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옛노래

一片丹心 2015. 11. 11. 16:42
  
    ♬항구의 무명초(1939) / 장세정♬ (조명암 작사/엄재근 작곡) 1.♬ 울기도 안타까운 부두 위에서 사랑이 무엇인가 가는 님 잡고 몸부림을 칩니다 태징소리 울리고 떠나가는 연락선 끊어지는 테프만이 야속합니다 2.♬ 달빛도 눈물겨운 항구 밖으로 무정한 연락선은 내 님을 싣고 속절없이 떠난다 사랑업는 세상에 누굴 믿고 살리요 명색없는 여자라고 버리지 마소 3.♬ 등대불 깜박이는 수평선으로 떠나간 연락선은 검은 연기만 달빛 속에 어린다 원수 같은 이별에 눈물 젖는 내 가숨 이내몸은 울며 시든 무명초라오 =============================== 재취입곡 1964년 1.♬ 울기도 안타까운 부두가에서 사랑에 상처받은 이 가슴안고 몸부림을 칩니다 고동소리 울리고 떠나가는 연락선 연기같은 님의이별 야속합니다 2.♬ 등대불 깜박이는 항구밖으로 님실은 연락선은 달빛을 감고 속절없이 떠난다 기약없는 이별에 누굴믿고살리요 이내몸은 이름없는 무명초라오
♣머무시는 동안 즐거우셨으면 합니다♣
 ★一片丹心★ 
            작곡자 '엄 재근'님은 영화 배우 '엄 앵란'님의 부친이신데,,. 작사자는 '박 영호'가 본명인 월북 빨갱이 '김다인'이라는 필명으로 강원도 동해안 통천군 고저리 출생! ,,. 독학으로 일어일문학과를 '와세다 대학'에서 수료! 해방 후 자진 월북, 1953.7.27 휴전 3개월전에 최전선에 강제 위문 공연당햇다가 뒈짐! ,,. 배신자의 말로는 비참,,.'

            인생은 짧되, 예술은 길다. ,,. 시스템믘럽'에 게재! 여불비례, 총총.
            좋은 정보 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