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0년 11월

13

테마·나들이 서울 은행나무 숲길

서울 은행나무 은행나무잎이 노랗게 물들면 그야말로 화려한 색의 향연이 펼쳐진다. 서울 도심 올림픽공원 위례성길에서도 수령 약 40년 된 은행나무숲을 만날 수 있다. 한 걸음 한 걸음 들어서면 바람이 불 때마다 황금빛 소나기처럼 쏟아져 내리는 은행잎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늦가을에 접어들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들이 거리의 멋을 한층 돋워준다. 서울숲 가장자리에는 숲길 따라 은행나무가 빽빽이 들어차 있어 갈바람에 흩날리는 은행잎이 제법 운치 있다. 은행잎이 수북하게 쌓인 길을 거닐며 혹은 밴취에 앉아서 잠시나마 깊어지는 가을 향기를 만끽할 수 있다.

댓글 테마·나들이 2020. 1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