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마름

댓글 6

야생화(풀꽃)/여름에 피는 들꽃

2011. 7. 17.

 

 

 

                          2011715  우가포

 

 

 

 

 

 

 

                    욘석은  소류지에서 처음 만났네요.

                    아주 쪼맨한 넘인데 언뜻 꽃이 있는지 없는지 잘 보이지 않아서 한참을 살폈습니다. 오후라서 꽃이 오므리고 있어 담기가 어려웠어요.

                    버드나무 아래 음지에  다행스럽게도 하얀 녀석이 한 개체 얼굴을 드러내놓고 있는데요.

                    역시 잘 안담아 집니다. 기계가 원망스럽네요. ㅎㅎ, 종거 하나 사야할 듯~~~

                    욘석들은 아침에 일찍 부지런을 떨어야 좀 나은 넘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너무 작고 꽃이 보잘 것 없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거나 꽃이 없는 넘인가 하고 의구심도 생길 것 같네요.

                    이튿날 아침에 일찍 소류지로 다시 갔는데요.

                    꽃이 흰넘과 연한 붉은색 두종류가 있네요.

                    새로운  녀석을 만나는 기쁨은 정말 그 무엇에도 비길 수 없는 가심 찌릿한 행복입니다......

 

 

 

 

 

 

 

                        2011717  우가포

 

"애기마름"(마름과)

 

학명/ Trapa incisa Siebold & Zucc.

속명/ 마름,좀마름,

분포/ 한국이 원산으로 중부 이남의 소류지,논, 냇가의  물속이나 늪에서 자생한다.

개화기/ 7~8월

결실기/ 9~10월 [견과]

꽃색/ 흰색, 담홍색(엷은 붉은색)

높이/ 100cm 내외로 자란다.

특징/ 잎은 줄기끝에 모여 나며 방사상으로 퍼진다. 능형[마름모]상 삼각형으로 윗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으며 잎 끝이 뾰족하다.

         잎의 뒷면 맥위에 털이 있다. 잎의 표면은 윤기가 돈다.잎자루에 볼록한 공기주머니가 달리며 만지면 잘 터진다.

         꽃은 엽액에 달리며 화경은 짧다.꽃잎은 4개, 꽃받침잎도 4개 ,수술도 4개. 암술은 1개이다.

         줄기는 물속의 흙에 뿌리를 내리고 자란다. 물의 깊이 따라 다르게 자라고 물속의 줄기 마디에서 실뿌리가 나며

         이를 통해 물속의 유기물을 흡수한다.

         뿌리는 물속의 진흙속에 내린다.

         열매는 뼈대같이 딱딱하고 도삼각형으로 윗부분의 중앙이 도드라지며 양끝은 꽃받침잎이 변하여 날카로운 가시처럼 된다.

         열매의 속은 흰색의 과육이 가득차 있어 생으로 먹을 수 있다.

         물에서 따는 밤이라 하여 물밤,알밤,물뱅이라고도 한다. 말린 것을 한약명으로 능실(菱實),능각(菱角)이라 한다.

 

용도/ 관상용,약용[전초],식용[열매]

형태/ 한해살이 수생식물

 

-번식-

번식은 종자로 하고  이식도 하지만 이식성은 보통이다.  물속의 진흙에 종자를 심는다. 

 

이름의 유래

"애기마름"의 접두어 "애기"는 초형이나 키가 작은 데서 유래한 것으로 마름보다 작다는 의미이며 유사종인  마름을 닮아 "애기마름"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이다.

'야생화(풀꽃) > 여름에 피는 들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나수련  (0) 2011.08.08
송이고랭이  (2) 2011.07.27
풍선덩굴  (2) 2011.07.26
마름  (2) 2011.07.26
애기마름  (6) 2011.07.17
애기부들  (0) 2011.07.17
메꽃,큰메꽃,선메꽃,애기메꽃,갯메꽃의 구분특성  (13) 2011.07.14
큰뱀무  (0) 2011.07.10
큰메꽃  (0) 2011.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