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암괴석 낙락장송

산이좋아서 무작정 산으로 달려 갑니다.

베트남 여행기(다낭 오행산, 호이안 투본강관광)

댓글 245

여행사진

2019. 12. 10.



베트남 여행(3박5일):2019년11월05일(화) 인천  출발-2019년11월09(토) 인천도착


여행1일차:2019년 11월 05일 (화)19시35분 인천 출발(한국시간)-23시40분 다낭 도착(베트남시간),

여행2일차:2019년 11월 06일(수) : 베트남 다낭(MOC MIEN CAFE,한시장, 오행산)

                                          베트남 호이안(바구니배, 도자기 마을, 투본강 투어, 씨클로 투어, 광조회관, 내원교, 풍흥의집, 호이안 야시장)




 2019년 11월 05일(화) 인천 제2국제공항에서 18시35분 출발하기로 한  베트남 다낭으로 향하기로한 KE463편이 40분이 지나도 이륙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지나가는 스튜어드에게 물어본다. 어떤 V.I.P 가 탑승하시기에 기내방송도 없이 50여분이 지나도 비행기가 이륙하지 못하고 있느냐고~~

말하길 다른나라에서 오는 비행기에 이 비행기로 갈아타는 승객분들이 계시는데 그 비행기가 연착이 되어서 기다리고 있다고.

그러면 그렇다고 기내 방송이라도 해주면 안될까?? 이것도 갑질의 횡포가 아닐런지. 비행기는 1시간정도 지난 20시 정도 이륙하여 베트남 다낭으로 향한다.

 

 우리나라시간으로 23시40분(베트남시간 은 우리나라와 시차가 2시간 정도 있으므로 21시40분)에 도착예정이였던

 비행기는 1시간 20여분 정도 늦은 베트남시간으로 23시정도 도착하여 다낭  공항에서 가이드와 미팅후  

포 포인츠 바이 쉐라톤( Four Points by Sheraton Danang)호텔로 이동하여 체크인 하고 다낭시내 야경을 바라본후 잠을 청한다.

  

 아침에 일어나 미케비치해변과 야자수를 바라보니 비로소 이곳이 베트남이라는 사실을 실감케 한다.

베트남의 다낭은 여행객이 많아 호텔, 리조트가 많이 있고 여기 저기 건설 현장에서 호텔과 리조트를 공사하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베트남의 직할시이며 베트남 중부지역의 최대 상업도시 아침의 다낭 풍경. 우리나라 관광객이 많이 찿는 곳이다.

베트남에서 네 번째로 큰 도시인 다낭은 한때 북베트남의 사이공이라 불릴 만큼 경제적으로 번창했던 곳이며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의 기지였던곳이다.

 

 

 아침식사후 포 포인츠 바이 쉐라톤( Four Points by Sheraton) 호텔에서 인증샸을 찍어본다

 포 포인츠 바이 쉐라톤 호텔은 쉐라톤 리조트의 계열사여서 그런지서 그런지 5성급이라는 높은 등급을 지니고 그에 걸맞는 아주 깔끔하고 완벽한 컨디션을 갖추고 있었다.호텔은  미케비치 해변 바로 앞에 위치해 있어서 다낭 가족여행, 다낭 신혼여행, 다낭 페케지 여행등 다양한 타입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 MOC MIEN CAFE▼

아침 가이드와 미팅후 다낭에서 유명한 커피숍이라며 MOC  MIEN  CAFE로 안내한다.자연과 어우러진 인테리어가 맘에 든다.


그리고 맛 본 아이스 연유커피 달콤한게 맛이 있다.

베트남 커피는 따듯하게 마시는지 아나면 차게 마시는지에 따라 이름이 다르다고 한다

베트남 커피의 종류에는 블랙커피 : 에스프레소 느낌의 뜨거운 카페 덴 농(Càphe đến nong) / 아이스 아메리카노 느낌의 차가운 카페 다(Càphê đá)

  • 연유커피 : 뜨거운 카페 쓰어 농(Càphe sửa nong) / 차가운 카페 쓰어다(Càphe sửa da)
  • 즉 따듯한 커피는  카페 농(Càphe nong) 차가운 커피는 카페 다(Càphê đá) 라고 부르면 된다.



  • 커피를 마신후 가이드의 본격적인 추가 상품 안내가 시작된다.처음 페케지 여행 계약당시에 없던 상품이 소개된다.

    어느 페케지 여행을 가보아도 당연히 추가 상품을 판다는걸 알기에 두말없이 함께한 여행객분들과 추가상품을 구매한다.알면서도 속는다는게 이런 경우일까.
    속는다기 보다는  사실 추가 상품코스여행을  가보는게 좋다는 나만의 생각이다 , 이제 베트남을 떠나면 언제 올지 모르니까~~?? 즐겁게 모든걸 눈에 담고 가자.^^


    다낭 한시장(Han market)

    제일 먼저 여행 코스는 다낭의 재래시장인 한시장(Han market)부터 구경한다.
    한시장은 서울과 같은 이름의 한강 주변에 있어 한시장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동대문시장, 평화시장을 연상케 한다.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건어물 냄새가 코끝을 찌른다. 1층에는다양한 식품이 판매되고 있다. 건어물을 비롯한 채소, 과일을 비롯해서 베트남 토산물을 구경해 볼 수 있는 곳이다. 빼곡하게 쌓여있는 제품들이 우리네 시장의 상점들을 보는 느낌이다.

    유통과정이 불투명 하니 식료품을 고를때는 신중하라고 하는 가이드의 당부의 말이 있다..


    2층에는옷과 신발, 화장품이나 가정용품 매장들이 늘어서 있다. 나이키. 아디다스 스포츠의류및 신발.

    샤넬, 루이비똥, 프라다, 돌체엔가바나, 구찌,마크제이콥스, 코치 등 핸드백 여러가지 브랜드를 찾아보는 재미도 솔솔하다.모두가  이미테이션이다.

    짝퉁이라 물가가 워낙 싸니까 한국 재래시장의 물건 가격 대비 상당히 저렴하다..물건의 컬리티도 뭐 그리 나쁘지 않은것 같다.

    간단하게 슬리퍼 구매했다.


    한시장 쇼핑을 마치고 오행산으로 향한다.

    베트남은 교통이 혼잡하고 특히 오토바이가 시내를 질주하는 관계로 횡단보도 이용시 사고 위험이 있을수 있으므로 주의하라는 가이드의 당부의 말이다.

    베트남에는 오토바이에 대해 "오토바이에서 연애하고 결혼하며, 출산까지 한다"라는 말이 있다고 한다.실제로 밤거리 공원 같은 곳에 보면 연인들이 오토바이 위에앉아 데이트 즐기는 광경을 쉽게 목격할수 있으며 , 3인혹은 4인이 오토바이를 타고(꽤 위험해 보인다)외식하러 가는 모습 또한 흔한풍경이라 할수 있겠다



    베트남 다낭의 명물 용 다리(Dragon Bridge)

    용다리는 베트남 다낭의 중심으로 흐르는 강이 있는데 우리나라의 한강(Sông Hàn, 또는 Hàn giang; 瀚江)과 같은 이름이다.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중에 가장 화려한 다리가 용다리다. 앞으로 여행시 다른 다리는 이용하지 않고 이곳 용다리를 계속 넘나들어야 한다고 한다.

    용다리는"강과 바다가 만나는 입구"라는 뜻을 가진 브릿지다.


