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동행

시인, 淸心, 님의 블로그입니다,

밝은 달

댓글 263

카테고리 없음

2020. 6. 27.

토끼는 

계수나무숲에서  

떡방아 찧으며 뛰놀고

 

이태백은 

너를 벗 삼아 

술잔을 기울이며 

풍류를 벗 삼는데

 

나는 

너를 벗 삼아 

추억의 잔을 기울이며 

사색에 잠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