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맛집

composer 2015. 8. 23. 02:08

 

언제부터인가 각종 매체를 통해 진주의 대표음식이

냉면이 되었습니다.

이삼십년 전만 해도 진주와 냉면은 전혀 동떨어진 단어들이었는데

언론의 힘은 참 대단합니다. 

 

사실 진주를 대표하는 음식은 비빔밥이죠.

 

진주비빔밥의 역사는 임진왜란떄로 올라가서

 당시 제 2차 진주성 전투에서

함락이 임박하자

성내 모든 소를 잡아서 육회비빔밥을 만들고

나머지로는  국을 끓셔서 먹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1차 진주성 전투에서 대패를 당한 일본군이 그 복수로

점령 후 성안의 모든 민관군을 도륙했다는

비참한 역사도 있고요.

 

진주비빔밥의 대표주자는

누가 뭐래도 제일식당과 천황식당입니다.

특히나

국가대표 축구팀 조광래 전 감독의

이모께서 하시던

제일식당이 으뜸으로 꼽혔었고요.

 

제일식당 예전 포스팅

http://blog.daum.net/sjkim1361/11790399

하지만 요즘은 천수식당도 진주 현지손님들에게

인기가 있다하길래

다녀왔습니다.

주차장 안쪽에 입구가 있습니다.

제법 실내가 넓습니다.

단촐한 메뉴.

요즘 육회비빔밥 치고는 가격이 괜찮네요~ ^^

불고기는 한 접시 가격입니다.

그런데 청장 처지기살이라....

저는 모르는 부위입니다. 

여쭤보는건데....ㅜㅜ

단촐한 기본찬이 차려지고~

전형적인 경상도 스타일의 배추김치가 의외의 맛을 냅니다.

맛있네요.  ㅎㅎ

김무침도 괜찮고~

마늘쫑도 괜찮은 맛입니다.

석쇠불고기가 금방 나옵니다.

양이 기대보다 푸짐하군요.

 

약간의 불맛도 좀 나고

아주 훌륭하다고 하기엔 살짝 부족하지만

그래도 상당히 좋군요.

쌈도 싸먹어보고~

바로 이어서 비빔밥도 나옵니다.

진주비빔밥은 다른 지역 비빔밥에 비해

세 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밥과 잘 비벼지고 또 떠먹기 좋게

나물을 짧게 만듭니다.

두 번째는 육회과 옵션이라기보다는 기본으로 들어갑니다.

세 번째로는 선지국이 나옵니다.

선도 좋은 선지로 깔끔하게 끓인 국.

하지만 composer의 입맛에는

제일식당같이 칼칼한 맛을 내지는 못했군요.

나물이 짧으니 한 숟가락씩 떠 먹기 좋습니다.

 

전체적인 맛은 뭔가 임팩트가 좀 부족하달까....

2프로 부족함이 느껴지는군요.

개개의 나물이 그 자체로도 맛있어야 할텐데

그런 점이 좀 부족했는지...

 

남쪽 음식이 간이 짜다더니

서울서 먹는 비빔밥보다

오히려 조금 간이 약한 것도 같습니다.

 

워낙 오랜 전부터 좋아하던 진주비빔밥이라서

기대치가 너무 컷던 걸까요?

아님 그 동안 입맛이 좀 변한걸수도...^^

 

그렇다고 수도권에서 함부로 먹어볼 수 있는 예사로운 맛은 아닙니다.

 

 

이상 진주 천수식당을 다녀온 composer의 허접한 후기였습니다.

인근에 있는 

통영의 오미사꿀빵 비슷한 빵을 파는 오래된 빵집입니다.

가신길에 드시고 오셔도 좋겠네요.

그러데 그 빵은 여름에는 안 하신다고 해서 못 먹고 왔네요~  ㅠㅠ

진주비빔밥은 광화문의 소문에서 먹어봤는데
뭐랄까 조금 양반스러운 젊잖은 비빔밥 느낌이었습니다.
이집은 조금 서민적으로 담아내네요. 그게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좋은 데 많이 다니시는군요.ㅎㅎㅎ
진주의 제일식당 비빔밥은 대물림하기 전에는 정말
꿀맛도 그런 꿀맛이 없었어요~
최고라 단언할수 있는 맛이었는데......^^
천황,제일 다 가 봤으니 이번에는 천수식당으로 가 볼까요? ㅎㅎㅎㅎ
노병님은 뭐 진주 맛집도 죄다 두루 섭려하셨네요(~)
(ㅎㅎ)(ㅎㅎ)(ㅎ)
육회비빔밥은 아직 못 먹어 봤는데~
맛이 어떤지 궁금해 집니다.ㅎ
잘 보고 갑니다 ^^
육회를 싫어하시는 분들은 미리 말씀하시면
육회를 따로 구워서 내더군요(~)
한 번 도전해보세요.(^^)
육회 비빔밥이 정말 먹음직한데요..^^
비빔밥은 역시 육회비빔밥이 좋죠(~)(~)
(ㅎㅎ)(ㅎ)
링크가 잘못 걸렸네.
불맛집이 나오네.
진주에 사는 동서 큰 형님도 제일식당만 아시네.큽
불고기 양도 상당하군.
근데 청장처지기살은 어느 부위지?
링크 수정했습니다(~)
진주는 냉면보다는 비빔밥이 진리입니다.
저도 소고기 그런 부위 첨 들어봅니다.
함 전화라도 해서 물오봐야겠어요.(^^)
- 사랑의 꼬리.-
진짜 사랑은 긴 꼬리가 있다.
꼬리는 없고 머리만 있는 사랑은 진짜 사랑이 아니다.
떠나가고 나서도 한참 동안 꼬리가 남는 사랑
그 사랑이 진짜 사랑이다.
태풍 고니와 함깨 무더위도 물러나봅니다
오늘도 여유로운 마음으로 즐거운 시간 가지시기
바랍니다 -불변의흙-
감사합니다.~
저도 제일식당 참 좋더라구요~
다락올라갈땐 좀 위험하지만~ㅋ
전 무조건 1층에.....
무너질까봐(~)
(ㅋ)(ㅋ)(ㅋ)(ㅋ)
석쇠 불고기 듬뿍넣고 김밥 말아먹으면 억수로 맛있겠습니다. ^^
잘보고 갑니다..제 블로그에도 들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