    미국의 경제 주간지 "포브스"가 세계 6대 해변중 하나로 선정했을 만큼 푸른바다와 고운 모래 사장이 끝없이 펼쳐져 있는 미케비치해변.

    야자수 잎으로 지붕을 엮은 비치파라솔 아래에서의 휴식은 상상만으로도 힐링되기에 충분하다.


    ▼오행산(Marble Mountains, 五行山)

     

    오행산(五行山)은  베트남 민간 신앙을 대표하는 산으로다섯개의 산들은 오행(五行)을 따라 각각 금(낌,Kim, 金),  물(투이,Thuy, 水), 나무(목,Mộc,木),

    불(호아,Hoa , 火), 땅(토,Tho,土)로 상징하는 5개의 봉우리로 되어 있다. 산 전체가 대리석이기 때문에 마블 마운틴이라고 불린다.이름지었다.

    낌선 (Kim Sơn 金山) : 산의 모양은 붕타우와 토선 사이에 있는 종 모양의 벨처럼 보인다. 이 산의 뒤쪽에는 신비한 관음이 있는 오래된 관음탑이 있다

    목선 (Mộc Sơn 木山) : 투이선과 평행하게 위치한다. 비록 나무 산이라고 불리긴 하지만, 나무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투이선 (Thuỷ Sơn 水山) :  약160 m 높이에 북동 방향에 있는 큰 땅에 위치하고 있다 . 3개의 봉우리가 있기 때문에 가장 크고, 가장 많이 방문하는 가장 아름다운 산이다.

    호아선 (Hỏa Sơn 火山) : 호아선은 낌선의 맞은 편 남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왼쪽이 반한 거리이다.

    토선 (Thổ Sơn 土山) : 가장 낮은 산이지만, 또한가장 길고, 모래 위에 용이 누워있는 형상이다. 정상에는 2층의 바위 무더기가 있다. 북쪽은 급하게 경사진 절벽이며, 좁고 낮다


    오행산은 모든 산에는 동굴 입구와 수많은 터널이 있으나, 물을 상징하는 투이 선(Thuy Son)이 핵심으로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산속 둥굴에 불상이 모셔져 있고 여러 개의 불교 사원이 있어 이곳을 유명한 관광지로 만들었다. 

    수산 입구의푸동(Am Phu Cave)입구에서 인증샷, 암푸는 베트남어로 지옥이라는 뜻이란다.


    지옥굴로 들어가는 입구 에는 Ying yang bridge(잉양다리)가 있는데 이곳에 12지신을 조각해 놓았는데 우리나라와의 12지신과는 조금 다르다.

    베트남에서는 소띠 대신에 물소를, 토끼띠 대신에 고양이를, 양띠 대신에 염소를 12지신으로 삼고 있다 .

    토끼는 베트남 환경에서 살아남지 못해서 12간지에 고양이를 넣었다고 한다는 설이~~


    입구에 들어서니 책과 붓을 들고 있는 조각상이 보인다. 염라대왕인가???, 지옥으로 갈것인가. 천당으로 갈것인가 판결받는것 같은 기분이다

    죄인들이 와서 회개하고 가는동굴이라는  암푸동굴(지옥굴),나쁜 기억은 모두 이곳에 두고 오라고 한다.


    영령들을 기리는 추모비 영령대.

    베트남 전쟁당시 이곳은 베트공들이 숨어서 싸운던곳이라 한다. 우리나라 베트남 참전군인들도 이곳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철수하던중 무선교신의 오보로인해

    사상을 당했던곳이라는 가이드의 설명이 있었다. 머나먼 타국땅에서 전사하신 참전용사들의 명복을 빌어본다

     

     

     중앙 광장으로 들어오니 상(像)이 하나 섰있는데 부처님은 아니고 생김새를 보니 우리가 만화나 영화에서 보던 서유기의 삼장법사(三藏法師)상일까  하는생각이든다.

    서유기(西遊記)에 나오는 손오공(孫悟空,제천대성)이 석가여래와 법력으로 대결하다 져서 바위에 500년 동안 갇힌 곳이 이곳 오행산이라는 설이 있기 때문이다.

     9홉마리의 용이 삼장법사(三藏法師)머리 위에서 그를 보호하는듯한 모습으로 조각되여져 있다.


     판관전(判官殿)이라는 단어가 눈에 들어온다. 판관전은 죽은 영혼이 이곳에서 지옥과 천당으로 나뉘는 재판을 받는곳이라 한다.

    죽은 영혼은 아니지만 폭우로 인해 지옥 판결은 받지 않아 천국으로 향한다."차카게 살자"라는  영화의 한단어가 불현듯 생각이 난다


    시왕상(十王像). 지옥에서 죽은 자의 죄를 심판하는 열 명의 왕인 시왕의 조각.

    시왕은 명부에서 죽은 자의 죄업을 심판하는 10명의 대왕인 진광왕(秦廣王)·초강왕(初江王)·송제왕(宋帝王)·오관왕(五官王)·염라대왕(閻羅大王)·변성왕(變成王)·태산왕(泰山王)·평등왕(平等王)·도시왕(都市王)·오도전륜대왕(五道轉輪大王)을 가리킨다.영화 "신과함께"생각나는 대목이다.


    판관전에서 먼저 지옥문으로 들어가서 시왕들로부터 죄업을 심판받으라는 명을 받고 지옥굴로 향한다.

    지하로 가면 악마들이 죄 많은 인간을 잡아먹는 지옥굴이 꾸며져 있다.


     

    죄를 뉘우치고자 지옥문으로 들어선다.   지옥문으로 들어가려했으나 전날 폭우 인해 출입이 통제 되여져 있다.


    다녀오신분들의 여행후기를 보면 천국으로 오르는길보다  지옥으로 내려 가는길이 쉽고  편안하다고 한다. 지옥가기보다는 천국가기가 더어렵다는 표현이다


     지옥굴에는 지옥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여기저기 설치되여져 있는데  고통을 받는 그 형상들이 너무 끔찍하다고 한다.

    사진을 찍기 싫을정도로 끔찍하다고들 표현하시는데 지옥맛을 보지못한 아쉬움이 크다.

     

     천국으로 올라가는 길목에 서있다. 바위로 붉은 글씨로 천태개(天台介)라고 쓰여져 있는데 우리말로 풀이하면 극락(極樂)이나 천국(天國)을 뜻하지 않을까??

    지옥은 보지못했지만 천국을 여행하고자 천국으로 올라간다. 

     

     하늘에서 햋빛이 내리쬐며 천국의 문이 열린다(미군의 폭격으로 생겨난 구멍이라한다). 어두 컴컴하니 가파르기가 정말로 까마득 하다.

    천국으로 가는길이 지옥으로 가는길 보다 힘들다는것을 여실히 보여 준다. 천국으로 오르길 포기하는 여행객분들이 종종 눈에 띈다.

    천국은 아무나 갈수 없을을 보여주는것 같다.

    이장면에서도 영화 "신과 함께"가 생각난다. 차태현이 아무리 의인이지만 천국으로 가는길이 험하다는것을 보여주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천당으로 오르는 험난한 길에는 여러부처님과 해수관음상이 반기고 있다.

    "지옥도에 떨어진 중생들이 나보다 먼저 성불하기 전에는 내가 먼저 성불하지 않으리라"는 지장 보살(地藏菩薩),님의 말씀이 생각난다.

    지장보살은 육도(六道:지옥·아귀·축생·수라·하늘·인간세상의 여섯 가지 세상)의 중생을 구원한다는 보살님이다.

