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군포,의왕맛집

composer 2016. 7. 27. 12:36

composer가 속해있는 맛있는 안양의 회원들께 전해들은

한탄강의 어보탕.

이구동성으로 추천하시길래

마침 어머니랑 점심식사 할 기회가 생겨

모시고 갔었습니다.




방도 따로 있고 실내가 상당히 넓습니다.


어보탕이란 건 저도 처음 봤습니다.

간단한 반찬이 나옵니다.

주방에 솜씨가 좋은 분이 계신가 봅니다.

반찬 하나 하나가 감칠맛이 있네요.


저 오이가 아주 좋더군요.

브로컬리는 워낙 안 좋아해서리...ㅎㅎ

무생채며 김치도 좋고~

들깨가루와 매운고추.


맛을 비교해 보기 위해 두 가지 다 주문 해 봤습니다.


보시는 건  참게 한마리 어보탕(12.000원)


이건 어보탕 보통(8.000원)

조를 넣고 밥은 지었는데

밥맛이 참 좋더군요.

한식은 일단 밥이 맛있어야죠.

사리를 고를 수 있는데 국수와 수제비로 했습니다.

수제비는 물론 직접 반죽해서 만든 겁니다.

참게 몸통.

공장제 수제비와는 비교불가의 맛입니다.

참게를 따로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알이 꽉찬 참게 발라 먹는 재미도 괜찮습니다.

한 참 먹다 찍은 거지만

알이 상당히 많습니다.

참게의 꽃향기 비슷한 특유의 향이 아주 좋네요.

국물 맛이 그야말로 기가 막힙니다.

 참게가 안 들어간 어보탕도 아주 준수한 맛입니다만

참게 한마리 어보탕과 보통 어보탕은

국물맛이 확연히 다릅니다.

참게 한 마리가 이리 시원하고 고급스러운 맛을 내다니....

아주 맛있습니다.

완탕을 안 할 수가 없는 집이네요.

근간에 먹은 음식 중 최고로 꼽을 집입니다.

앞으로 추어탕 먹으러 갈 일이 있으면 대신

이 집와서 어보탕을 먹을 것 같습니다.^^

후식으로 식혜가 나옵니다.

맛있어서 포장도 하나 해 옵니다.

주차는 1층과 지하에~

메뉴 사진은 어디로 간건지....ㅠㅠ

어보탕...결코 과한 이름이 아니네요.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무더운 여름에

보신으로 아주 좋은 음식이라 생각됩니다.


이상 한탕강을 다녀온 composer의 허접한 후기였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중복날에 다녀갑니다.
소중한 자료 감사히 보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콤교수가 모처럼 작심하고 올렸다면 얼마나 훌륭한지 대충 감이 잡히네.
이번 일요일 안양유원지 추어탕 먹기로 했는데 여기로 유턴할까봐.
포장은 보통짜리네.ㅎ
아참 내일 드뎌 포스팅 하나 올린다.
방문해서 장문의 댓글 달도록...알았재?
참게 알은 ...
꼬득 꼬득한 식감이 독특하더라구요 ...
전 양주에 가면 꼭 한번씩 먹고 온답니다 ...
그리고 어탕쪽 음식을 좋아하는지라 ...
안양의 한탕강 기억하겠습니다 ...
그리고 잘지내셨쥬 ?? ^^
저도 요즘은 민물고기를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는데... 당췌 먹으러 갈 일이 없네요.

절 아는 사람들은,
제가 민물고기 못 먹는 걸 아니까 저런거 먹으러갈땐 저 빼고 가고...
혼자 가자니 용기가 안나고...ㅠ.ㅠ
이런 집이 있었어요?
잘 알겠습니다 ㅎㅎㅎㅎ
사진속 참게의 유혹이 강렬하군요!!!!
민물매운탕에 참게가 안 들어가면 시원함도 확 줄고..뭔가 섭섭하지요.ㅎㅎ
역시... 포스팅의 제대로시네요^^ 진한 국물맛이 그대로 전달되는듯 합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머물다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