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백병원 사람들

에드몽웰즈 2020. 9. 3. 10:40

[백병원 사람들 ]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수술실 홍은주 간호사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수술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홍은주 간호사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술실하면 늘 긴장감과 초조함 속에서 지내는 메마른곳이라 생각하시겠지만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가족 같은 분위기의 간호사들이 한데 모여 이룬 아름다운 공간입니다" 

 

서울백병원 수술실은 정형외과, 흉부외과, 안과 성형외과, 신경외과, 비뇨기과,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외과 수술이 진행되고 있다.

 

홍은주 간호사는 주로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인 흉부외과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안과, 서울백병원에서 가장 많은 수술을 하고 있는 정형외과를 맡아 최선을 다해 일하고 있다.

홍은주 간호사는 꽃내음이 싱그러운 5월에 태어났다. 항상 밝은 미소와 친절로 직원분들과는 잘 어울리며, 환자분들께는 좀 더 친근함으로 다가가고자 홍은주 간호사는 항상 노력하고 있다. 

 

수술실에서는 중간연차로서 선배님들에게는 믿음직한 후배로, 동기들에게는 인정받는 동료로, 후배님들에게는 힘이 되어주는 선배로서 수술실에서 톡톡히 자리매김 하고 있다.

홍은주 간호사는 "수술실 문을 두드렸을 때 환자에 대한 사랑과 봉사의 마음이 제 가슴에 와 닿았던 그 처음처럼 가족같은 따뜻함으로, 또 이웃과 같은 친근함으로, 믿음직한 전문인으로서 앞으로도 수술실 제 자리에서 항상 그 마음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행복한미소를 지을 수 있는 간호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말했다. 

2008년 9월 서울백병원 성형외과 외래수술실에서
글(정리), 사진 : 송낙중 (백중앙의료원 홍보실)

 

서울백병원 수술실 간호사

 
 
 

[소개]백병원 사람들

에드몽웰즈 2020. 9. 3. 10:15

[백병원 사람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시설부

 

(왼쪽부터) 전현우 사원, 심용섭 사원, 김희성 주임, 신정철 부장, 맹제열 대리, 정기완 대리 


“최적의 병원 시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병원은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돼 있다. 일부 직종은 누구나 잘 아는 직업인 반면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직종도 많다.

그 중, 환자나 보호자는 잘 알지 못하지만 묵묵하게 뒤에서 환자를 위해 헌신하는 시설부가 대표적인 직종이다. 시설물과 의료기기에 생명을 불어넣어 주는 일을 담당하는 일산백병원 시설부를 소개한다.  

일산백병원 시설부는 총 7명(시설부 4명, 의공실 3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병원의 전반적인 시설환경과 의료기기 관리를 주 업무로 한다. 

 

시설부의 주요 업무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쾌적한 병원 환경을 조성한다. 환자분들의 불편사항을 귀 기울여 듣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리모델링 공사 등을 실시, 불편함 없는 최적의 병원 시설 환경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둘째, 환자와 의료진 안전 관리다. 시설물 안전점검 및 재해 예방 활동 등을 통해 안전한 의료 환경을 조성한다. 또 병실 내 공기 질 관리, 주기적인 시설물 유지보수 등 쾌적한 병실 환경을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셋째, 최고의 의료기기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의공실은 병원 의료기기의 신규도입검토·정기점검·수리 등 병원 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의료기기의 성능과 품질을 관리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일산백병원 시설부는 앞으로 큰 공사를 앞두고 있다.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병원 증축을 준비 중이다. 

 

외적으로는 약 5,400㎡ 규모의 증축을 통해 90병상을 증가할 예정이다. 또 주차대수 49대를 증설한다. 

내적으로는 환자 편의 증진을 위해 약 10,000㎡ 규모의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다. 우선, 외래를 재배치해 외래객의 동선을 획기적으로 줄인다. 정형외과나 내과 등은 영상 검사실과 채혈실과 같은 지하 1층에 배치할 예정이다. 지상-지하를 연결하는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환자 편의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또한, 경기 서북부 최고의 병원에 걸맞게 하이브리드 수술실, 로봇 수술실 등을 포함하여 3개의 수술실을 증설하고 환자의 요구도가 높은 투석실과 내시경실을 확장한다. 현재 설계와 인허가 등을 바쁘게 진행 중이며, 2023년 내로 환자를 위한 더 좋은 백병원이 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이렇듯, 시설부는 오늘도 최상의 의료 서비스와 시설 환경을 제공하고자 묵묵히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큰 공사를 앞둔 시설부 직원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2020년 2월 일산백병원 시설부에서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