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 일몰

시냇물 2020. 9. 20. 12:00

강화 장화리는 널리 알려진 일몰 촬영의 명소다.

변산 솔섬, 태안의  할매바위 일몰과 함께

서해안의 3대 일몰 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장화리에도 솔섬으로 불리우는 작은 섬이 있는데

이 솔섬 중간의 파인 곳에 해를 넣을 수 있는 때가

장화리 일몰 촬영 적기로 알려진 곳이다.

 

요즘 지는 해가 바다로 내려 앉는다.

하지만 솔섬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대략 한 달 정도 지나면 솔섬에 걸치는 낙조를 볼 수 있을 듯하다.

 

                  이 곳을 찾았을 때는 썰물 때라 촬영 조건이 좋지 않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