적으로 판단하여야 하므로 전문가의 의견을 구하는 것이 중요하나, 일반적으로 많이 이상을 보이는 전형적인 양상은 다음과 같다.

                                                           간 기능 검사 [liver function test]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잘 보셨나요, 간은 간에서 독소를 해독하고,

염증을 잡는 백혈구 만드는 원료도 만들고 하는데, 간을 너무 혹사시켜나요,

간을 회복시키려면 간에서 만드는 에너지[호르몬]를 공급하시면 빨리 회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