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0년 10월

21

중국의 정치/중국의 대외관계 인도군에 생포된 중국군인은 스파이일까, 도망자일까?

글: 장림(張林) 어제 한명의 중공군대의 하사가 혼자서 인도군대 통제구역에서 활동하다가, 인도군에 생포되었다. 이는 별게 아닌 일처럼 보인다. 다만 인도와 많은 서방의 매체는 즉시 보도했다. 중인국경은 몇달동안 계속 긴장상태였고, 조그만 사건으로도 격렬한 충돌을 불러올 수 있고, 나아가 전쟁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상한 점은 중공매체도 그날 신속히 이 사건을 보도했다는 점이다. 그는 라다크 전선에 주둔하는 장갑차부대의 수리병이며, 이름은 왕야룽(王亞龍)이며, 당시 혼자서 야크를 찾다가 길을 잃어서, 잘못 인도군통제지역으로 들어가버렸다고 한다. 중공이 이웃나라들과 수십년간 계속 충돌해온 역사를 되돌아보면, 우리는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중공은 이런 류이 사건을 절대 보도하지 않는다. 심지어 지난번..

09 2020년 09월

09

중국의 정치/중국의 대외관계 중인국경: 45년만에 다시 총성이 울리다.

글: 석산(石山) 중인국경은 최근 계속하여 아주 긴장되어 있다. 쌍방군대는 서로 싸워왔다. 물론 손을 쓰기도 하고, 발을 쓰기도 했다. 중국과 인도간에 총기를 사용한 군사충돌이 발생한지 벌써 45년이 흘렀다. 그런데, 어제, 총성이 다시 울렸다. 현재 모두 이 총성이 어떻게 된 것인지는 알지 못한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은 분명히 느끼고 있다. 중인간에 이런 분위기는 갈수록 긴장될 것이다. 앞으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알아보도록 하자. 인도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군과 중국군의 사이에 어제 라다크(Ladakh) 동부국경지역에서 총기발사사건이 발생했다. 이는 중인간에 총기사용금지협정 45년이레 첫번째 총기사용이다. Hindustan Times는 보도를 통해, 중국군대측에서는 인도군이 국경선을 넘었고, 반공초..

25 2020년 06월

25

중국의 정치/중인국경분쟁 중국과 인도간에 전쟁이 불가피할까?

글: 장림(張林) 중국은 거의 모든 주변국과 영토분쟁이 있다. 수십년동안 계속하여 다툼, 대치, 혹은 충돌, 내지 전쟁을 벌였다. 인도와 1962년 짧은 변경전쟁을 벌인 것을 제외하고도, 베트남과 10년(1979-1989)에 걸쳐 변경전쟁을 벌인다. 중국은 1969년 소련과 격렬하고 위험한 변경충돌이 발생한 바 있다. 그리하여 소련공산당중앙은 핵무기로 중국을 없애버리기로 결정한다. 수억의 중국인을 없애는 것은 큰 사건이므로, 미국을 피해갈 수 없었다. 그리하여 소련공산당 총서기 브레즈네프는 1970년 미국을 방문하여, 미국대통령 닉슨과 중국을 지도에서 없애버리는 계획을 논의한다. "닉슨회고록"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닉슨이 놀라자빠졌을 뿐아니라, 백악관에서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믿지 못할 정도였다. 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