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과 섬진강을 한눈에 본다 '구례 오산'

댓글 11

뫼 오름

2015. 4. 6.

'구례 오산'

 

 

 

 

오산은 전라남도 구례군의 문척면 죽마리에 위치한 산이다.
섬진강이 서쪽에서 오산을 감돌고 흘러 동쪽으로 빠져나간다.
높이는 531m로, 지리산을 마주보는 자라 모양의 산으로 능선이 부드러워 가족 등반에 적당하다.

 

 

 

 

 

 

 


산행은 죽연마을에서 시작해 산길을 돌면 푸른빛 섬진강을 내려다 보며 오르게 된다. 
정상에 서면 사성암을 중심으로 풍월대, 망풍대, 배석대, 낙조대, 신선대 등 12비경이 펼쳐진다.
사성암에서는 원효, 도천, 진락, 의상이 수도하였다고 한다.

 

 

 

 

 

 

 

 

 

 

 

 

 

 

 

 

 

 

 

 

 

 

 

 

 

 

 

 

 

 

 

 

 

 

 

 

 

 

 

 

 

 

 

 

 

 

 

 

 

 

 

 

 

 

 

 

 

 

 

 

 

 

 

 

 

 

 

 

 

 

 

 

 

 

 

 

 

 

 


죽연마을을 들머리로 사성암과 오산에 오르게 되며
매봉과 자래봉, 솔봉, 배바위, 둥주리봉을 거쳐 동해마을로 하산하게 된다.
오산 능선에서는 구례읍 등 7개면과 지리산 연봉들을 모두 조망할 수 있다. 

 

 

 

 

 

 

 

 

 

 

 

 

오봉(542m)  

 

사성암 뒤쪽이 오봉 정상이며

이어진 능선을 따라 매봉과 솔봉, 둥주리봉을 두고 있다.

 

 

 

 

 

 

 

 

 

 

 

 

 

 

 

 

오봉 전망대

 

오봉 전망대에서는 구례읍과 토지면 간전면이 한눈에 들고

섬진강 뒷쪽으로는 지리산을 배경으로 두고 있다.

 

 

 

 

 

 

 

 

 

 

 

 

 

 

 

 

 

 

 

 

매봉(528m)과 자래봉(524m)

 

밋밋한 작은 봉우리들이다.

나무사이로 섬진강과 지리산을 눈에 담으며     

비교적 완만하고 넓은 능선길을 따라서 편안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선바위 전망대

 

선바위 삼거리 아랫쪽의 앞이 확트인 바위전망대다.

이곳에서는 절벽에 세워진 사성암의 전경이 가장 아름답게 펼쳐진다.

 

 

 

 

 

 

 

 

 

 

 

 

 

 

 

 

 

 

 

 

 

 

 

 

암봉 전망대

 

솔봉 직전의 바위 전망대인데

이곳에서는 지나온 자래봉과 선바위전망대, 그리고 지리산과 피아골이 조망된다.

 

 

 

 

 

 

 

 

 

 

 

 

 

 

 

 

 

 

 

 

솔봉(566m)

 

솔봉은 소나무가 빽빽히 우거진 봉우리다.

등로는 솔봉을 오르지 않고 산허리를 끼고 돌아서 솔봉고개로 내려선다.

 

 

 

 

 

 

 

 

 

 

 

 

 

 

 

 

 

 

 

 

 

 

 

 

솔봉고개

 

솔봉고개에는 동해마을로 이어지는 임도와 전망팔각정이 있다.

사성암에서 오산과 매봉, 자래봉, 솔봉으로 이어진 능선이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다.

 

 

 

 

 

 

 

 

 

 

 

 

 

 

 

 

 

 

 

 

 

 

 

 

 

 

 

 

 

 

 

 

 

 

 

 

 

 

 

 

매바위능선

 

넓직한 임도에서 다시 오르막산길을 오르면 매바위능선이다.

조붓한 능선은 사방을 조망할 수 있는 바위군으로 이루어져 있어

시원한 강바람, 산바람을 맞으며 휴식하기에 좋다.  

 

 

 

 

 

 

 

 

 

 

 

 

 

 

 

 

 

 

 

 

 

 

 

 

 

 

 

 

 

 

 

 

 

 

 

 

 

 

 

 

 

 

 

 

 

둥주리봉(690m)

 

매바위에서 내려서면 다시 오름길과 암릉을 지나서 둥주리봉에 닿는다.

둥주리봉은 오산주능선의 봉우리 중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조망이 뛰어나다.

남쪽 능선을 따라 동해마을로 향한 내림길은 가끔씩 가파른 구간도 있으며

노루귀와 보춘화 등 아름다운 봄 야생화를 볼 수 있다.  

 

 

 

 

 

 

 

 

 

 

 

 

 

 

 

 

 

 

 

 

 

 

 

 

 

 

 

 

 

 

 

 

 

 

 

 

 

오산의 야생화

 

생강나무, 히어리, 진달래꽃.

노루귀, 보춘화

 

 

 

 

 

 

 

 

 

 

 

 

 

 

 

 

 

 

 

 

 

 

 

 

 


※ 산행 코스와 거리및 소요시간


산행코스 : 죽연마을→사성암→오산→매봉→자래봉→솔봉→배바위→둥주리봉→동해마을
거리 : 약 9.5km
소요시간 : 5시간 전후 

 

 

 

 

 

 

 

 

 

 

위치..

 

 

 

 

 

 

 

 

 

 

 

 

- 첨부파일

osan.swf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