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맛집

composer 2015. 9. 8. 03:01

 

오늘은 경리단길에 위치한 마피아 키친으로 가봅니다.

 

경리단길이 서울의 명소가 된지도 벌써 꽤 되었죠.

그런데

경리단이 뭔지 아시나요?^^

군대의 경리...

그러니까 돈하고 관련된 일을 처리하는 부대입니다.

지금은 육해공군 중앙경리단을 통합하여 국군재정관리단으로 바뀌었다던데...

군대얘기는 그만하고~~ㅎㅎ

 

특이하게도

마치 무슨 사설 도박장도 아니고

외벽에 있는 벨을 누르면

 안에서 열어주는 방식입니다.  ㅎㅎ

 

들어서면 이런 공간을 지나서

무슨 알 카포네 비슷한 그림도 걸려있고

적당히 컴컴한 공간입니다.

뭐 그렇다고 아주 어둡지는 않습니다.

메뉴에 업소 소개가 있군요.

한글이나 영어나 문맥이..... 재미있군요.  ㅎㅎ

그리 복잡하지 않은 메뉴.

 나름 설득력 있는 가격입니다.

이태리 식당답게

페로니 생맥주도 있군요.

맥주가격은 조금..... 싸면 더 좋았을텐데~  ^^

 

주방이 테이블에 바로 붙어있습니다.

제가 앉은 테이블에서 불과 2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요리를 하는군요.

요리 과정을 자세히 볼 수 있어

상당히 좋은 구경거리입니다.^^

주문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음식들이 나옵니다.

 

마늘쫑 듬뿍 들어간 매콤한 명란, 홍합 오일파스타(1.4000원)

모듬 버섯, 곤드레, 치즈리조또와 한우 채끝 등심스테이크(3.5000원)

파스타부터 보시죠.

 상당히 많은 양의 명란을 넣어 만들었네요.

매콤한 파스타라고 했는데

매운맛은 우리나라 사람에겐

애교라 느껴질 정도입니다.^^

서양음식에서 많이 쓰이는 그린빈과는

확연히 다른 마늘쫑이 전체적으로 상당히 좋은 조합입니다.

 

 

 

 

 

이제 스테이크도 보시죠~

 

 

 

 

리조또에 듬뿍 올린 치즈가 아주 마음에 듭니다.

 

스테이크와 리조또를

동시에 한 접시에 놓고 먹는 기회가 흔한게 아니죠.

코스 좋아하시는 분들이 보면 조금 삐지실 듯~^^

 

제 입맛에는 리조또가 적당히 간간하니 맛있었는데

조금 간이 쎄다 하실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네요.

 

 굽기의 정도며 고기의 질

모두 적당합니다.

찬사까지는 아니라도

상당히 맘에 드는 스테이크입니다.

 사진이 도무지....ㅠㅠ

핸펀촬영의 대가 비내리님께

사사를 받던지 해야겠네요.

 

흔히 보던 오이와 무가 아닌

살짝 매콤한 맛의 마늘쫑 피클.

명란 파스타 국물에 빵이라도 찍어 먹었으면

더 깨끗히 먹어치웠을텐데 ^^

이 집은 빵이나 샐러드 등이 일체 안 나옵니다.

다음 메뉴는 정해졌네요. ^^

엔초비파스타!!

 

마피아 키친의

베스트 메뉴 중 하나인

냉이, 달래와 기장멸치 조합의

엔초비파스타의 맛이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마피아 키친?

 

가격을 조금 내린 대신

빵과 샐러드, 스프 등

이것 저것 나오는 음식을 과감히 생략하고

메인에 집중한다라고 표현하면 적당할 집입니다.

 

 넓지 않은 공간과 다소 딱딱한 자리도 

긴 시간 앉아 있기엔

적당치 않은 듯한 느낌이 살짝 듭니다.

 

테이블 회전속도가 빠를수 밖에 없는 집이네요.

 

특색있는 공간에서

적당한 가격에

캐쥬얼한 한 끼를 즐긴 후

경리단길 쭉 돌아보기 아주 적당한 집입니다.

 

이상 마피아 키친을 다녀온 composer의 허접한 글과 사진이었습니다.

 

BONUS

경리단길 사진 몇 장~

 

 

 

낮술환영~~ㅎㅎ

 

 

 

 

대박 편의점입니다.

