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말씀대성회

새시대새청년 2012. 4. 18. 12:55

[특집] 진짜바로알자신천지 수료소감문


 

 


"진리의 말씀 없이 살아온 내 사제 생활이 잘못된 것이다!"


- 진리 앞에 사제생활 27년과 신천기 27년을 맞바꾼 한 신부님의 이야기 -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홍보신문 9면에 수록된 내용의 전문입니다.


 

 
그렇게 사제관에서 공부하던 어느 날,

한 수녀님이 눈치를 챈 모양이었습니다.

“신부님! 복도에서 개신교식 기도소리가 들리던데요!”

라며 의심의 눈초리로 물었고,

저는 당혹스러운 마음을 감추며 영성심리학을 공부한다는 말로

난처한 상황을 간신히 모면했습니다.

 
영성심리학은 성경과 함께 공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가톨릭은 로마 외에는 공부할 곳이 없었기에

결국 저를 가르치는 교사는 로마의 교환교수로 소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공부를 하도 잘해서 이태리 로마로 유학을 가게 되었는데,

그곳이 바로 부산 시온기독교센터였습니다.

센터에서의 공부는 날로 깨달음이 깊어지는 시간이었고

급기야 제가 매일 하던 새벽설교를 더 이상 거짓진리로 전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설교를 접하게 된 87명의 수녀님들과 800명의 학생들은

공격적으로 질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신부님! 어디서 나온 교리입니까?” “그냥 종전대로 영성강론을 해 주십시요!”

하며, 모두 얼굴을 붉히는게 아니겠습니까?

 

한때 전국을 다니며 영성강론을 하던 저였지만

오전에는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업

오후에는 강의 테이프 듣기

저녁에는 성구암기

그러다보니 이제는 도대체 어느 것이 나의 영성강론이었는지

뒤죽박죽 번지수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님 제발!

내일 새벽미사에서는 예전처럼 영성강론을 하게 해주십시오!”

라고 기도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계속 저의 입술을 빌리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럴 때마다 수녀님들은 더욱 공격적으로 나왔고

저는 너무 괴로운 나머지 하루 종일 구들장에 온몸을 맡긴 채 앓아눕기도 했습니다.

 

이런 혼란 중에 하루는 인터넷을 보다가 우연히

신천지 안에 있다가 나간 사람의 신천지 비방 동영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의 신천지 비방논리는 정말 완전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말씀을 가르치던 분들의 비유풀이 스타일이

그 사람이 동영상에서 말하던 것과 똑같았습니다.

 

‘이게 웬 날벼락인가! 내가 지금 이단집단에 빠졌단 말인가!’

 

당황한 저는 막내 동생에게 당장 전화했습니다.

“야 이놈아! 너 형수님하고 합세해서 내 인생 망치려고 그러냐?”

하며 따졌고 동생은 그 사람이 하는 말은 다 거짓말이라며

하나님이 열정적으로 사는 사제를 초대한 데에는 분명 어떤 뜻이 있을 거라며

조금만 더 참고 공부하면 모든 걸 알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너무나 혼란스러웠던 저는

생소한 신천지를 자세히 알기 위해 매일 인터넷을 찾아보았고

그로 인해 더 힘들어하는 저를 안타깝게 여긴 담당 전도사님은

날마다 눈물로 기도해 주셨습니다.

 

다행히도 전도사님은 저처럼 카톨릭에서 오신 분이었기에

혼란스러운 저의 심리를 너무나 잘 이해하며 풀어주셨고,

저는 점차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 말씀이 진리다! 말씀이 치유하고 있는 것이다!

진리의 말씀 없이 살아 온 내 사제생활이 잘못된 것이다!

뼈를 갈아서라도 열심히 살고 싶었던 사제생활이었지만

그 안에서 찾지 못했던 답을, 바로 지금 찾아가고 있는 것 아닌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진리의 말씀은 내 영혼을 더욱 강건하게 만들어 주었고

전도 한번 하지 않던 제가 하늘의 도우심으로

부산에서 부부이신 두 분과 서울에서 한분을 인도하여

현재 이 진리의 말씀을 열심히 배우고 있습니다.

 

영혼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때로는 온몸이 허물어지는 아픔을 체험하기도 했지만

먼저 이 길을 걸어가신 약속의 목자의 고통을 생각하니

저의 힘든 것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에 오직 감사만 나올 뿐입니다.

 

약속의 목자가 주시는 생명의 말씀,

더욱 온전히 깨달아 한 구절 한 구절 생각과 마음에 새기고

뼛속까지라도 심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끝으로 이 영광된 수료식에 이르기까지 애타는 마음으로 함께 걸어와 준

형수님과 막내 동생, 강사님, 전도사님들

기도해주신 여러 선배님들과 지파장님, 그리고 특히 수료동기 여러분,

사랑합니다!

 

이 세상 모든 단어를 다 가져온다 한들 어떻게 이 마음을 말로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이 말 만큼은 꼭 하고 싶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영생할 팔자입니다.”

생명을 다하여 뛰고 있는 참스승을 만나게 하신

아버지 하나님과 예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리며,

수료소감문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끝)


출처 : 진짜바로알자 신천지
글쓴이 : 목자의심정 원글보기
메모 :
구원받기로 예비된영혼은 다하나님께로온다하신 말씀처럼 정말 진리의힘은 대단합니다 많은이들이 듣고 깨달아 구원받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