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인천광역시

산수유 2011. 8. 20. 09:00

호주로 떠나는 작은 언니를 배웅하러 인천을 찾은날, 먼길?을 찾은 내게,

큰언니는 "너 섬 좋아하잖아"하더니 운전대를 잡으란다. 자랄 때 인천 주변 섬을 쏘다니던 기억이 났던 듯...

 

언제부터인지 고향이라고 오면 낯설기만한 인천, 올해는 자주 찾았는데도 여전히 낯설다.

"어디로 가자는 건데..."했더니 그냥 다른곳은 휴가철이라 사람이 북적일테고

그래도 조금은 덜 복잡을 듯한 섬을 가자는 언니말에 차를 몰고 달려간 곳은

영종도 신공항 고속도로를 경유하여 도착한 삼목선착장이였다.

 

삼목선착장에 서 있자니 갈매기 안내를 받으며 배가 들어 오고 있다.

 

우리가 가고자 하는 섬은 도.도.가 연결되어 삼형제 섬이라고도 불리는 섬으로

인천 광역시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에 위치한다.

 

시.모도 연도교를 지나며 잔뜩 흐린 날씨 탓에 정박해 있는 배들이 쓸쓸해 보였던....

 

 

 

시도에 있는 기해수욕장으로 모래밭이 400여 미터에 이른단다.

수심이 얕고 완만해 가족단위의 피서객이 많이 찾으며 서해안 갯벌의 특징이 그렇듯이

갯벌체험을 할 수 있는 매력이 있어 더욱 좋은 듯했다.

 

 

 

수기해수욕장을 배경으로 언젠가  kbs에서 수목드라마로 방영되었던 '하우스'세트장이 있었다.

 

 

 

 

수기해수욕장에서 잠시 머문 후 풀하우스세트장에서 그리멀지 않은 슬픈연가 세트장을 가려다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어 모도조각공원이 있다는 미꾸미해변으로 향했다.

이곳은 70여가구가 사는 작은섬으로 배미꾸미해변도 그 규모가 아담했다.

 

 

 이곳에서도 역시나 갯벌체험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 모습이 먼저 보인다.

 

 

 

 

비는 오는 듯 하더니 어느새 그쳤다. 이미 내린비에 잔디밭은 질퍽한데다 

어디서 흘렀는지 기름이 물과 함께 섞여있어 걷기에 불쾌한 기분이 드는데

일부 조각품들은 가족단위로 오는 관광객들에게는 역부족이지 않나하는 생각에 

솔직히 조각공원에서는 되도록 긍정적인 시선으로 매사를 바라보려는 내게도 조금은 실망을 주었다.

 

 언니는 연신 나를 몰카하고 있.^ ^; 거기는 왜 올라가서리...ㅡㅡ;;;

 

 

  

 

 

어찌되었든 작지만 아름다웠던 해변이었다.

 

어디서나 낚시대를 드리우면 잡힌다는 망둥어가 내겐 가장 솔깃했지만

작지만 쉽게 볼 수 없는 염전도 그렇고 갯벌체험등은 여름방학이 끝나는 싯점에서

아이들과 주말여행으로 떠나기 좋은 곳인 듯싶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너무~~~
오랜만이예요
정말,
닉 안보여 걱정 많이했어요
고마워요
제가 넘 오랜 시간동안 늘어져 있었나봐요^^;
몸도 맘도 분주했었습니다.
제 삶이 좀 그렇지만..^^
항상 변함없으신 관심에 늘 감사합니다.
배웅해주시고 여행도 하시고 보기 좋습니다.

인천쪽으로는 몇번 안가봐서 이렇게 보니까 가보고 싶은데요.
여행 하다보면 기회가 닿을거예요 ^^
ㅎㅎ우와...멋진 풍경입니다.

잘 보고가요
노을님 다녀가셨네요.
작은 풍경에 감동하시는
저녁노을님 마음이
더 멋진 듯 싶습니다. ^^
신도와 배미꾸미를 다녀오셨네요
좋은 추억 여행 되셨겠습니다. ^^*
어디를 돌아 본 것 보다
섬 한바퀴를
드라이브 한 것이
더 좋았네요 ^^
몇년전 댓글을 읽다가 찾게 되었습니다. 사진실력이 좋으신 그 분.....
너무 볼게 많아 염치 불구하고 구경많이 하고 가렵니다.
시간되면 자주 들르겠습니다.~~~
자주 방문하셔서
지켜 주심 좋지요
제가 요즘 제 블로그에
좀 소홀하거든요 ^^
감사합니다.
ㅎ 언니모습을 보니 꼭 닮았네요
다시 떠나는길 많은 추억을 담으시려는 가보네요
고향이 그쪽이시군요
늘 안개가 자욱한걸로 아는데??
저를 언제 보시기라도???
다른 형제보다
사진 속에 언니와
제일 많이 닮긴했지만...

언닌 정면의 사진을
안 올렸다고 뭐라 하네요
고개 숙인거 올렸다고.에효 ^^;;
ㅋ 뭐라 할만 하네요
이왕 공개블에 올리는건데 제대로 올려주시지 그랬어요
제가 산수유님을 봤죠
어디서!!
ㅎㅎ 블에서!!
언니랑 정말 많이 닮았어요
인천의 섬을 찾으셨네요.
그런데 조형물이 좀 그렇군요.
솔직히 가까이 살면서
아직 못가봤거든요.

언니와의 즐거운 한때 잘 보았어요.......
조형물..그나마 양호하다고 생각되는거 올렸거든요. ^^
건의가 필요한 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가족 공원이란 생각이 들던데요
참 아름다운 곳이네요~^^
가깝기만 하다면야
당장이라도 달려가고픈~ㅎ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인천여행 계획시에 참고하셔서
망둥어까지 잡고 오셔요 ^^
감사합니다.
올려주신 영상과 글에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오늘 이라는 이 하루도 줄거움과 행복이 님에게 가득 하시기를 소망해 봅니다 !
~~ 시인 이정규 드림~~
좋은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
을왕리,왕산해수욕장을 가면서 보았습니다.
바로 며칠전에요~~~
저리 아름다운 곳인줄 알았다면 들릴것을 그랬습니다.(ㅎㅎ)
한번쯤은 가봐도 괜찮을 듯 싶은데
직접 가보시고 여행기를 통해 알려주세요 ^^
선착장의 배가 참 재밌게 생겼네요..(ㅋ)(ㅋ)
차를 실어날으기 위한 구조로
만들어진 배라서 그런가봐요 ^^
사랑하는 블르그 님~~ 올려주신 자료 마음에 담아 갑니다....
주말 편히 보내시고 휴일 또한 행복 하시기를 진심으로 소망 하나이다 .
~~~ 시인 이정규 드림 ~~~
감사합니다.
늦더위도 이젠 가을의 문턱에서
조석으로 서늘한 바람곁에 누렇게 물들어가는 들판은
올여름 잦은비로 농민의 한숨소리만 들려오는 듯 싶어지만
이젠 익어가는 가을 결실 농심으로 보답하는 가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흐린 날씨에 이슬비가 오락가락하는 월욜이였지요.
환절기 산수유님! 건강 조심하시고 한주 즐거운 일 행복한 한주 되세요.^^


세월이 느껴지는 댓글이네요
겨울과 여름 가을이 다 들어 있어요.
관심에 항상 감사합니다.
언니로 인하여 갈매기 따라 섬여행도 하시고
좋은 추억 오래 간직하세요
아 저 섬 가고싶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