편의점 광장이라 불러야할 듯~  ㅎㅎ

비밀댓글입니다
앗~~엔초비파스타 좋아하는데 얼릉 구경시켜주세요~
조만간 얼여사님때문이라도 또 가야겠네요(~) (ㅎㅎ)(ㅎ)
역시 스테이크가 눈에 확 들어 오는군요.
재미있는 컨셉의 집이네요 ^^*
노병님이야 뭐 영원한 고기과시니 당연히 스테이크부터.....(ㅎㅎ)(ㅎㅎ)
호곡~ 고기..ㅎㅎ
원가 호기심을 유발하는 영업스타일입니다..^^
재밌죠(~)
한편으론 뭐 이런 집이 다 있어(~) 하는 생각도 들고요(~)(~) (ㅋ)(ㅋ)
전, 오, 사진 좋다 하면서 내려가고 있었는데요?ㅎㅎ
파스타도 스테이크도 리조또도 다 맛있어 보입니다.
담번엔 엔쵸비파스타 마니아인 저도 델꾸 가 주세요.^^
전에도 말씀드렸었지만
이태원은 저랑 비내리님이 같이 꼭 가야할 곳입니다.
전 여름 휴가도 이태원으로 갔던 사람입니다. (ㅋ)(ㅋ)(ㅋ)(ㅋ)
반갑습니다.벌초시즌입니다.벌에 쏘였을 적에 아래와 같이 올바른 대처로 안전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잘못된 벌침 상식 시정하여 국민생명 보호요청>

벌에게 쏘였을 적에는 쏘이자마자 즉시(0.5초이내) 몸에 박힌 침을 자신의 손톱으로 긁어서 제거해야 벌독이 몸안으로 과하게 들어가지 않아 낭패를 당하지 않습니다.

신용카드를 사용하려면 주머니에서 지갑을 꺼내고 지갑에서 카드를 찾아 사용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려(1초이상 수십초,카드가 야외에서 없으면 수시간 걸리므로)그러는 사이 벌독이 과하게 몸속으로 들어가서 사망하게 되거나 치명적인 낭패를 당하여 장례식장이나 병원응급실 매출 올려주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일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들이 종종 잘못된 벌침상식을 가지고 국민생명을 위협하기도 하니 제대로된 상식을 정통으로 습득하시어 생명보호에 만전을 기하시기 바랍니다. 때로는 소방 관련 기관에서도 아무 생각 없이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들에게 놀아나기도 하니 믿음이 가지 않다면 직접 실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신용카드로 벌침 뽑다가 사망할 수도 있으니까요. 벌에게 쏘였을 적에는 침을 빼내는 도구의 문제가 아니라 침을 얼마나 빨리 빼내는 것이 관건이랍니다.그러므로 인간이면 누구나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손톱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빠르게 침을 제거하는 도구랍니다.

편안한 회요일 되시기 바랍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누르면 열어줄게, 이상한 컨셉입니다.
더구나 반말로요(~)(~) (ㅋ)(ㅋ)(ㅋ)(ㅋ)
독특한 상호에 재미난 집인것 같다는 생각이..^^
이태원이 워낙 별별 곳이 다 있어놔서
참 매력적인 곳이죠.(^^)
메인급 요리가 좋다 ...
그리고 공간이 협소하고 ... 자리가 불편하다 ...
그럼 조금 개선이 필요해 보이네요 ...
특히 술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
주류값도 조금 저렴하면 좋겠지만 ... ㅎㅎㅎ
뽀시기님같이 1차, 2차, 3차 마구 다니시기에 이 동네 최곱니다.
별게 다 있어요. (ㅎㅎ)(ㅎㅎ)(ㅎ)
경리단길은 아직 세심하게 못가봐요.ㅡ.ㅡ
음식점이나 거리 분위기가 좋다고 하던데...
집가까이 있음서도 잘 못가게 되네요...
정말 한번 시간내서 가봐야 할것 같은데 말이죠
여긴 하루 날 잡아서 낮부터 밤까지 쭈욱 돌아볼만 한 곳이죠(~)
저도 이 동네 무지 좋아합니다.(^^)
저 츄러스는 한번 사먹어봤네요~~
(ㅎㅎ)(ㅎㅎ)
그렇담 경리단길 가보신거 인증되셨습니다.
분위기도 독특하고 스테이크 맛있겠어요.^^
스테이크 오늘 애들하고 TG(?) 어쩌고 갔다가
얼마나 맛이 없는지...
이집 생각 났어요.(^^)
어제 이태원 다녀왔었는데.......
길을 걷다가 이것 저것 맛보는 재미가 참 좋더라구요~
다음에는 이곳을 다녀와바야겠습니다.
일요일엔 이태원도 가시고 하시는군요.
당연히 쉬시는 날에는 그런 재미도 있으셔야죠(~)
그쪽게 좋은 곳 많죠(~)(^^)
마피아가 붙은 이집 메뉴가 정말 먹어 보고 싶군요 ^^
시카고에 어울리는 상호입니다~~
벽에 걸린 그림을 보곤
저도 시카고 생각이 났어요.
ㅎㅎㅎㅎ
이름이 특별하니...맛도 특별히 맛있을듯...ㅎ
미쿡어느 식당 이름 같습니다.
쌀점방님 오랜만이네요.
(안녕)하셨죠(?)
홍청강 이후 어찌 지내시는지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여기 재밌는데요?
조만간 경리단길 투어를 해야겠군쇼~^^
분위기도 너무좋고 특별하게맛있을거같군요 ㅎㅎ
잘보고갑니당!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화이팅 하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