     

     


     베트남에는 여성(女性)의 이미지를 가진 관세음보살상(觀世音菩薩像)이 많이 눈에 띈다... 대자대비 하시며 자모(慈母)의 이미지를 가진 불상으로

    자비의 화신으로 불리운다.내가 알고 있는 상식으로는 여자 불상은 없는걸로 알고 있다.관세음보살님은 여성적 이미지와 남성적 이미지가 있다고 한다.

    전반적인 형태는 여성에 가까우면서 중성(中性)의 이미지를 가진 보살 이라고 볼수가 있다고 한다.

    불교에서는 그래서 여성인 불상은 없다고 한다. 

     

     십이지신들과 옥황상제 등이 들어차 있는 암푸동굴은 오행산의 백미다.

     하늘로 향해있는 천국 계단을 따라올라오니 선녀들이 반기는 천국에 도착했다. 천사는 없지만 겁을 먹으며 올라오던 우리 집사람도 안도의 환한 웃음을 짓는다.

     

     천국으로 오는 길이 너무 험난해서 천국으로 오는도중 포기하는 분들이 많이 있어서인지 천국은 한산하기만 하다.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다. 

    예나 지금이나 인기 있는 관광지 오행산에는 전설이 전해 오는데 간단히 소개하자면,눈누엌 비치의 바다 속에는 용이 살고 있었고, 그 용이 승천을 하면서 5개의 알을 낳았는데 그 알에서 새끼가 태어난 후 남겨진 껍질이 지금의 다섯개의 봉우리가 불뚝 솟은 오행산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석단에는 전망대가 위치하여 논 느억(Non Nuoc) 마을과 산 전체를 조망할 수 있다. 이 지역은 돌을 잘라 만드는 석공예와 조각으로 유명하다.

    논 느억 마을에는 대리석 공예품을 판매한다. '마블 마운틴 (Marble Mountains)’으로 불리기도 하는 오행산. 이름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산의 주변에서는 대리석으로 만든 각종 기념품을 판매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대부분은 이 지역의 대리석이 아니라고 한다. ㅎ 

     

     이제 천국의 시원함을 만끽했으니 다시 현생의 세계로 내려간다. 천국의 세계로 들어오는자. 현생으로 환생하려는 자 혼돈의 세계가 열리는곳이다.

    천국으로 오르는길보다 현생으로 내려가는 길이 더험하다,조심 조심 천천히 내려온다. 안전장치가 미흡한게 눈에 거슬린다.

     

    지옥굴 옆에는 엘레베이터가 설치되여져 있다. 무슨 엘레 베이터 인지 궁궁했는데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이 엘레베이터를 타면 수(水)산 정상에 올라갈수가 있다고 한다.  수(水)산은 별로 높지 않은 산이지만 주변이 평지라서 오행산중  4개의 산을 모두 볼수있으며 다낭 시가지의 모습도 조망된다고 한다.

    아마도 여러 관광지를 다녀야 하다보니 시간 관계상 오행산을 짧게 둘러 본것 같은데, 일정대로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이해는 하지만 그래도 좀 아쉬운 부분이다. 
    패키지로 여행을 할때 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너무 많은 것을 보여주려 하지 말고 적당히 중요한 곳만 느긋하게 여행 할수 있는게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쉬움을 안고 호이안으로 이동한다.


    호이안으로 가는도중 점심식사를 한다. 얼마나 많은 한국 관광객이 찿아오면 베트남어와 함께 한국어로 식당 이름을 표기해놓았을까.

    월남식 식단으로 짜여져 있는데 음식이름은 뭔지 잘모르겠고 먹는방법을 종업원이 직접 시현해 보인다.

    특이한 점은 월남쌈을 먹을경우 한국에서는 라이스 페이퍼를 물에적셔서 쌈을 싸는데 이곳 현지에서는 뻣뻣한 ??라이스 페이퍼 그대로 쌈을 싼다.

    그런데로 먹을만 했다.


    투본강 바스켓 투어(코코넛 빌리지)

    바스켓 투어를 하기위해 투본강 지류에 도착하니 여의주를 물고 있는 거대한 용(龍)이 반겨준다

    2017년 10월17일  JTBC의 "뭉쳐야 뜬다"를 통해 방영된 베트남 다낭 여행중 한장소로 정형돈과 트와이스가 다녀간이후로 더욱 한국관광객이 많아졌다.

    호이안의 대표 즐길 거리 바구니 배투어.한국인만을 위한 관광지라는 생각이다. 그래서 다른나라에서 온  관광객은 지금생각해보니 보지 못한것 같다



    코코넛 배를 타기 위해 투본강의 지류에 있는 코코넛 마을을 찾았다. 이 마을과 코코넛 배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었다. 단지 페케지 상퓸외  가이드의상품 판매로 이곳에 온것이다.도착하자 마자 입구에서 부터 한국 가요"뿐이고"가 우렁차게 흘러 나왔다. 가요소리만 들으면 이곳이 베트남이 아닌 한국으로 착각할 정도이다.


     가이드가 나누어준 베트남 전통 모자인 삿갓 모양의 모자 논(non)을 쓰고 관광한다.

    보통 야자나무 잎으로 만드는 베트남 모자 non은 햇볕이 뜨거울땐 양산, 비올땐 우산의 역할을 한다. 건기와 우기가 번갈아 찾아오며 연평균 기온이 상당히 높은 베트남 기후에 걸맞는 모자다. 우산이나 양산처럼 몸에 착용하지 않는, 손으로 들고 다니는 가림 도구는 평상시의 날씨가 온화하거나 선선한 날씨일 때나 유용하다.



     

     투본강 지류에서는  코코넛 광주리를 타고  "코코넛 마을" 을  관광하는 여행을 즐기는 관광객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대부분 한국 관광객들이다. 노년의 사공은 노를 강바닥에 닿도록 밀쳐 앞으로 나아갔다. 뿌연 물로 깊이가 보이지 않았으나, 강바닥이 그렇게 깊지는 않은 것 같다.

    가이드 말로는 빠져도 허리밖에 물이 차지 않는 얕은 곳이라 한다



    지류에서 조금넓은 강으로 나오니 노년의 사공이 구명 조끼를 입으라고 권한다. 이곳은 조금 깊은곳인가 보다. 

     초기 주민들이 가진 바구니 배는 고기잡이 배였다. 호기심 많은  관광객들이 타기 시작하면서 관광용 배가 된 것이라 한다.

    한국관광객들만을 위해 만든 관광코스라고 하는 바스켓 투어. 우리나라 관광객 때문에 다른 현지 베트남보다 높은 소득 수준이라고 한다

     

    바구니배에서  스릴을 즐기고 싶다면 젊은 사공이  노를 젖는 배를 타기를 권한다.

    젊은 사공이 탄배는 바구니배를  흔들흔들  이리저리 돌리고 또  돌리고 마치 놀이터에서 "디스코 팡팡"타는듯한 스릴이 있지만~~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약한 연세가 있으신 분이나, 아낙들이 사공인 바구니배는 그냥 조용히 흘러 다니며 관광한다.


    강 하구, 좀 넓은 곳으로 나오니, 바구니 배가 백 여척은 넘게 보였다. 한국음악에 맞춰 펼쳐지는 해상쇼가 열리는 곳이다. 뱃사공 한사람이 정박한 채, 반주기에 맞춰 한국 노래를 부르며 춤도 추고, 배를 흔드는 묘기도 보였다. 노래 한곡이 끝나면 관중이 된 관광객들은 사공에게 팁을 준다. 일종의 하상 버스 킹인 것이다

    1달러를 주니 젖은노 에 돈을 붙여 공연한 사람에게 넘겨준다.


