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천연기념물

rkfelsh 2017. 8. 27. 11:51

울릉 사동 흑비둘기 서식지 (鬱陵 沙洞 흑비둘기 棲息地)

천연기념물  제237호



종목

천연기념물  제237

명칭

울릉 사동 흑비둘기 서식지 (鬱陵 沙洞 흑비둘기 棲息地)

분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생물과학기념물/ 분포학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71.12.15

소재지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214번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외

관리자( 관리단체)

울릉군

설명

     흑비둘기는 비둘기의 한 종으로 주로 우리나라와 일본 등에 분포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울릉도나 제주도, 남해안의 일부 섬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동백나무에도 서식하지만 한국에서는 후박나무 숲을 생활환경으로 하고 있어서 후박나무와 흑비둘기의 분포가 밀접한 관련을 가지며 후박나무의 보호는 흑비둘기의 보호와 직결되어 있다.

울릉도에서 처음으로 흑비둘기가 알려진 것은 1936년 일본인 학자가 암컷 한 마리를 채집하여 학계에 보고하면서부터이다. 그 뒤 흑비둘기의 서식 상황을 조사한 결과, 후박나무의 열매가 익는 7월 하순부터 8월 하순사이에 후박나무 열매를 먹기 위해 바닷가의 후박나무에 규칙적으로 찾아드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다.

울릉도 사동의 흑비둘기 서식지는 울릉도 남면 사동 해안에 있으며 이곳에서 자라고 있는 후박나무 5그루는 흑비둘기가 해마다 규칙적으로 찾아드는 대표적인 곳이기 때문에 흑비둘기가 살아가는 터전과 먹이의 보호를 위해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울릉저동 후박나무에 앉은 흑비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