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composer 2007. 10. 14. 20:47

이것도 음식 사진 맞죠?^^

 

오랜만에 병사들과 같이 먹어본 짭밥

맛있더라고요!

예전같이 오래된 쌀 냄새도 없고

참, 보리밥이 아니고 조밥이 나오더군요!

반찬은 돈까스에 열무김치, 무생채 그리고 두부 배추 된장국

 

두툼한 하얀 돼지고기가 푸짐한 돈까스는

얄팍 하고 맛 없는 분식집보단 훨씬 맛있더라고요.

소스도 한봉지씩 주고 근데 좀 너무 바싹 튀겼더군요! ^^

 

김치도 대체로 맛 있었고

된장국도 가정집 된장국 맛이더군요!

저야 민간인이니까 저만큼만 먹었지만

자유배식이니 병사들은 이보다 훨씬 많이 자기 양 만큼 충분히 먹을수 있더군요!

돈까스도 한 네점씩은 돌아 가더라고요! 

 

병사들하고 같이 먹느라 사진을 여러장 찍기는 좀 거시기 해서....^^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한끼 였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 안양 향기촌(구 안양평촌맛집)
글쓴이 : composer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