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소화

댓글 623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2020. 6. 25.

주홍색이지만 겉의 색은 적황색인 능소화

능소화(凌霄花)의 한자를 풀이하면 능가할 능(凌)에 하늘, 밤 소(霄), 꽃 화(花)를 써 ‘하늘을 능가하는 꽃’이라는 뜻이네요.

2018년엔 교촌마을의 중앙 주차장이 있는 곳에 10여미터는 족히 넘을 큰 나무 꼭대기까지 덩굴이 감고 올라가 꽃을 피운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지금 이 나무는 베어져서 아랫부분만 남아 있는 것 같았어요.

 

6월말 장마가 들기 시작하면서부터 8월까지 골목을 환하게 밝혀주는 꽃,

가벼이 꽃잎을 흩날리지 않는 아주 점잖고 기품이 있는 꽃이지요

능소화는 통꽃으로 피어 시들기 전에 통꽃 그대로 떨어져 그 고고함을

잃지 않는 당당한 기개를 가진 꽃이랍니다.

능소화는 어사화로도 쓰여 장원급제한 선비의 상징이기도 했지요.

 

 

사람의 손은 싫어하는 듯 손을 대면 꽃송이가 쉽게 툭~~ 떨어진답니다.

 

 

 

 

1200x800  원본 보기 사진 클릭

 

 

 

 

 

 

 

 

 

 

 

 

 

 

 

 

 

“소화”라고 하는 궁녀의 슬픈 사랑이 담겨 있는 꽃 능소화...

굵은 여름 비가 내리고 바람이 살짝 부는 날

흔들리는 능소화의 나팔소리에 귀 기울여

눈 감으면~

담장안에서 들릴 것 같은

그 아픈 사랑의  소리...........................???

 

 

 

 

 

 

 

20200625                              경주 교촌마을

 

 

 

 

 

 

 

 

'스완그림 > 꽃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의 끝에서 만난 배롱나무  (252) 2020.08.27
상오 솔숲 맥문동 청보랏빛 유혹  (330) 2020.08.22
보라 향기 가득한 황성공원  (341) 2020.08.18
  (235) 2020.08.14
능소화  (623) 2020.06.25
오월의 정원  (359) 2020.05.20
세 잎 클로버의 행복(幸福)  (353) 2020.05.08
유채꽃, 태화강 중류  (394) 2020.04.19
도시의 봄, 태화강 하류~~  (252) 2020.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