    한국 노래가 끝이질 않는다. 가장 인기있는곡은 오승근의 "내나이가 어때서" 우리를 태운 사공도 노래를 곧잘 따라 부른다. ㅎ ㅎ

    바구니 배를 만드는 핵심 재료는 코코넛 나무인지 알았는데 대나무 주재료라고 한다.두 가지 재료가 더 들어가는데방수기능을 하는 소 배설물, 소위 말하는 소똥과

    우리나라 송진 같은 것인데, 자우라이(Dau rai)라는 나무의 수액을 사용한다고 한다. 호이안에서 바구니 배는 과거에는 거의 집집마다 고기잡이를 하는 사람들은 다 만들었다고 하나 지금은 장인이 겨우 다섯 손가락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관광객들이 코코넛 마을이라 부르는 이 마을의 공식 행정 명칭은 깜탄이다. 바구니 배로 관광업을 하는 마을은 깜탄 2, 3리이다. 

    코코넛 숲 7ha 마을이 호이안의 투본 강을 상업 뱃길에서 관광 뱃길로 만들어 놓은 것이다.
    깜탄 마을은 지역을 관광자원으로 만들었다. 대규모 외부 자본 투자가 없었으니, 번 돈은 마을에 고스란히 남아 주민 소득이 되었다. 

    무성한 코코넛 숲사이로 천천히 바구니 배로 관광하는 모습 또한 이채롭다.가까이서 워터코코넛 나무를 보니 참 신기하다..
    일반 코코넛나무에 비해 키가 작고 뿌리 하나에 줄기가 여러개가 자라는걸 알수가 있다.그리고 바닥이 단단한 땅이 아니라 진흙 같이 질척이는 곳에서 자라는게신기하다. 저 안쪽 진흙같은 땅 속에는 베트남과 프랑스가 전쟁을 했을 당시에 묻힌 지뢰가 아직도 많아서 직접 들어가 볼수는 없고게 배를 타고 주변을 둘러봐야 한다고 한다.


    바구니 배, 투옌퉁의 탄생은 프랑스의 베트남 식민화와 연결되어 있다.
    프랑스는 베트남 사람들이 가진 모든 자산을 세원으로 보았다. 그들은 거둘 수 있는 한, 빼낼 수 있는 한 더 많은 세금을 받으려 했다. 가난한 어부들의 전 재산인 한척의 배도 예외가 아니었다. 배로 얻는 수익보다 더 많은 세금을 강요했기에 어부들은 눈물을 머금고 전 재산인 자신의 배를 부숴야했다.
    그럼에도 어부들은 고기를 잡아 생계를 꾸려야 했다. 가난한 어부들은 지혜를 발휘했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창작의 발명품, 원형의 작은 바구니 배가 그렇게 만들어졌다.전통적인 배 모양을 가진 배에 대해서만 세금을 징수했던 프랑스는 ‘감히 배라고 부를 수 없는 원형의 작은 바구니’를 보고 배라고 말할 수 없었고, 세금도 징수하지 못했다. 베트남 사람들의 놀라운 지혜에 탄복할 뿐이었다.

     솔솔한 재미를 준 코코넛 마을의 가장 큰 생계원인 바구니 배를  뒤로하고 도자기 마을로 향한다.


    ▼호이안 도자기 마을▼

    호이안 도자기 마을 까지는 자동차로 갈수 없어 전동차를 타고 들어가야 한다.왠지 놀이동산의 놀이기구를 타는 듯한 느낌이라 꽤 재미있다.

    마치 사파리에가서 사람 구경을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하지만 실제로 전기차를 타는 시간은 10분 남짓 밖에 안되어서 내릴때는 좀 아쉽기도 하다.


    도자기 마을은 다른곳에 비해 관광객이 그리 많지 않은 한적한곳이다.
    관광객을 위한 안내판 같은게 있기는 하지만 베트남어를 모르는 내겐 아무 소용도 없는 무용지물... 영어도 마찬가지지만 ~~^^...
    가이드도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는것으로 보아 역사적으로 중요한 곳이거나 하지는 않은것 같다.

    도자기 마을은 마을도 크지 않고, 이렇다 할 볼거리로 사실 없는 편이다.작은 마을이다 보니 지도가 없어도 다닐만한곳이다.

    도자기 마을을 둘러보면 베트남 사람들이 도자기를 만드는것에 대한 자부심과 장인 정신을 느끼게 하는곳이다.

    마을 안에서 직접 도자기 만드는 체험도 할수 있고 입장권 한장당 기념품도 받아 갈수 있는곳이다. 도자기 마을 여행이 끝나고 기념품을 주는데 물소를 받았다.



    도자기 마을이라지만 군데 군데 널려있는 도자기를 제외하면 그냥 평범한 마을의 평범한 가정집 같아 보인다.

    마을안을 이리저리 걷다보면  판매용으로 보이는 도자기용품들이 가판대에 놓여있는데  주인은 그저 물끄러미 바라볼뿐 호객행위를 하는 사람을 거의 찾을 수 없었다.
    앞서 관광한 한시장의 호객행위와는 전혀 다른 풍경이다


    이마을 대부분의 사람들은 집에서 도자기를 빗는다.

    구매는 하지 않았지만 마을에서 판매하는 기념품도 관광지 치고는 저렴한 편이다. 그리 상업적인곳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도자기마을은 관광지라기 보다는 그냥 근처 동네 친구집 마을 같은 분위기. 근처에 까페하나 있으면 커피나 한잔 시켜놓고 느긋하게 쉬었다 갔으면 좋았을 분위기다.




    한사람은  반죽을 하며 발로 물레를 돌리고 한사람은  손으로 도자기 형태를 손으로 빗는다. 이색적인 풍경이다.

    이들이 만든 도자기는 호이안에서 관광상품으로 판매 되는데 이곳 도자기 마을에서 관광객들에게 시연을 보이고 직접 만들어 볼수도 있는 곳이다.



    ▼투본강 투어▼

    도자기 마을을 가로질러 빠져 나오자 마을 거의 바로 옆에 강이 있다. 아마도 여기가 투본강인가 보다.
    투본강 투어가 시작된다. 어쩌면 도자기 마을은 투본강 투어를 하기 위한 전야제 정도로 생각하면 될것 같다.

    선착장에서는 와부불상이 시원한 그늘에서 쉬고 있다.와불상은 불교에서 누워있는 불상을 뜻한다. 석가모니가 열반하는 모습을 본따 만들었다.

    동남아권에 가면 굉장히 자주 볼 수 있지만, 동아시아에서는 흔하게 볼 수 없는 형태이다. 더운 나라라서 그런지 앉아있기 싫기때문일까...

    선착장은  보트 투어의 시작점인지 몇군데에 시멘트로 대충 만든듯 보인다. 너무 단촐해서 가이드가 없다면 어디서 표를 사야하는지도 몰랐을것 같다.
    자잘한 것들에 신경쓸필요가 없다는게 패키지 여행의 장점.



    도자기 마을을 관광하고 유람선을 타고 투본강 물결 따라 호이안 고대 도시 관광을 위해 흘러간다

    시원한 바람이 이보다 더좋을수 없는것 같다. 강인지 바다인지 모를 정도로 넓어서 바라보는 내가슴이 확 트인다.

