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詩

하늘정원 2015. 8. 31. 17:08

 

 

                          바람부는 날..

                          그대의 향기를 맡았으라..

 

 

                          달가운 기억이 불러온..

                          보드란 날의 추억..

 

 

                          이슬맺은 입술에의..

                          감미로운 그대여..

 

 

                          대화를 삼킨 시간이..

                          오히려 더 정겨웠던..

 

 

                          바라봄의 행복했던..

                          순간이여..

 

 

                          바람부는 날..

                          그대의 향기를 맡았으라..

 

 

                          너무 놀라워..

                          욕심내지도 못했던..

 

 

                          가슴맺은 사랑의..

                          아름다운 이름이여..

출처 : Blog 숲
글쓴이 : 한나무 원글보기
메모 :

가을느낌이 묻어나는 글  사진 음악.. 감사합니다..

♥♥
ζξ
┌─┬┐
│♥├┘
└─┘
향긋한 커피 한잔 보냅니다~
맛있게 먹구,
좋은 하루 보내요..^^
사랑의 노래같은 글과
고운 선율에 머뭅니다.
다가오는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하늘정원님!
이쁜사진 잘 보고 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