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0년 10월

21

중국의 정치/중국의 대외관계 인도군에 생포된 중국군인은 스파이일까, 도망자일까?

글: 장림(張林) 어제 한명의 중공군대의 하사가 혼자서 인도군대 통제구역에서 활동하다가, 인도군에 생포되었다. 이는 별게 아닌 일처럼 보인다. 다만 인도와 많은 서방의 매체는 즉시 보도했다. 중인국경은 몇달동안 계속 긴장상태였고, 조그만 사건으로도 격렬한 충돌을 불러올 수 있고, 나아가 전쟁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상한 점은 중공매체도 그날 신속히 이 사건을 보도했다는 점이다. 그는 라다크 전선에 주둔하는 장갑차부대의 수리병이며, 이름은 왕야룽(王亞龍)이며, 당시 혼자서 야크를 찾다가 길을 잃어서, 잘못 인도군통제지역으로 들어가버렸다고 한다. 중공이 이웃나라들과 수십년간 계속 충돌해온 역사를 되돌아보면, 우리는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중공은 이런 류이 사건을 절대 보도하지 않는다. 심지어 지난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