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모싯잎 2017. 8. 12. 07:38







 

♥ 이런 여인 어디 없나요 ♥



♥ 이런 여인 어디 없나요 ♥
얼굴엔 언제나 함박꽃웃음으로 화장을 하고
상냥한 모나리자의 미소로 사랑을 읽어주며
흰 눈처럼 마음은 맑고 투명하며
잔잔한 기다림을 주고
호수처럼 평화롭고 매사에 감사할 줄 아는 여인

모든 사물과 세상을 바라볼 때
긍정적인 사고와 매사에 따뜻한 가슴으로
포용하는 마음이 바다처럼 깊고
하늘처럼 넓어 호수에 파문처럼 누구에게나
잔잔한 감동을 주며 삶에 리듬을 탈 줄 아는 여인



얼굴에 진한 화장보다는 항상 미소가 떠나지 않고
자다 일어난 모습 그대로
세월이 묻어나는 잔주름에서
중년의 중후한 멋을 풍기며 희끗희끗한 머리에서
연륜 느낄 수 있는 순수하고 소박한 여인

이른 새벽 눈을 뜨면 아침 햇살처럼 다가오는
가장 먼저 생각이 나는 사람
비록 몸은 멀리 있어도
마음만은 늘 함께 하는 사람
전화 메일로 밥 먹었느냐고 안부를 무르며
식사 거르지 말라고 끼니 걱정을 해 주는 여인

밤이면 뒷동산 소쩍새 노래처럼
날마다 찾아와 사랑에 굶주리고
그리움에 지친 구멍 난 가슴에
영혼이라도 함께 하는 넉넉하고 센스가 있어
밤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정이 많은 여인





일상에서 꽃처럼 아름답지 않고
무지개처럼 찬란하지 않아도
나의 일상을 걱정해 주며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털어놓아도
흉이 되지 않고
서로 의지할 수 있어 신뢰할 수 있는 여인

기쁜 일은 함께 기뻐할 수 있고
슬픈 일은 같이 울어줄 수 있고
상처 난 마음을 위로하며 서로를 필요로 하며
마음을 공유하면 기쁨은 두 배가 되고
슬픔은 반감시켜주는 센스가 있는 아름다운 여인



꽃길을 걸어도 혼자는 무서워 둘이 걷자고
애교를 부리며 호젓한 산책로에서
두 사람일 때 업고 가라고 응석을 부리며
사랑의 표시로 가벼운
입맞춤해달라고 아양을 떨 줄 아는 매력 있는 여인

한가로워 여유가 있는 날엔
강이 흐르는 환상의 드라이브를 하다
쉬어가자며 멋있는 레스토랑 앞에
차를 세워 정담 나누며 차 한잔할 수 있는
삶의 여유를 즐길 줄 아는 감칠맛 있는 여인

앞으로 살 날이 짧으니
이 세상 모든 행복을 다 누리고 싶다고
욕심을 부리며 인생무상함을 알고
삶을 행복으로 승화시키며
어제보다는 오늘에 최선을 다하며
삶에 애절함을 느끼는 공감할 수 있는 여인

몸이 하나로 묶이는 것보다는
마음이 하나로 묶이는 것을 좋아하며
서로 바라보는 것도 아쉬워
스킨십을 사랑에 표현으로 알고
이 세상에서 내가 가장 멋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 맛깔스러운 고마운 여인


손가락에 다이아몬드 반지를 끼는 것보다
커풀 반지를 더 소중히 아는 사람
생일 알려줘 부담 없는
속옷 선물로 축하해달라고
속마음 숨김없이
진솔하게 터 놓으며 이야기하는 상큼한 여인

외로운 침실에 촛불처럼 찾아와
시 한 수 읊어 주며 잠이 들 때까지
귓속말로 팔베개 해달라고 칭얼대며
팔베개에도 감동하여 눈시울을 적시며
둘이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해할 여인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영원히
둘만의 사랑을 아름답게 간직하고
내가 그대의 마지막 남자이기를 간절히 소망하고
다시 태어나도 나를 사랑하고 싶다는 여인
이런 여인 어디 있나요 ? 대답해 주실래요 ? ★
--



 


 


   







모싯잎님(~)(빵긋)(~)
시원하고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愛)(러브)합니다(~)(^0^)(~)

*(♥)(愛)(★) 아름다운 봄의 여인 (★)(愛)(♥)*
- 한려수 -

그녀는
봄의 정령 같이
순결하고 신비롭고
아름다웠지.

처음
그녀를 본 순간
그녀에게 반해 버렸으니까.

지금 생각해도
호숫가에 핀
노란 수선화같이
청초하고 아름다운 여인이었지.
먼 곳에서 봐도
빛이 났으니까.

날 향해 살짝 웃어줄 때는
심장이 왜 그렇게 뛰고
얼굴이 붉어지던지.

저절로 사랑이
기하급수로 더해져
감정을 억제치 못하고
그대로 얼굴에 드러났었지.

아름다운 그녀는
가까이 다가가니
나의 그런 사랑을
이미 알고 있다는 듯
사랑스런 미소를 지으며
날 반갑게 맞이해주었지.

서로 사랑할 때는
사랑한다는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이심전심의 사랑이
이런 거구나 하고 느낄 정도로
아름다운 미소를 지으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