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갯벌 - 칠면초 자귀나무

댓글 0

야생화·식물

2016. 7. 13.

갯벌의 칠면초 자귀나무

 

 

 

 

뜨거운 여름 날, 그늘 하나없는 운염도 가는 길목의 유일한 나무 한그루.   
칠면초와 자귀나무꽃이 같은 색으로 붉게 물든 갯골의 이색풍경이다.

 

 

 

 

 

 

 


자귀나무


자귀나무는 부부의 금실을 상징하는 나무로 합환수·합혼수·야합수·유정수라고도 한다.
이런 연유로 산과 들에서 자라는 자귀나무를 집의 마당에 정원수로 많이 심었다.
자귀대의 손잡이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나무였기 때문에 자귀나무라고 하며
소가 잘 먹는다고 소쌀나무라고 부르는 곳도 있다.

 

 

 

 

 

 

 


나무의 줄기는 굽거나 약간 드러눕는다.
높이 3∼5m이고 큰 가지가 드문드문 퍼지며 작은 가지에는 능선이 있다.
겨울눈의 아린은 2-3개가 있지만 거의 보기 어려울 정도로 작으며 잎은 어긋나고 2회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의 길이는 6∼15mm, 너비는 2.5∼4.0mm 정도로서 양면에 털이 없거나 뒷면의 맥 위에 털이 있다.

 

 

 

 

 

 

 


꽃은 연분홍색으로 6∼7월에 피고, 수술은 25개 정도로서 길게 밖으로 나오고 윗부분이 홍색이다.
꽃받침과 화관은 얕게 5개로 갈라지고 녹색이 돈며 25개 정도의 수술은 길게 밖으로 나오고 윗부분이 홍색이다.
열매는 9월 말에서 10월 초에 익으며 편평한 꼬투리이고 길이 15cm 내외로서 5∼6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자귀나무는 해가 지고 나면 펼쳐진 잎이 서로 마주보며 접혀진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