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기업가좌담회에서 발언한 7명의 기업가는 누구인가?

댓글 0

중국과 경제/중국의 기업가

2020. 7. 22.

글: 강류(江流)

 

북경시간 7월 22일, 중공총서기 시진핑은 베이징에서 기업가좌담회를 소집개최하였다. 중국관방통신사인 신화사의 보도에 따르면, 좌담회에 참석한 사람은 금융, 과기, 공업등업무를 주관하는 국무원 부총리 류허(劉鶴), 중국국가발개위 주임 허리펑(何立峰)등 중앙고위층이 배석했고, 중국의 국유기업, 민영기업, 외자기업, 홍콩/마카오/타이완기업 및 개체공상호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는 2018년 '민영경제퇴장론'이 등장한 후 시진핑이 주재하여 개최한 기업가좌담회이후 또 한번의 유사한 회의였다. 그러나, 지금은 2018년의 상황과 크게 달라졌다.

 

2018년 11월 1일 당시 '민영경제퇴장론'이 중국의 여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었다. 그리하여 민영기업들은 우려하고 있었다. 그 회의에 참여한 기업가들 중 다수는 중국민영기업 대표였다. 이번은 확연히 다르다. 보도로 보면, 이번에 중국양안삼지 및 해외기업들이 운집한 회의에서, 전후로 7명의 기업가가 발언했다. 그들은 각각 하이캉웨이스(海康威視)디지털기술주식유한회사(Hikvision, 하이크비전) 동사장, 당위서기 천종넨(陳宗年), 중국중화집단(中化集團)유한공사(Sinochem) 동사장, 당조서기 닝가오닝(寧高寧), 우한가오더적외(高德紅外)주식유한공사(Wuhan Guide Infrared) 동사장 황리(黃立), 거얼(歌爾)주식유한공사(Goertek) 동사장 장빈(姜濱), 상하이핀하이반점(Pinhai Restaurant) 총경리 자오센쩐(趙憲珍), 마이크로소프트글로벌고급부총재, 마이크로소프트아시아태평양R&D그룹 주석 홍샤오원(洪小文, Hsiao-Wuen Hon), 마쓰시다전기(중국)유한공사 총재 자오빙디(趙炳弟).

 

만일 2018년의 회의당시 발언한 10명의 기업가는 중국의 우량, 강대한 민영기업의 당시 여론에 대한 의견표시였다면, 지금 시진핑이 의견을 들은 7명의 기업가들은 어떤 논리로 발언했을까?

 

7명의 기업가들이 대표하는 것은 중국국유기업, 민영기업 및 외자기업이다. 관영매체에서 우선 언급한 하이크비전은 아마도 낯설지 않을 것이다. 이 회사는 연속 8년간 감시장비분야에서 세계1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IT기업이다. 2019년 10월 8일, 미국 상무부는 신장 무슬림인권문제를 이유로, 하이크비전을 포함한 8개의 중국기업을 미국 <수출관제조례>실체리스트에 올렸다. 이전에 화웨가 미국에 의해 하나하나 봉쇄된 처지는 미중간의 대결 국면에서 중국기업의 생존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 이번에 중국은 기업가좌담회에서 하이크비전을 첫번째로 발언하게 했다. 이는 중국고위층이 이 기업을 중시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런 정치적 신호를 강력하게 보내는 것이다.

 

시노켐은 농업, 에너지, 부동산, 금융등 분야에 걸쳐 있고, 산하에 8개의 상장기업을 보유한 중앙국유기업이다. 중국경제체제구조하에서, 중앙국유기업은 중앙정부가 직접 투자하고 관리하는 기업이다. 민영기옵과는 다르다. 경제이윤을 창조해야할 뿐아니라, 특수한 정치적 책임과 사회적 책임도 부담한다. 예를 들어, 중국의 석유무역이 외부환경의 간섭과 방해를 받을 때, 에너지안전을 고려하여, 중앙국유기업은 원가를 따지지 않고 탐사채굴을 진행하여 중국의 에너지안전을 확보해야 하다. 그리고 금융위기 혹은 경제불황일 때 규모가 큰 중앙국유기업은 취업안정을 책임지는 기능도 한다. 이를 통해 대규모해고붐이 발생하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다.

