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0년 08월

23

중국과 역사인물-시대별/역사인물 (삼국) 원소(袁紹) vs 원술(袁術)

글: 림림(琳琳) 삼국연의를 본 사람이라면 모두 원씨형제 원소와 원술을 알 것이다. 기실 원소와 원술 두 형제는 서로를 멸시했다. 원술이 원소를 무시한 주요원인은 원소가 서출(庶出) 즉 첩의 소생이라는 것이다. 원술의 생각으로는 그들 원씨집안은 사세삼공(四世三公)을 지내 마땅히 황제가 나온다면 원씨집안에서 나와야 하고, 첩 소생인 원소는 그럴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 것이다. 황제에 오른다면 당연히 적출(嫡出), 즉 정실부인 소생인 자신이 되어야 마땅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원소는 어렸을 때 백부(伯父)인 원성(袁成)의 양자로 간다. 그리하여, 원성의 후사를 잇는다. 이렇게 되니 그는 원씨집안의 적장자(嫡長子)가 된다. 그리하여 그의 지위가 원술보다 높아지게 된 것이다. 조조는 어려서부터 원소와 같이 놀았다..

23 2020년 08월

23

중국과 역사사건/역사사건 (송) 북송황제의 장례과정

글: 시습사사(時拾史事) 고대에 황제가 붕어하면, 왕왕 호화스럽고 융중한 장례식을 치른다. 예를 들어, 진시황, 한무제등등이 모두 그러했다. 그렇다면 송나라의 황제는 예외였을까" 당연히, 아니었다. 관가(官家, 황제)는 통치집단의 1인자이다. 중국에서 가장 권력이 있는 사람이다. 사후에 거창한 장례식도 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황제의 지위를 체현할 수 있겠는가? 여기에서 북송황제의 장례과장을 돌아보고, 도대체 어떤 절차를 거쳤고, 얼마나 복잡했는지 알아보기로 하자. 유조(遺詔)를 선독(宣讀)하다 정상적이라면 황제가 붕어한 후 반드시 즉시 신황제를 확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국을 주재할 사람이 없게 된다. 구가기구도 정상적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그럼 도대체 누가 황제에 올라야 하는가? 바로 이때 유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