    투본강은 생각보다 큰 강이다. 한강보다는 작지만 작은 배들 몇십척이 나란이 오갈수 있을 정도.



    투본강에 다리를 건설하는 모습도 보인다. 교량폭으로 봐서는 차는 다니지 못할것 같다.

    투본강(배트남어: Sông Thu Bồn / 瀧秋盆)은 베트남 중부 꽝남성 근처를 흐르는 강이다.꽝남성과 꽝응아이성의 경계에서 발원되어

    북서쪽을 흘러 박짜미, 뿌닌, 히엡덕 그리고 꿰손 현을 가로질러 가다 북동쪽으로 흐름을 틀어 다이록 현과 주이쑤옌 현 사이에 경계를 형성한다.

    그리고 계속 흘러내려가호이안에서 남중국해로 빠져나간다


    베트남의 교량은 우리나라와의 교량과 다른면이 보인다. 앞의 사진에서도 차량은 다닐수 없는 폭의 교량을 건설하는 장면이 보였는데

    이미 시공된 이교량도 차량은 다니지 못하는 교량이다. 오토바이와 사람만이 통행할수 있는 교량이다.

     우리나라 교량은 차량통행이 우선이라면 베트남(다른곳은 몰라도 이곳 호이안 투본강)교량은 이륜차와 사람통행을 위한 수단으로 건설되여져 있다.


    집사람과의 특별한 시간으로 남을 베트남 여행. 그시간의 추억을 담기위해 셔터를 눌러본다.

    주변의 풍경과 야자수 나무를 바라보니 여행이라는 단어를 실감케 한다. 인생 뭐 별건가 사랑하는 우리님과 오손도손 즐기며 사는게 인생이지 ㅎ ㅎ


    투본강은 단순한 관광지일뿐이 아니라 고기잡이도 행해지는지 가는 길 곳곳에 많은 배들이 정박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고기잡이 배들도 정박해 있어서 어촌 풍경도 물씬나고 유람선도 정박해 있어서 관광지 풍경도 물씬 풍경나는 이색적인 광경이다.

    투본강가에 있는 집들도 어선과 야자수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고기잡이용 어선도 있지만 어선이아닌 부유한 가정의 보트로 보이는 것도 있다.

     집들도 일반적인 가정집 보다는 멀끔해 보이는 것이 왠지 모르게 삶의 여유가 느껴지는 풍경이라 부러울 따름이다.




    ▼호이안(Hoi An) 씨클로 (인력거)투어▼

    배에서 내려 조금만 안쪽으로 걸어가면 드디어 그 유명한 호이안이다.

    인력거를 타고 시내를 돌아 다녀보자. 인력거는 이 오래된 도시를 옛날 방식으로 경험해볼 수 있는 독특한 교통 수단이다.

    바쁜 생활을 떠나보내고 인력거에 앉아서 편안한 휴식과 차분함 속에 경치를 즐겨보자.


     

     베트남 명물. 씨클로 투어(인력거)를 타고 호이안(Hoi An)  구시가지 여행을 시작한다.

    호이안에서는 인력거마저  다른 도시와는 다르게 보인다.낮선 이국적인 풍경이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호이안(Hoi An )은 투본강을 끼고 있는 작은마을, 15세기 부터 국제 무역항으로 번성했던 곳이다.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마을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어 호이안의 올드타운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서 그가치를 더욱 인정 받고 있다.


    인력거를 타고 호이안 구 시가지 이곳 저곳을 돌아본다, 호이안의 구시장도 야간이며 각양각색의 불빛과함께  많은 관광객이 찿아들것이다.

    한줄로 서서 많은 관광객을 피해 요리 조리 달려가는 인력거도 묘기 수준을 자랑한다. 선두 인력거가 입으로 크락숀소리를 내며 길을 인도 한다.



    인력거를 타고 40여 분간 시내 관광을 하였다. 인력거 투어는 호이안의 일상 생활을 구경하고 이곳에는 서양인 관광객이 70% 차지할 정도로 동양인보다 유럽인이 많이 찾는 곳이다. 하나라도 더 봐야 한다는 조급함이 아니라 자꾸 걸음을 멈추게 하는 것이 오랜 역사를 간직한 호이안의 매력이다,


    ▼호이안 광조회관▼

    호이안의 광동 사랑방, 광조회관

    광조회관은 1885년 옛중국인들이 해상무역을 하다 호이안에 정착하여 만든 향우회관중 하나이다. 호이안에만 여러 지역의  중국 향우회관이 있는데, 그중 광조회관은

    화려한 색감의 건물이 특히 볼만하다. 또 하나 특이한 점은 호이안에서 직접 건축 을 한 것이 아니라 본토에서 건물을 만든후, 호이안으로 옮겨와 완성 시켰다는 점이다.

    붉은 계통이 주를 이루는 패방과 기와를 얹은 출입문이 가장 큰 볼거리이다,


    건물안으로 들어가니  관우, 유비, 장비의 도원결의하는 그림이 있고, 광동 상인들의 사진이 걸려있다.

    도원결의(桃園結義 , 桃园结义 , táo yuán jié yì)는 탁현(涿縣)에서 미투리를 삼고 자리를 치는 일로 생계를 삼고 있던 유비, 푸줏간을 운영하던 장비, 그리고 포악한 관료의 횡포를 참지 못하고 베어 버린 후 떠돌던 관우 등 세 사람이 만나 장비의 집 뒤 복숭아 동산에서 하늘과 땅에 제사를 지내고 의형제를 맺었다.

    뜻이 맞는 사람끼리 특정 목적을 이루기 위해 행동을 같이할 것을 약속하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해양 무역의 중심지 답게 관우의 동상과 태풍으로부터 상인들을 보호해주는 티엔허우 여신상도 자리잡고 있다.

    "티엔허우"란 항해의 안전을 지키는 "바다의 여신"을 뜻한다 . 이여신은 풍요로움을 대표하기 때문에 많은 화교들이 "티엔허우" 여신상을 향해 간절한 소원을 빌곤한다


     광조회관은 과거 고역을 하며 호이안에 정착한 중국인들이 만든 사당으로 삼국지의 영웅 관우를 모셔놓은 사당이며, 중국인이 관우를 신성시해서 중국인이 사는 곳에서 관우사당이 꼭 있다고 한다. 왕궁내에서 최대 중요한 장소였으며, 태화전 앞뜰에는 현재 예전의 품계석의 흔적도 찾아 볼 수 있다.







    호이안에 정착한 중국인들은 안전한 항해와 번영을 위해 특별한 사당을 만들어 복을 빌었다.

    서로 다른 문화가 부딪치는 호이안에서 마음의 평화를 위한 공간이 필요했을 것이다. 행복을 위해 노력한 흔적은 고스란히 역사가 되었다.

    호이안은 매우 재미있고, 아름다운 곳다. 흥미있게 배울 것들도 많다는 생각이 든다


    광조회관은 관우를 모셔 놓은 사당이기에 가운데에는 관우의 상도 있고 관우의 적토마. 조조로부터 적토마를 받기전 타고 다녔던 백마 한필도 세워져 있다.

    〈삼국지연의〉적토마는 하루에 천리를 달리는 말로 기록되어 있으며, 조조에게 패해 죽음을 당한 여포의 적토마를 관우를 회유하기 위해 조조가 관우에게 주었다고 한다.적토마는 붉은 땀을 흘린다는 한혈마의 하나로 여겨진다.

