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최근 일교차 커 복숭아 꽃 서리 피해 발생 주의!

댓글 0

경상북도

2020. 4. 7.



최근 일교차 커 복숭아 꽃 서리 피해 발생 주의!



 도내 주말 최저 기온 영하로 내려가, 9일도 일부 지역 최저3.7예상



 복숭아과원 늦서리 피해 발생 우려, 재배농가 각별한 주의 및 관리 당부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평년에 비해 따뜻한 겨울로 복숭아 개화기가 1~2주 빨라짐에 따라 복숭아과원에서는 지금 꽃따기 작업이 한창인데 꽃따기를 마친 후의 기습적인 한파는 자칫 착과량 부족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도내 일부 시군의 지난 주말 최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감에 따라 늦서리 피해 발생이 우려되며 특히 9일부터 다시 추워져 지역에 따라 최저 기온이 영하 3.7까지 떨어지게 되니 복숭아 재배 농가는 피해 경감을 위해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서리 피해는 저온으로 꽃, , 어린 과실의 세포가 동결되어 발생하는데 꽃의 경우 발달단계에 따라 발생온도가 조금씩 달라진다. 0이하로 기온이 떨어진다고 반드시 발생하는 것은 아니지만 만개기의 경우 2.8에서 30분간 노출되면 10%, -4.4에서는 90%의 꽃이 죽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해를 받은 꽃은 개화하더라도 암술머리가 갈변하여 수정 능력을 상실하고 수분이 끝난 꽃은 과실이 한동안 자라지만 낙과하거나 과실표면에 상처가 나 상품과가 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른 개화는 언제나 늦서리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과원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평년에 비해 꽃이 빨리 부풀기 시작한 경우 기온이 7이상 되면 미세살수로 개화를 지연시킬 수 있다. 또한 꽃따기를 할 때는 꽃가루가 있는 품종을 중심으로 꽃눈을 많이 남기며 약하게 해야 한다. 서리발생이 예정된 경우에는 폐목 등을 과원 중간에서 태우는 연소법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추가로 풀이 없고 축축한 토양은 낮 동안 더 많은 열을 흡수하여 밤에 더 많은 열을 방출하기 때문에 풀베기와 관수를 실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서리 피해가 발생한 과원에서는 인공수분을 실시하고 생육기 수세관리를 철저히 하여 이듬해 결과지 확보에 주력하여야 한다.


 

김임수 청도복숭아연구소장은 고품질 복숭아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개화기 서리피해를 잘 대처하길 당부한다. 궁금하신 점이나 문의사항은 연구소로 문의하시면 관련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