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설악 : 홀림골 - 주전골

댓글 0

설악산 국립공원

2011. 11. 1.

 

 

 

 

흘림골 개요 : 

한계령휴게소에서 3km정도 오색약수터 방향으로 내려가다 보면 만나게 되는 흘림골은 산이 높고 계곡이 깊어 항시 구름과 안개가 끼고, 그사이 사이로 보이는 기암괴석과 소, 비경들이 마치 천상의 세계인듯하여 부쳐진 이름이라는데 이곳을 보고나면 그 이름이 헛되지 않음을 알수 있습니다.

또한 설악산 흘림골 등선대에서 바라보는 경관은 감탄을 절로 자아내게 합니다.

흘림골은 홀림골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이곳의 경치는 마치 여우에게 홀린 듯 길가는 것을 잊게하는 아름다운 곳이라는 곳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흘림골에서도 유명한 장소는 여심폭포입니다.   여심폭포는 등선대를 오르는 중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여심폭포는 흘림골 입구에서 2-30분 오르다보면 만나게 되는데 마치 여성의 깊는 곳을 연상시킨다하여 붙혀진 이름이며 보면 볼 수록 닮았다는 생각이 드는곳 입니다. ^^**^^

 

         

 

       

 

산행개요 :

산행일 : 2011년 10월 30일 (일)

산행길 : 들머리-흘림골 입구, 날머리-큰고래골 오색탐방분소 .

            흘림골 탄방지원센터 - 흘림골 - 여심폭포 - 등선대 - 등선폭포 - 십이폭포 - 주전폭포 - 용소폭포 -           

            금강문 - 선녀탕 - 성국사 - 오색지구 탐방분소

산행날씨 : 오전 짙은안개, 오후 갬.  10˚C - 18˚C

산행거리 : 약 7Km

산행시간 : 4시간  (점심, 휴식포함)

산행인원 : 7명  (서울산행클럽)  http://cafe.daum.net/s405060

 

 들머리  : 흘림골 입구로서 흘림골 탐방 지원센터와 입구 계곡.

 

 

 흘림골 들어가는 계단길.

 

 

                       

                       여심(女深)폭포 혹은 여신(女身)폭포 :  떨어지는 물과 바위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여자의

                                                                                     깊은곳을 연상케 한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등선대 오르며 보이는 조망.

 

 거북바위 : 등선대 바로아래 있다.

 

 등선대 위에서 보이는 바위군락 : 이곳에 안개가 짙어 시야가 10m도 안됐다.

 

 

 

                       

 

                       

                     등선폭포 : 30m의 낙차를 자랑하는  이 폭포는 신선이 하늘로 오르기 전 이 곳에서 몸을 깨끗이 정화하고   

                                           신선이 되기 위해 등선대에 올랐다 하여 등선폭포라 한다.                  

 

 

                       

 

                       

 

 

                       

 

                       

 

                        

 

 

                       

                        주전골 계곡 :  이 계곡물이 굽이 굽이 흘러 십이폭포에 이른다.

 

                       

 

                        

                     십이폭포 : 점봉산에서 시작하여 주전골의 비경과 함께 열두 번 굽이 굽이 흘러 이루어졌다 하여 십이폭포다.

 

                       

 

 

                       

 

                       

                              주전폭포.

 

                       

 

                       

                        용소폭포 : 이곳에 천년을 살던 이무기 한쌍이 용이되어 승천 하려 했으나 준비가  덜된 암놈이 시기를 놓쳐

                                      승천을 못하고 바위와 폭포가 됐다고한다.

 

                        

                           큰고래골 선녀탕

 

 

 

 

 

 

                       

 

 

 

                       

 

                       

 

                       

 

                       

 

 

 

 

                       

 

 

                      

 

 

 날머리 : 오색약수터

 

함께한이들 : 소파, 별초롱, 바다, 데레사, 모모, 들꽃, 파도. (좌 →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