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0년 09월

23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석산(꽃무릇)

올해 가을은 곳곳에 꽃무릇이 참 많이도 피었습니다. "석산"이라는 이름이 정명이이구요. 잎이 진후에 꽃이 피기 때문에 서로 만나지 못하는 사랑하는 연인에 비유해 "상사화"로 부르기도 하지요. “석산(石蒜)”은 ‘돌마늘’이라는 뜻으로 땅속의 비늘줄기가 마늘과 닮아 지어진 이름이며 "꽃무릇은" ‘꽃이 무리지어 난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가을이면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꽃이 되었습니다.. "참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어요. 길섶의 풀숲에 무더기로 핀 꽃무릇들도 종종 보입니다. ~~ 오다가다 만나면 한컷씩 모아 봤습니다. 1200x800 원본 보기 사진 클릭 1200x800 원본

17 2020년 09월

17

30 2020년 08월

30

27 2020년 08월

27

22 2020년 08월

22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상오 솔숲 맥문동 청보랏빛 유혹

구미 쪽으로 출장 다녀오는 길에 "경북 상주 상오리 솔숲" 맥문동 보러 잠시 들렀습니다. 1시간 정도 머물며 돌아보았는데 소공원 정도의 규모였지만 노송들과 맥문동의 어우러짐이 참 좋은 곳이었습니다. 꽃의 색감도 다른 지역에서 보던 꽃들과 달리 청색이 강한 느낌이었구요. 한낮이라 볕이 강해서 촬영이 좀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새로운 것을 만나는 기쁨이 더 컸던 시간이었습니다. 매직 아워인 오후 늦게나 이른 아침 안개가 드리운 풍경을 만날 수 있다면 몽환의 느낌을 담을 수 있는 좋은 장소인 것 같아요. 시간이 된다면 꽃이 지기 전에 아침의 풍경을 담아 보고 싶네요. 1200x800 원본 보기 사진 클릭 20200820 경북 상주시 화북면 상오리 산 44 맥문동솔숲 1200x800 원본

18 2020년 08월

18

14 2020년 08월

14

25 2020년 06월

25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능소화

주홍색이지만 겉의 색은 적황색인 능소화 능소화(凌霄花)의 한자를 풀이하면 능가할 능(凌)에 하늘, 밤 소(霄), 꽃 화(花)를 써 ‘하늘을 능가하는 꽃’이라는 뜻이네요. 2018년엔 교촌마을의 중앙 주차장이 있는 곳에 10여미터는 족히 넘을 큰 나무 꼭대기까지 덩굴이 감고 올라가 꽃을 피운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지금 이 나무는 베어져서 아랫부분만 남아 있는 것 같았어요. 6월말 장마가 들기 시작하면서부터 8월까지 골목을 환하게 밝혀주는 꽃, 가벼이 꽃잎을 흩날리지 않는 아주 점잖고 기품이 있는 꽃이지요 능소화는 통꽃으로 피어 시들기 전에 통꽃 그대로 떨어져 그 고고함을 잃지 않는 당당한 기개를 가진 꽃이랍니다. 능소화는 어사화로도 쓰여 장원급제한 선비의 상징이기도 했지요. 사람의 손은 ..

20 2020년 05월

20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오월의 정원

여긴 울산의 태화강 국가정원입니다. 요즘 거의 만개인 꽃양귀비 정원을 둘러 봤습니다. 보통 5~6월에 피는 꽃입니다. 꽃이 너무너무 아름다워서 중국의 절세미인인 양귀비의 이름을 붙였다고 하지요. 유럽이 원산인 꽃양귀비는 양귀비를 원예종으로 개량한 품종으로 정명은 “개양귀비(Papaver rhoeas L.)”입니다. 한 송이 한 송이를 바라보는 것도 예쁘지만 무리지어 핀 모습은 더 아름다워요. 꽃말은 위안, 위로, 몽상 이라고 합니다. 1300x825원본 크게 보기 사진 클릭 1300x825원본 크게 보기 사진 클릭 20200519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1300x825 원본

08 2020년 05월

08

스완그림/꽃이 있는 풍경 세 잎 클로버의 행복(幸福)

행복 [幸福 :생활에서 기쁨과 만족감을 느껴 흐뭇한 상태.]의 꽃말을 가진 클로버 참 오랜만에 담아봅니다. 태화강변에 백로 서식지 보러 갔던 날 잔디 정원에 눈에 띠는 녀석들이었는데요. 욘석들 담으려 눈높이를 맞추느라 잔디 위에 납작 엎드려 있는데 네 잎 클로버를 찾는지 연인으로 보이는 두 분 클로버 주변을 맴도네요. 망원이라 조금 멀리서 엎드려 있으니 찍사는 관심 밖인 것 같구요. 아마도 네 잎 클로버를 찾는 모양새~~ 그 많은 세 잎 클로버 속의 네 잎 클로버를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닌 듯 20분 정도가 지나서야 원두막 쪽으로 발길을 돌립니다. 세잎 속의 네 잎 클로버를 보기 위하여 고개를 숙였던 나폴레옹이 날아오는 총알을 피할 수 있었다고 하지요. 그야말로 행운이었지요. 죽음을 면했으니~ 그래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