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詩

하늘정원 2015. 5. 8. 14:31

 

 

                        완성되지 않기를 바랬습니다..

                        나의 소원이 전부는 이루어지지 않기를..

 

 

                        채워지지 않기를 바랬습니다..

                        그대 사랑이 더는 욕심이 없어질까봐..

 

 

                        하염없는 길을 걷는다해도..

                        끝이 남아있다면 행복할테지요..

 

 

                        가난한 숙명의 눈물 흐른다해도..

                        아직 사랑이 남았다면..

 

 

                        행복하다 웃을 수 있을 만큼만..

                        사랑이 남아있기를 바랬습니다..

 

 

                        그립다 가끔씩 바라볼 수 있을 만큼만..

                        그대가 남아있기를 바랬습니다..

 

 

                        철지난 옷을 입고 그대앞에 나선다해도..

                        부끄러운 손을 숨기며 다가선다해도..

 

                                                                                         쓸쓸한 연가 / 사람과 나무

                        반갑게 달려와 줄 만큼만..

                        그대에게 내가 남아있기를 바랬습니다..

출처 : Blog 숲
글쓴이 : 한나무 원글보기
메모 : 감사합니다
글 쓴 이는 아무래도
욕심이 많은듯,

그래도
채워지지 않기를 바라는건
넘치지 않기를 바래는 거겠죠?
오래도록 함께 하고픈 마음 아닐까요?ㅎ ᆢ
역설적으로 시작해서
간절한 희망으로 남아 있기를 ..ㅋ.
고운밤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