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의 길손(나의 시)

相民 윤봉택 2019. 4. 11. 08:49

2009. 01. 06.

 

 

  그날에

                                    윤봉택


  그날에 오신다더니

  유자꽃 피어도 아니 오시고

  유월에 다시 오켄해더그네

  달맞이 꽃잎 떨어져도 아니 오셨습니다.

  바람 인 듯

  바람 일 듯

  기다리다가 

  칠월은 가고,

  구월을 기다리라더니,

  겨울까지

  다 지나 가고 말았습니다

  보셔요 

  동사섭 뜨락에 패랭이꽃 피고

  풀끝으로 내려 선 이슬이 소리 내면

  오켄해신디

  동백꽃이 두 번 피어요



                  (서귀포문학 7호, 1996)



   *오켄해더그네 : ‘오신다 하여 놓고서’의.(제주어)

*동사섭 : 불교에서 중생을 교화시켜 나가는 네 가지 방법 중 하나,

              중생의 역량에 따라 제도함을 의미함. 同事攝.

   *오켄해신디 : ‘오신다고 하였는데.’의 (제주어)



  시작 메모

        이 졸고는 두 번 째 시집 『이름 없는 풀 꽃이 어디 있으랴』에 수록되었으며,

      서귀포문학 7호(1996)에 발표되었습니다.


이 음반은 2018년 가수 유로 김철민님이 

원시를 개사하여 작곡하여 부른 그날에입니다.


 https://youtu.be/NpAjR03OKxk

 




=======================================================================================================================






 

 

 

 

 

 

 

37730

 

오켄 해신디 오지않은 님 동백꽃은 두번이 피었건만 오지않은 님
사무치도록 보고 싶고 기다려지지만 몸이 불편하여 어찌하리요.<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
선생님의 시와 꽃사진 지면 인태리어를 어떻게 잘하시는지 좀가까이 있으면
배웁고 싶어요 참으로 부럽습니다. 10월의 어느멋진날에 음악이 흐르네요<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 ♩ ♬
저 많이 어둡답니다.
^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바닷가님 섭 섭 해요 .언제 기회가 닿으면 아는한 가리켜 드릴걸 리라고 말씀 하시지않고
저 많이 어둡다고 말씀하시니 제가 더 무안합니데 이<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오늘도 좋은하루 엮어 가세요<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년 말에 육지 나들이 갔다가 이제야 와 느지막이 새해 문안드립니다.
가던 날 망울 맺힌 올래 동백꽃 활짝 피었네요.

서울 감기 제주 반입 안 된다고 여정 이틀 연장했는데
길고 억울한 이틀이었어요

뵙게 되는 날 기다려집니다.


뵙고 싶습니다.
게메 고라주주마는 ㅎㅎㅎ

어떵 지냄수가?

요작이 마니산 가멍
기별허카허단
그냥 와부렀쩌
잠시 마실 왔습니다
계절을 부르는 예쁜 야생화 꽃들이
정겹네요 .

따스한 봄으로 여행 떠나봅니다 .
행복한 휴일 되세요
칠갑산에도 눈이 나리고 있겠지요
이 시를 포토에세이
뒤에 넣을려구요.^^
그렇게 하세요
도움되지 못해서 송구....
우리 둘째 딸이 이노래를 안다고 따라 부릅니다.........^^
바닷가님 방가^^
우~~~아
보고싶네요...
둘째가
서울엔 맑은 하늘에 쨍하는 체감온도
영하 20도 칼 바람,
올해 처음으로 한강이 얼었다네요,
기축년 올해에는
늘 즐겁고 행복한 건강한 나날 되시길 빕니다.
제주 바람처럼 맑은 내음이
시 전체에서 풍겨나와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수 편 읽어가는 동안 빠져드는 어쩌지 못한 마음.
이 겨울이 따사롭습니다.
발걸음이 너무 뜸했습니다
제 게으름을 용서해주실꺼지요?

그날에...
제 뇌리 어딘가 기억저장고에 쟁여진 그리움 한조각이
또다시 또아리를 틉니다..

예쁘게 담아갑니다..
여여하시길...정효님!^^
귀한 악보..
감사히 잘 보겠습니다~^^
철민이형..사랑햄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