 

우한가오더는 중국의 광전자산업기지인 우한에 설립된 열화상카메라분야의 하이테크기업이다. 이들이 연구개발한 종합적 광전시스템은 군대, 민간의 자동차용, 선박용등 분야에 사용된다. 2019년말에 후베이 우한에서 발발한 신종코로나로 우한을 포함한 전체 후베이성의 경제발전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중국국가통계국이 초보적으로 계산한 데이타에 따르면,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돌아섰고, 각 성의 경제는 증가속도를 늘이고 있는데, 후베이의 2020년 상반기 증가율은 마이너스19.3%이다. 중국정부는 일찌감치 후베이의 경제부흥을 지원하는 정책을 내놓았다. 다만 현재 중국남방의 홍수재해로 다시 후베이의 각지는 침수되고 있다. 그러므로, 2020년 후베이기업발전은 더욱 어려워진 환경이다. 중국정부가 우한가오더를 중시한 것은 바이러스와 훙수에 시달리는 후베이기업을 위로하는 뜻이 담겨 있다.

 

고어텍은 중국IT류의 기업이다. 이 회사는 음향으로 시작하여 현재 전세계2위의 음향콤포넌트공급업체이다. 고객은 삼성, 애플, 시스코, 유니콤, 지멘스, 플렉스트로닉스등 국내외기업을 포함한다. 외부에서 주목하는 것은 고어텍은 VR OEM으로 유명하며 소니, Oculus(2014년 페이스북에 인수됨)과 VR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비록 미중무역전과정에서 중국정부는 더 이상 '중국제조2025'를 내세우지 않지만, 이 모든 발전을 지탱하는 AI는 여전히 중국정부로부터 적극적인 지원을 바고 있다. 이번에 고어텍이 좌담회에 출석하고 발언한 것은 중국고위층이 과학기술분야에 대한 관심을 나타낸 것이다.

 

이상의 몇개 기업과 비교하면, 상하이핀하이레스토랑의 발언자는 중국 개체공상호(개인사업자)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다. 중국에는 개략 8,200여만명의 개체공상호가 있다. 통계에 따르면, 신종코로나기간동안 2월 1일부터 3월 15일까지 전국에 10만여개 기업이 등록취소했다. 레스토랑등 서비스업종이 받은 타격이 가장 크다. 그동안 중국정부는 중소기업에 대하여 임대료감면등의 조치를 취했고, 대출을 늘여주는 조치를 취했다. 상하이 핀하이레스토랑은 이들 중 전형적인 대표이다.

 

마이크로소프트아시아태평양R&D그룹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이외에 투자한 최대의 혁신기지이다. 이 그룹의 성립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태평양지역네에 완전한 소프트웨어혁신생태계를 만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정한 정도에서, 고립주의가 강해지고 있는 국제질서하에서, 마이크로소프트아시아태평양R&D그룹이 좌담회에 참가한 것은 중국의 글로벌화, 국제협력등을 하겠다는 호소이다.

 

그리고 또 다른 글로벌기업인 마쓰시다그룹은 중국개혁개방초기에 중국시장에 진출한 일본기업이다. 지금 마쓰시다그룹은 이미 중국대륙(홍콩포함)에 80여개의 기업을 보유하고, 10만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2013년 마쓰시다는 중국 상하이에 TV조립공장을 가동중단했고, 마쓰시다전기(중국)유한공사는 1만명가량을 감원했다. 국제경제무역환경의 불안정한 요소와 신종코로나의 충격으로 중국의 대외무역액은 아주 심각한 국면을 맞고 있다. 3월중 중국고위층은 정치국회의에서 이렇게 말한 바 있다. "내외무역을 효과적으로 관통시킨다" 그리고 이번 좌담회에서 명확히 요구했다. "점진적으로 국내대순환을 주체로 하고, 국내국제쌍순환을 상호촉진하는 새로운 발전국면을 형성한다" 이런 변화는 중국내부시장의 견인력을 시험하는 것이면서, 대외무역에서 발생할 마이너스효과에 경계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까지 전세계의 220여개 국가와 지구에서 누계 1,400만명이상의 확진사례가 보고되었다. 긜고 59만명이상의 환자가 사망했다. 중국국내는 신장지구의 일부지역에서 다시 확산하는 외에, 전체적으로 안정적이다. 국내의 방역환경이 안정되면서 중국은 경제질서를 회복하는데 더욱 유리하게 되었다. 중국이 이번 회의를 개최한 것은 이런 시급함을 나타내기 위함일 것이다. 7개기업가의 발언에서 주목할 것은 주욱의 국내취업압력, 과학기술부야발전, 재해지역기업의 생산회복 그리고 국제정치경제질서에 대한 태도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