    이 적토마는 소설내에서도 많은 주인들의 손을 거쳐갔는데 아마도 가장 어울렸던 주인이 바로 관우가 아닐런지~~

    적토마는 관우가 전투에 져  조조 에게  죽임을 당한 후 아무것도 먹지 않다가 죽었다고 하니 충의로움이 최고인것 같다.


    안전한 항해를 위한 기원과 광둥 출신 사람들의 모임 장소로 사용되었던 광조회관.내부는 화려한 용 조각상과 관우 동상 등으로 화려하게 꾸며져 있다.

    관우關羽, 관운장(關雲長),은 삼국 시대 촉나라의 무장이다.
    유비, 장비와 도원결의로 의형제를 맺고, 유비를 보좌하여 손권의 연합군과 함께 적벽대전에서 조조의 대군을 격파했다.
    충신의 전형으로 여겨지며 후대에 무신으로 숭배되었다. 공자와 함께 ‘문무이성(文武二聖)’으로 일컬어진다.


    베트남 속의 작은 중국 호이안 광조회관 .광조회관 안으로 들어서면  연못과 구룡 조각상이 있는데 그 앞에서 인증샷을 남겨본다.

    베트남 사람들은 홀수의 숫자가 좋지 않은 숫자로 생각하고 있다.하지만 9는 숫자중 가장 좋은 숫자로 럭키 9라고 말할 정도이다.

    여성(아내)에게 꽃을 선물할때 9개를 주면 정말 좋아 한다고 한다. 베트남 사람들은 10은 숫자의 마지막이기에 다시 1로 돌아 올수 있기 때문에 좋지않은  의미이고

    9는 아직 위가 있고 만점에 가깝기 때문에 9를 가장 좋아하는 숫자라고 한다.


    광조회관 후원에는 재물을 불러온다는 염소  조각상이  세워져 있다..화려한 용과 함께 중국 광저우의 상징인 오양 석상이다.

    옛날 광저우에 기근이 있었을때 신선들이 다섯 마리의 염소를 타고 내려와 광저우 백성들을 구해 줬다는  전설이  있어 광저우의 상징이 되었다고 한다


    광조회관 내부에는 삼고초려하는 벽화도 그려져 있다. 특이한 점은 유비와 장비는 말에서 내려 제갈량을 찿으나 관우는 적토마에서 내려오지 않았다는 점이다/

    삼고초려(三顧草廬)란 국의 삼국시대에 촉한(蜀漢)의 유비(劉備)가 남양(南陽) 융중(隆中) 땅에 있는 제갈량(諸葛亮)의 초려를 세 번이나 찾아가 자신의 큰 뜻을 말하고 그를 초빙하여 군사로 삼은 고사에서 유래한 말로서, 인재를 얻기 위해 참을성 있게 힘쓰는 것을 말한다.


    여러 조각상으로 화려하게 장식된 중국식 건축물 광조회관.'재물의 신' 관우와 '바다의 여신' 티엔허우를 함께 모시는 사당이다.
    매년 1월에는 '응우옌 축제'가, 6월에는 중국 장군 '콴 콩'의 경의를 표하는 축제가 열려 전통 춤과 퍼레이드 등 이색적인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내원교▼

            Japanese Covered Bridge , 來遠橋 , Cau Lai Vien 동의어 일본인들이 세운 다리


    호이안의 상징 '내원교(來遠橋)'

    베트남 지폐 20,000동 짜리 뒷면에 있는 다리 그림은 바로 이 내원교라는 다리이다.

    1593년 중국인 거주지와 연결하기 위해 일본인들이 세운 다리라서 일본교 라고 부르기도 한다.

    내원교를 중심으로 좌측은 일본인들이, 우측은 중국인이 많이 거주했던 장소로 중국과 일본이 왔다갔던 내왕하던곳이라 내원교라 부른다.

     일본인 마을의 흔적으로 라고 불리는 돌다리가 남아있지만 이것이 유일하며 현재 호이안의 도시외관은 대부분 중국인들에 의해 형성되여졌다고 한다.



    서쪽에 살던 일본인들과 동쪽에 살던 중국인들이 서로 원수처럼 으르릉 거리며 싸우던곳을 서로 화합시켰주었던 내원교.

     입구와 출구에는 각각 원숭이 상과 개 상이 있는데, 일본 왕들이 개와 원숭이에서 태어났다는 설과 원숭이 해에 다리가 건설되기 시작해 개의 해에 완공되었다고 해서

    이 조각상을 세워 두었다는 설이 있다.


      내원교 다리 가운데에는 항해의 안전을 기원하는 까우 사원이 있다. 전설에 따르면 머리는 인도, 몸통은 베트남, 꼬리는 일본에 둔 아주 큰 꾸(Cu)라는 괴물이 살았다는데, 괴물이 움직이면 홍수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한다. 꾸를 없애기 위해 꾸의 약점이 있는 이곳에 내원교를 세웠다고도 한다.


     베트남 대표적인 건축물중 하나인 내원교.국제무역항이던 호이안에 들어온 일본상인들에 이해서 건설된 내원교는 일본 특유의 단아한 매력이 있다.

    만들어진 당시에는 일본인 마을과 중국인 마을을 연결하는 상징적인 다리였고, 후에 다리 중간에 작은 사원이 생기면서 내원교로 이름이 바뀌었다 한다.

    내원교는 현재까지도 올드타운의 상징적인 장소로 남아 있으며, 밤에는 빛나는 조명덕에 더욱 아름 답다고 한다.


    내원교에서 바라본 풍경
    사람이 너무 많아 미아가 되기 쉬우니 꼭 붙어 다니라는 가이드의 말이 생각난다..세계각국의 여행객들이 많이 찿는 호이안 거리라는것을 새삼 느끼게 한다.

    작은 길에 마주하며 세월과 화해한 듯한 풍경들. 사람들과 자전거만이 다닐 수 있다는 이 거리에선 오래된 것이 주는 따뜻한 매력이 넘친다.

    15세기부터 18세기까지 국제무역으로 번성했던 호이안은 세계 각지에서 온 상인들로 붐비던 곳이 지금은 세계각지의 관광객이 붐빈다.


    ▼풍흥의 집(Phung Hung Old House)▼

    풍흥의 집은 일본과 중국의 두가지 건축 양식을 띄고 있는 2층 목조건물로 1780년 중국  무역 상인인 풍흥이 자신의 상점으로 지은 건축물이다

    호이안 구시가지에서 가장 오래된 집이란다. 230년이 넘은 건물이다.현재 8대까지 이여지고 7대까지의 초상화가 걸려져 있다.

     내부에는 관우장의 조그마한 위폐가 모셔져 있다. 이곳 사람들은 관운장을 특히 더 숭상하는 듯 하다

     



    베트남과 중국의 건축스타일과  일본식 지붕이 결합된 풍흥의 집.

     집안내부는 최대한 옛모습을 간직하고 있고  상당히 고급스럽고 확실히 중국과 일본의 모습이 잘드러난다.

     

     풍흥의집도  현재는 토산품을 판매하는 상점으로 베트남 기념품 및 여러 가지 자수 제품과 공예품 등을 전시 판매하고 있는 곳으로 가족이 운영을 하고 있는 곳이다.


    풍흥의 집 탁자에 한국 명함들이 무수히 많았다.부자가 되고싶은 열망은 타국에 와서도 마찬가지인듯 하다.

