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능선 : 그 이름 만으로도 설래는 설악산

댓글 4

설악산 국립공원

2012. 10. 15.

 

설악산 [雪嶽山] 1,708m  강원도 속초시, 고성군, 양양군, 인제군.

 

설악산은 강원도 속초시, 고성군, 양양군, 인제군 4개의 시, 군에 걸쳐있다.

남한에서 한라산, 지리산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설악산은 주봉인 대청봉(1,708m)을 비롯하여 700여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가을이면 대청봉 단풍이 9월 하순부터 물들기 시작하며 대청, 중청, 소청봉을 필두로 화채봉. 한계렬, 대승령, 공룡능선이 그 다음으로

타오르다 용아장성, 천불동계곡으로 내려온뒤 장수대와 옥녀탕까지 빠른 속도로 붉게 물든다.

 

                       

설악산은 외설악, 내설악, 남설악으로 구분한다.

외설악 : 설악의 주봉인 대청봉, 관모산, 천불동계곡, 울산바위, 권금성, 금강굴, 비룔폭포, 토왕성폭포 등 기암절벽과 큰 폭포들로

            이루어져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내설악 : 백담계곡, 수렴동계곡, 백운동계곡, 가야동계곡, 와룔, 유달, 쌍폭, 대승폭포 등 폭포와 백담사, 봉정암 등의 사찰이 있으며

            계곡이 아름답고 산세가 빼어나다.

남설악 : 한계령지구 및 대청봉 남쪽의 오색지구의 흘림골, 주전골 등이 대표적이며 성국사 망월사등의 사찰이 있으며 이곳 역시

            계곡이 아름답고 이곳 단풍역시 으뜸으로 치고있다.

 

 

공룡능선은 외설악과 내설악을 남북으로 가르는 설악산의 대표적인 능선으로서, 그 생긴 모습이 공룡이 용솟음치는 것처럼 힘차고 장쾌

하게 보인다하여 공룡릉(恐龍稜)이라 불린다.

공룡릉은 보통 마등령에서부터 희운각대피소 앞 무너미고개까지의 5.1km의 능선구간을 가리킨다. 속초시와 인제군의 경계이기도 하다.

 

 

 

 

 

 

 

 

 

 

 

 

 

 

 

                        

 

 


 

설악산(1708m)은 한반도 최고라는 북녘의 금강산(1638m)과 쌍벽을 이룰 만큼 빼어난 미모를 지닌 명산이다.

 

하늘과 땅 사이를 채운 것이 모두 산이다. 고니가 나는 듯하고 칼이 서 있는 듯하고 연꽃이 핀 듯한 것은 모두가

봉우리요, 오지그릇 같고 동이나 항아리 같은 것은 모두가 골짜기이다.'<정범조(1723∼1801)가 쓴 '설악산 유람기'>

 

 

 

 

 

 

 

 

 

                        

 

 

 

 

                        

 

 

                        

 

 

 

                         

 

 

 

지형과 몸집으로 본다면 희운각은 공룡의 꼬리, 마등령으로 고개쯤 된다. 따라서 능선에 오르기 위해서는 길게 늘어진 꼬리를 따라가야 한다.

 

 

 

 

 

 

 

지형과 몸집으로 본다면 희운각은 공룡의 꼬리, 마등령으로 고개쯤 된다. 따라서 능선에 오르기 위해서는 길게 늘어진 꼬리를 따라가야 한다.

 

 

 

                         

 

 

 

 

 

 

 

 

 

 

                        

 

                        

 

                        

 

 

 

 

 

                        

 

                        

 

 

 

 

 

 

 

금강산 일만이천봉이 무색할 정도로 암벽미가 뛰어난데다 공룡능선에서 굽어보는 내설악과 외설악의 사계절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대청, 중청, 소청 아래로 용아장성이 줄을 서고 귀떼기청봉과 안산, 내설악까지 장쾌한 설악의 고봉들이 도열한다.

 

 

 

고려의 문신 안축은 설악산에 반해 '금강산은 수려하기는 하되 웅장한 맛이 없고, 지리산은 웅장하기는 하되 수려하지 못한데, 설악산은

수려하면서도 웅장하다'고 감탄했다.

 

 

 

 

 

 

 

                        

 

 

 

 

                       

 

 

 

 

 

                         

 

                         

 

 

낙옆이 깔린 산길은 한결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계속되는 내리막에 가도 가도 그 길을 걷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지루하지만 설악산

종주를 앞두고 있다는 기분에 발걸음은 힘이 넘친다.

 

마등령에서보는 공룡능선.

금강산 일만이천봉이 무색할 정도로 암벽미가 뛰어난데다 공룡능선에서 굽어보는 내설악과 외설악의 사계절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비선대

비선대는 설악산을 찾는 사람들의 만남의 광장이다. 소공원에서 산책삼아 오른 사람들과 설악산종주에 나선 산행객들로 항상 북적인다.

 

                        

 

비선대를 내려서면 소공원까지 40분거리다. 내려서는길, 끝물의 단풍 위로 우뚝 솟은 와선대와 비선대를 배경으로 천변만화하는 안개의

조화에 설악산의 절경이 가슴에 박힌다.

 

 

신흥사 좌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