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너도 꽃이다.

댓글 7

음악과 시

2017. 5. 9.



   그래 너도 꽃이다.       -    양순복




골짜기  바위  밑에

아기별보다  작은  꽃들이

한  줌  햇살  받으며  피어  있다



손사래  치는  이  없어도

네게도  분명  향기가  있다는  것을

스치는  바람만은  안다




하늘  거리는  꽃잎을  보다가

두  손으로  감싸  주고  싶은건

너도  나처럼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응달진  골짜기에  숨어서

이  세상에  단  하나의  빛으로  피어난

이름  모를  하얀꽃






양순복 :                   

           서울 강동구청 근무       

           '문학저널' 시 부문 등단   

           서울시 글사랑 동호회 회원 

           문학의 봄 작가회 회원    

           시집 '움집 위에 핀 이슬꽃'



  사진 : 모모               




1. Kelly Sweet - Je T'aime

2. Barbra Streisand - All The Things You Are

3. Eva Cassidy - People Get Ready

4. Silje Nergaard - Bewitched Bothered and Bewildered

5. Krzysztof Kiljański & Kayah - Prócz ciebie nic

6. Julienne Taylor - I Knew I Loved You

7. Salma Hayek - Siente mi amor

8. Corrinne May - Fly Away

9. Alison Krauss - Stay



'음악과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이 순간 (Right This Moment) / (Moment Of Love-Bandari)  (0) 2017.06.13
찻잔속에 그 깊은 향기가 - 김홍성  (0) 2017.06.05
그래 너도 꽃이다.  (7) 2017.05.09
봄 - 이성부  (0) 2017.03.23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0) 2017.03.02
Love is ~  (0) 2017.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