    한때 무역상들로 들썩였을 당시의 소음이 명함과 함께 곳곳에 베여져 있는 듯 하다

     

    풍흥의집은 검은 갈색빛으 목조건물로 중후한 분위기를 나타내고 있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인증샷을 남기려고 많이들 몰려든다. 2층에 서있으면 아래에서 사진을 찍는게  이곳의 포토죤이라 한다.나도 여러사람들과 어울여 인증샷 남겨본다.



    ▼던끼의 집▼

    던끼의 집은 약200년전 호이안의 재벌이었던 중국인 Tan ky가 거주하던 집으로    현재는 Tan ky의 8대 자손이 실제로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턴키의 집은 호이안에서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집이며, 베트남-중국-일본의 건축양식이 혼합된 특이한 모양의 집이다.


    던끼 고가에 들어서자 18~19세기 전반에  투본강을 운행하던 상선의 모습이 전시되여져 있다.

    떤키의 집은 부(富)의 상징으로 신혼부부의 웨딩촬영 장소로도 많이 이용된다고 한다.

     

     투본강 호이안은 홍수가 나면 일반 나무는 침수에 약해 썩거나 부러지지만   던끼집은  침수나 홍수에 대비하고 오랜 역사속에서도 그 상태를 유지하는 흑단 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흑단은 유독 물에 잘견디고 나무가 물에 젓어도 잘 빨아 댕기지않는 나무의 특성이 있다고한다.

    기둥한개만해도 몇억한다고 하니. 흑단의 나무 가격에 그저 놀랄 뿐이다.



     

     부의 상징인 떤키의집 응접실에서 옛 상인들이 담소를 나누던 모습을 상상해본다.여기서 많은 물물 교역이 이루어졌을 것이다.

    떤키의 집은 예전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베트남의 정치지도자들은 물론 매년 수천명의 떤키의 집을 방문한다고 한다

     

     옛 상인들을 대표하는 최고 부자상인의 집 던끼의 집 .   많은 관광객분들이  부자가 되고자 이곳으로 몰려든다. 나도 부자가 되고 싶다. ㅎ ㅎ 기받고 가자.

    사진 우측 아래부분에 있는 우물이 어느날 넘친후 사업이 번창하고 부자가 되였다는설이 있어 상인들은 우물위에 놓여있는 부적같은 것을 많이 구입해가지고 한다.

    또한 그당시 던끼가 얼마나 부자인지 이우물에 금화를 가득차게 보관했다는 설도 있다.


    대상인의 집이니 여기에 명함을 꽂아두면 비지니스나 자기 하는일이 잘된다고 한다.거의 한국관광객의 명함이 대부분이다


    떤키의 집은 오랜세월과 홍수로 인해 낡았지만 베트남 각니에서 가지고 온좋은 재료를 사용해서 현재까지 옛 모습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베트남의 양식에  중국과 일본의 건축 양식이 더해져 문화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어  국가 문화재 고택 분야에서 최고의 가치를 가지고 았는 주택중 하나로  영화 촬영이나 티브이 등에 반영되어 1983년 이후 호이안에서 외국 관광객이  제일 많이 방문하는곳이라 한다.


     

     떤키(Tan ky)의  집은 18세기말경 (지금으로부터 약200년전) 투본강을 중심으로 한 외국무역으로 급속하게 성장한 무역상인이었던 떤키가 지은집으로

    내부는 목재와 대리석으로 외부눈 두꺼운 벽돌과 타일로 되어 있어  여름엔 시원하고 겨울엔 따듯하게 설계되어 있는데 잦은 홍수로 1층에서 2층으로 물건을  빨리 올릴수 있도록설계가 되여져 있다고 한다.떤키(進記)는 "발전하는 상점"을 의미하고 있어 이는 사업 번창을 희망하는 주인의 소망이 담겨져 있다.


    ▼호이안 구시가지▼

    베트남의 호이안은 볼거리도 많고 편안한 휴식도 있는 최고의 여행지다. 

    호이안의 구시가지는 1999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였다


    호이안은 확실히 다낭과는  다른분위기다.호이안은 매력과 역사가 스며나오는 마을이다.

     무역의 중심이 호이안에서 다낭으로 옮겨지면서 호이안은 졸지에 잊혀진 항구마을이 되었고,그덕에 20세기에 베트남에서 일어난 많은 전쟁의 파괴에서벗어나, 건축물들은 거의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남을수 있었다. 다른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외진곳에 위치한 이유도 건축물 보호할수 이유중의 하나이지만~~

    호이안 구시가지 건물은 거의 1층은 상점으로 2층은 주거지로 되여져 있는것 같다.건물이 얼룩얼룩한 부분이 때가 끼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이끼이다.



    호이안에는 200년 이상된 건물이 800여채로 붉은색 건물은 중국인, 노란색 건물은 베트남인이 살거나 건축한 것으로 보면 대부분 정확하다고 한다.


    호이안의 구시가지를 이곳저곳 다니다 보니 호이안의 거리도 서서히 어둠에 잠기며 조명등이 여기저기서 밝게 비춰온다.

     베트남전쟁 당시에는 이곳에서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으며 한국군이 주둔하였다. 수애씨가 주연으로 상영되였던 영화"님은 먼곳에"가 떠오른다.

    님은 먼곳에 줄거리는 가끔씩 동네 아주머니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게 유일한 소일거리인 ‘순이(수애분)’는 외아들 ‘상길(엄태웅분)’ 하나만을 바라보고 사는 시어머니의 성화에 못 이겨 매달 군대 간 남편의 면회를 간다.  순이는 다음 달도 여느 때처럼 면회를 가지만, 상길이 베트남에 자원해 갔다는 소식을 통보 받는다. 행방조차 알길 없는 남편을 찾아 베트남으로 떠나기를 결심한 순이. 베트남을 갈 수 있다는 말에 무작정 ‘정만(정진영 분)’을 쫓아 위문공연단의 보컬로 합류하여 ‘써니’란 새 이름을 얻은 그녀는 화염과 총성이 가득한 베트남, 그 전쟁의 한복판에 뛰어드는데…

    그 촬영지가 이곳 호이안이라 한다


     세계적인 관광지 답게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이 여유롭게 거닐고 있는 모습만 봐도 좋다. 원래 여행이란 이런것 보려 다니는것 아닌가?
    이곳에선 베트남 사람도 많지만, 외국인들 역시 만만찮게 많아서 정말 국제적인 도시같이 느껴진다.
    저 외국인들이 한가롭게 차를 마시고 있는 가게 아무데나 가서 은근슬쩍 사진을 찍어도 작품이 되는 거리다. 


     

     호이안은 복고적인 분위기 때문에 최근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으며 오래된 가옥을 개조하여 멋스러운 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호이안은  독특한 색깔을 지니고 있어 한국인 관광객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호이안은 빛의 도시라는 이름에 걸맞게 색색의 등과 야경이 빼어나다.

     

     

     

     베트남의 중부에 위치한 호이안은 다낭에서 남쪽으로 약 30km 떨어진 부글라강 어귀의 남중국해 연안에 위치한다. 옛날에는프랑스어와 스페인어로파이포(Faifo) 라고 불렀다. 호이안은 16세기 중엽 이래 인도·포르투갈·프랑스·중국·일본 등 여러 나라의 상선이 기항하였고 무역도시로 번성하였다. 16-19세기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항구 중 하나로 베트남과 유럽의 무역으로 변영을 구가하던 지역으로 특히 호이안은 일본과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베트남 중남부에서 중국인들이 가장 먼저 정착한 곳이다. 당시에 거래된 물품은 도자기가 주류를 이루었으며 일본인 마을이 생겨날 정도로 일본과 교역이 잦았던 곳이다.

