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영국 중학교 청소부 아줌마들 단체로 복권 당첨

댓글 0

로또이야기

2011. 5. 13.

 

             영국 중학교 청소부 아줌마들 단체로 복권 당첨

                           409만 파운드 한화 약 72억원

 

영국의 한 중학교의 청소부 아주머니들이 단체로 ‘복권 부자’가 되는 경사가 벌어졌다.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영국 티스사이드에 있는 이글스클리프 중학교에서 청소부로 일하거나 일했던 여성 16명이 단체로 409만 파운드(한화 72억원)의 복권에 당첨됐다.

 

영국 BBC에 따르면 이 여성들은 3년 전부터 매주 1파운드씩 걷어서 복권을 샀다. 혼자서 복권을 긁는 것보다 비용도 적게 들고 당첨확률이 더욱 커지기 때문이다. 회원들은 모두 이 학교에서 일하거나 일했던 여성들로, 44세에서 80세로 연령층이 다양하다.

이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청소부 팜 클락슨(68)은 “복권이 당첨될 줄은 몰랐다.”면서 “당첨 순간 너무나 믿기지 않아서 뜬 눈으로 밤을 새고 그 다음날 아침 전원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벅찬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16명 중 일부는 단 3주 전부터 회비를 낸 회원들도 있다. 하지만 이 여성들은 모임에 참가한 기간과 상관없이 당첨금을 똑같이 나눠 갖기로 했다. 16명의 청소부에게는 한명당 25만 5000파운드(4억 5000만원) 씩 돌아가게 됐다.

이들 중 일부는 “직장을 그만둔다.”고 대답했으며, 새로 자동차나 집을 사거나 딸의 결혼식 비용을 댄다고 말한 여성도 있었다고 영국 BBC 방송이 전했다.

                  

 

사진=BBC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