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군포,의왕맛집

composer 2016. 1. 28. 20:48



추운 겨울에 따뜻하고 구수한 한우 육수가 생각날때가 있죠~

오늘은 인덕원에 있는

아주 맛있는 한우갈비탕을 7천원에 내는 공주왕소금구이로 가봅니다.


인덕원 성당 근처에 있습니다.

원래 정육식당이라 한우, 돼지고기와 각 종 식사도 됩니다.

모든 재료를 국내산으로 쓰나 봅니다.

종 곡류와 콩 등을 농사지어 쓰고  

참기름, 들기름 등도 직접 짜서 판매도 합니다.


동행하신 노병님은 한우소머리탕을, composer는 한우갈비탕으로 주문하자

반찬들이 차려지네요.

그런데 일반적인 단촐한 국밥 찬이 아니라

마치 백반찬 같이 여러 가지 찬들이 나오는군요.

점심엔 백반도 있어서 이렇게 찬이 잘 나온다네요. 

다 손이 가는 꽤 맛있는 반찬들입니다.


더덕을 이렇게 양념해서 내는데 아주 괜찮습니다.

소머리탕에 나오는 새우젓과 갈비탕에 나오는 양념.


갈비탕

잘 끓인 한우갈비탕 특유의 구수하고 달큰한 냄새가 올라오는게

보기에도 아주 좋습니다.



갈비와 양지가 적당히 섞여 있는듯 ~

고기를 건져서 적당히 찢어서

밥 말아서 다시 국물 속으로~


오랜만에 맛보는 맛있는 한우갈비탕입니다.


좋은 한우는  뼈 붙은 부위도 맛있습니다.

사실 갈비탕이 꼭 갈비만 가지고 만든 것 보다는

한우마구리도 든게 아주 맛있죠~

어릴적 집에서 해주시던 마구리가 들어있는  한우갈비탕 맛은 정말 그립습니다.



이건 노병님이 주문하신 한우소머리탕~




제 입맛에는 갈비탕이 더 나은 맛입니다.

가신다면 갈비탕을 추천드리고 싶네요~


다음에는 저녁에 여럿이 와서

쫄데기 제육이며 곱창전골 내장탕 등

이것 저것 먹어보고픈 맘이 절로 드는 집입니다.


이상 공주왕소금구이를 다녀온 composer의 허접한 후기였습니다.



쫄데기 수육에 한잔하러 갑시다 ~~~~
이 포스팅 보고 점심에 갈비탕 시켰어요.
저도 우리나라 국산 소고기루다 끓인 갈비탕으로~
한국에서는 멸시 받는 ~ㅋ
보기에는 소머리탕이 더 맛나게 보이는데요..^^
오호라.여가 거기네.
당분간 내가 다녀올때까지 카페엔 비밀로...
일욜 갔다와야겠다.
무우청김치가 나오네요.
갈비탕도 그렇고 아주 맛있게 나오는 집인것 같아요.^^
어제 무지 달렸는데,
뜨거운 갈비탕 국물로 해장하고 싶네요.^^
고기가 아주 큼직하니~
한그릇 먹으면 속이 든든하게 생겼네요!
네이버 TV캐스트 "도전짱" 시작했어요!
갈비탕 무지 땡기네요...
우리동네도 갈비탕 맛있게 하는 집 있었으면 좋겠다.
이런 음식 참 좋아하는데
조만간 가볼집...입니다.
이 건물 공사중이고.. 공주는 이전했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조만간 이전한 곳으로 함 찾아가 볼 예정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제 블로그도 들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