      

    ▼호이안 연등 야경(신시가지 시장투어)▼

    낮에는 호이안의 구(舊)거리에 있는씨클로 투어와  광조회관, 내원교, 풍훙의집, 떤키의집을 관광했다면

    밤에는 신(新)시가의 야시장을 관광한다.사진은 구시가지에서 찍은것이고 좌측이 신시가지, 우측이 구시가지이다.

    신시가지는 안내지도를 보니 투본강을 끼고 있는 작은섬 AN HOI ISLAND(섬)으로 표시되여져 있다.


    호이안 야시장으로 가려면 Hoi An Bridge 를 건너야 한다.많은 사람들이 야시장을 오기 위해 다리를 건너는데 다리가 좁다 보니 다른 사람들과 밀착돼서 걸어야 한다.

    호이안은 고요한 강가의 마을로서,지금은 전형적인 관광 마을이 되었다.호텔, 식당,  바, 맟춤옷가게, 기념품 가게등이 구시가지와 신시가지에 자리잡고 있다

    비현실적인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호이안의 카리스마가 배어 있다.낮은 기와지붕의 집과 옛모습 그대로인 도로 등에서동서양이복합된 분위기를 느낄수 있다.



     호이안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형형색색 물든 연등거리! 호이안의 야경을 보지 않고는 다낭을 다녀갔다는 이야기를 하지말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사실 대한민국 구석구석 야경으로 이름난곳보다  별차이가 없다는 느낌을 받는다. 단지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족하는 야경 이다

     


     

    호이안 신시가지에서 저녁식사를 마친후 호이안 야간 투어에 나선다.

    저녁을 먹는 사이 점점 날이 어두워진다.어둑어둑해지는 주변에 맞추어 근처의 건물들이 하나 둘식 불을 밝히고, 호이안 거리는 낮과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변해간다.


    낮에도 물론 사람이 많았지만, 날이 어두워지면 점점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을 느낄수 있다. 특히나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다리 (An Hoi Bridge)가 저러다 무너지지나 않을까 싶을 정도로  관광객들이 몰려든다.낮에도 관광지 다운 멋스러움이 있는 호이안이지만, 저녁이 되고 등불이 밝혀지면 관광지가 아니라 

    꿈속의 세계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환상적인 풍경으로 바뀐다.



    제법 넓은 골목길임에도 불구하고 사방이 노점상들인데다 그 사이를 비집고 다니는 사람들이 미어터질정도로 많아서 움직이기 조차 어려울 정도. 

     서양인들도 많지만  한국사람들이 거의 다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인들이 한국말로 호객행위를 한다.
    첨보는 풍경에 낫설고 정신없다.



    낮보다 아름답다는 호이안의 밤거리. 낮에는 느낄수 없었던  호이안의 또다른 매력을 몸소 체험하고 느껴볼수 있는 야간 시티투어를 시작한다 .

    환하게 빛을 내뿜는 아름다운 등불속에서 요염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 이국적이면서 매력적인 호이안의 모습에 흠뻑 빠져들기 위해 호이안의 밤,

    그속으로 서서히 들어가 보자



     


     먹거리도 많고 쇼핑할 거리도 너무 많은 호이안 야시장!
    우리나라의 수정과 같은 맛으로  연꽃 잎을 예쁘게 띄워주는 아이스 계피주스, 버터에 맛있게 구워진 고소한 냄새가 발길을 잡는 버터문어구이,
     반죽된 빵 위에 향긋한 코코넛 향에 달달한 초코 과육과 땅콩가루, 연유, 가 조합을 이룬 코코넛꿀타래샌드, 

    형형색색 비주얼 좋은 돼지고기, 닭고기 등 다양한 종류의 야시장의 꽃 꼬치구이,

     라이스페이퍼를 바싹 굽고 안에는 계란, 돼지고기, 양파 등이 들어간 호이안 야시장에서 꼭 먹어야 하는 길거리 피자 반짱느엉,
     달달해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 쫀득쫀득한 반죽에 시럽을 뿌려먹는 바나나 팬케이크.
     만드는 과정도 재미있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은 더위를 잊게 해주는  철판에 아이스크림을 얇게 펴서 돌돌 말아주는 철판 아이스크림

    등등~~먹거리의 천국이다.
     


    주간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거리를 메웠지만 야간이되니 관광객들이 불빛과 함께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남을 느낀다. 좁은거리에 그 많은 사람이 들어가있다는게 신기할 정도 많은 관광객이 눈에 띈다.. 눈 한번 깜짝 하는 사이에 일행을 잃어버릴 수 있으니, 혹시나 이곳을 여행하시는 분들은 같이 다니는 일행을

    잃어버리지 않게 두 눈 크게 뜨고 잘 따라다녀야 한다는 가이드의 말이 실감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 다운 위용이다


     

    카페, 레스토랑 등등이 있어 낭만적이고 화련한 호이안의 밤을 보낼 수 야시장. 엄청난 인파가 야시장과 호이안 거리를 메우고 있다.

     등가게에는 많은 관광객분들이 몰려 들지만 모두 기념 촬영만 할 뿐.등 을 사시는 관광객은 보지 못했다.

    이걸살까, 저걸 살까. 이가게 저가게를 기웃 거렸던 집사람은 특별하게 구입할만한 물품이 없는지  아이 쇼핑만 열중하다 결국  망고를 사먹으며 야시장 투어를 마친다.

     

     

     야시장 투어를 마치고 소원초를 띄우기 위해 소원배를 탄다. 길을 가다보면 소원배 타라고 수많은 상인분들이 흥정을 먼저 해온다.호이안이든 다낭이든 바가지요금이 워낙 심하다 보니  망설여 지는 부분이 많이 있는데!~~투어의 좋은점은 이런 모든것을 가이드가 알아서 해주니 흥정할일이 없어서 좋다는 점이다.. 



    소원배에 올라 타니 사공이 소원초 2개를 건내준다. 집사람과 하나씩  소원초를 투본강에 띄우며 우리가족의 안녕과 평화를 빌어본다.

    나의조국 대한민국에서 빌어도 잘안되는데 이 머나먼 타국 땅 베트남에서 소원을 빈다고 이루어 질까~~ㅎ ㅎ

    사공이 또하나의 소원초를 나에게 주며 호객행위를 한다. 좋은게 좋은거라 1달러 준후 다시 우리가족의 건강을 빌며 소원초를 띄워 보낸다.



     낮에 보았던 화려하면서도 우아함을 느끼게 하던 호이안은 분명히 낮과는 또 다른  요염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로 변해있었다.

    우리나라 경남 진주에서 행하여지는 남강 등불축제 보다는 못하지만 그래도 이국적인 모습은 또다른 매력을 느끼게 한다.

     

    해진 후 어두운 호이안 강 위에 나의 소원을 담은 초를 띄워보는 것도 낭만이며 여행의 추억이 될 거 같다. 

    투본강 강물위에 소원을 담은 작은등불이 점점이 떠내려가는 모습을 뒤로하며 첫날의 베트남 다낭과 호이안 여행기는 여기서 접는다 

    찿아 주셔서 감사의 말씀올리고  가시는길    콕 눌러주세요. 감사함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