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소백산은 지금, ‘천상의 화원’... 연분홍빛 철쭉 만개

댓글 0

경상북도

2019. 5. 27.



소백산은 지금, ‘천상의 화원’... 연분홍빛 철쭉 만개



 전국 최대 철쭉 군락지 소백산에서 ‘2019 영주 소백산 철쭉제개막



 25~26일까지 2일간, ‘여우가 반한 소백산 철쭉이라는 주제로 열려



 철쭉 묘목심기, 등산대회, 문화예술 공연, 향토음식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준비




삼국유사에 나오는 수로부인도 반하게 한 연분홍빛 철쭉이 만개한 가운데 전국 최대의 철쭉 군락지인 소백산에서 ‘2019 영주 소백산 철쭉제 25() 개막한다.


 

이번 축제는 여우가 반한 소백산 철쭉이라는 주제로 25일부터 26까지 이틀간 개최된다.



 

우리나라 12대 명산 가운데 하나인 소백산은 지리산 바래봉, 경남 황매산과 더불어 3대 철쭉군락지로 손꼽힌다. 소백산은 연화봉 일대와 최고봉인 비로봉에서 국망봉으로 이어지는 주능선 일대에 30년 넘은 철쭉 500~600그루가 군락하고 있다.


 

 

영주 소백산 철쭉제는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 4회째로 경북도를 대표하는 봄꽃 축제다. 매년 5월 하순부터 분홍빛으로 물드는 소백산은 여름에는 푸른 초원, 가을 단풍, 겨울 눈꽃이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내고 있으며 봄에는 분홍색 철쭉이 능선을 덮어 천상의 화원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기도 하다.



 

올해 축제는 첫날인 25() 삼가주차장에서 열리는 소백산 기원제를 시작으로 등산 동호인과 개인 등산객을 대상으로 코스를 지정해 시간 내 완주하는 등산대회가 개최된다.



 

특히 개막식에 참석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경북산악연맹 회원 500여명이 함께 비로봉 부근에서 철쭉 묘목을 심는 행사를 개최해 철쭉복원의 의미를 더한다.

 

 

이외에도 지역 문화예술 공연, 영주지역의 설화를 바탕으로 한 덴동어미 화전놀이, 소백산 여우퀴즈, 소백산 산림치유 프로그램, 향토음식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영주 소백산에서 개최되는 철쭉제는 경북을 대표하는 봄꽃축제라며 많은 관광객이 참여해 연분홍빛 철쭉들이 이루는 장관을 한눈에 담고 영주의 뛰어난 문화 관광자원을 마음껏 경험하면서 아름다운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5()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최교일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황병직임무석 경상북도의회 의원 등 내외빈과 경북산악연맹회원, 관광객 등 5,000여 명이 축제장을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