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하며 사랑합니다.

댓글 0

북한산 국립공원

2018. 12. 31.



     모모를 항상 격려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불친님 감사합니다.



     지칠줄 모르고 목적지를 향해 쉼 없이 달리는 급행열차처럼

     앞만보고 달려온 2018년 한 해가 어느덧 그 끝에 와 있습니다.


     지난 한 해를 뒤돌아 보면 자연에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의 春夏秋冬이 있드시

     우리내 삶에도 기쁨과 노여움과 슬픔과 즐거움이 교차되는 喜怒哀樂의 한 해 였던것 같습니다.


     2018년 12월의 끝자락에서 맞는 감정들이 각자 모두 다르겠지만

     어떤 일 이든 시작은 힘들고 고달파도 그 끝이 아름다우면 지난 모든게 아름다움으로 승화 된다고합니다.

     설령 지난 한해에 아쉬움이 남는 일이 있어도 하나의 좋은 경험과 추억으로 승화 시키면 좋겠습니다.



     지난 한 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신 여러분 수고하셨습니다.

     그 수고가 헛된 수고가 아니었기에 보람 되셨스리라 믿으며

     새롭게 다가오는 2019년도 힘차게 시작 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다가오는 2019년 새해에도 여러분 가정에 변함없는 평안과 화목을 기원하며  

     항상 건강하시고 기쁨과 즐거움이 함께하는 행복한 삶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지치고 힘들었던 모모를 성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며

     아낌없는 사랑을 전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어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


위 사진들은 북한산국립공원 입구에서 바라보는 삼각산의 모습을

그동안 계절별로 만났던 모습으로 담아봤습니다. ^^**^^




최혜영 / 그것은 인생

 

  


'북한산 국립공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봉산의 가을이야기  (74) 2019.10.31
숨은벽-백운대-원효봉  (175) 2019.09.16
감사하며 사랑합니다.  (0) 2018.12.31
북한산:가을의 끝자락  (87) 2018.10.29
북한산성계곡길-북한산대피소-백운대  (68) 2018.05.08
사패산에서 도봉을 품다.  (57) 2018.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