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경북도, 2022년 사회적경제 박람회 유치...‘뉴 플랫폼’제시- 민선7기 경북형 사회적경제의 전략과 발전성과에 대한 국가차원 평가 -- 미래를 담는 행복한 사회적경제를 주도하는 경북

댓글 0

경상북도

2020. 12. 5.

경상북도는 지난 1118, 20227월에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 회적경제 박람회 개최지로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가 최종 선정됐다.

 

현장심사에 참석한 전국협동조합협의회 등 한국 사회적경제 민간협회는 물론 기획재정부 등 관계 중앙부처들도 경북 사회적경제의 눈부신 성장과 열정적인 민관 협업에 크게 감탄했다.

 

심사위원들은 경상북도가 철저히 민간주도로 사회적경제 분야를 주도하고 행정기관은 이를 적극 지원하는 모습, 그리고 민간 사회적경제 조직과 행정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항상 소통하는 자세에 상당한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장(주재식)의 발표에서 민간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경북형 사회적경제 활성화 7대전략과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 예산, 금융지원 등 세심한 정책지원, 그리고 5개에 이르는 다양한 지원기관을 아우르는 민관 거버넌스 체계가 특히 돋보였다.

 

지난 3년간 경북 사회적경제는 기업수, 매출액, 일자리 등 경제적 표도 급성장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서 전국 최고 성과를 달성하는 등 대외적인 평가에서도 지역 사회적경제의 리더로 자리잡았다.

 

 

또한, 대한민국 최초의 민간 협동조합* 설립지로서 사회적경제의 발상지라는 역사성과 차별성을 갖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 상주 함창협동조합, 1927.1.14. 전준한 선생 설립

 

경북은 광역자치단체에서 사회적기업을 지정하는 지역형 예비 사회적기업지정제도도 서울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실시했으며, 평균 격률이 45% 정도로 매우 낮음에도 사회적기업의 수는 서울, 경기에 이어 세 번째로 정도로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된 곳이다.

 

충남, 제주, 전남 등과 연대해 문화관광 분야 사회적경제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는 소셜문화관광’, 사회적경제 판로지원기관의 전국 표준모델로 통하고 있는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등 다른 지역과는 차별화된 모습이 두드러진다.

 

이를 반영하듯이, 최신 트렌드와 관심도를 볼 수 있는 구글 트렌드의 사회적경제 검색결과에서 서울에 이어 경북이 사회적경제에 가장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차별화된 민관 협업의 성공전략을 바탕으로, 경상북도는 20227월에 개최할 제4회 사회적경제 박람회의 주제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뉴 플랫폼을 제시했다.

 

 

비접촉(언택트) 트렌드를 보완하는 사람중심의 역할을 사회적경제가 이끌어내고, 연대협업의 새로운 거버넌스와 소셜벤처, 소셜문화관광, 사회적경제 세계화 등 앞으로의 사회적경제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은 가치 중심의 따뜻한 행복경제를 지향한다고 강조하면서, “사회적경제의 중심인 민간 지원을 최대한 확대해 경북이 중심이 되고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사회적경제 뉴 플랫폼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대한 의욕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