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9. 15. 09:46

[연구] 한국 청소년, 100명 중 8명 ‘난청’
-청소년 1,845명 분석, 일측성(한쪽 귀) 난청 유병률 8.6% · 일측성 고주파 난청 32.7% 
-“이어폰 사용·볼륨 높여 듣는 습관 줄여야!”
-청소년 ‘청력 검진 프로그램’ 재설계 필요

 

 

한국 청소년 ‘청력’에 비상이 걸렸다. 청소년 100명 중 8명 이상에서 청력이 저하된 상태인 ‘난청’을 보였다. 스마트폰 또는 이어폰으로 음악을 크게 듣는 청소년이 늘어남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과 고대 구로병원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세부터 19세 청소년 1,845명에서 청력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학생 중 8.56%에서 한쪽 귀에 난청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학생 중 1.03%에서 양쪽 귀에 난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스러운 점은 그 난청의 정도가 심하지는 않았고, 대부분 학생에서 작은 소리를 못 듣는 경미한 난청(16~40dB)으로 조사됐다. 

전체 주파수가 아닌 고주파에서만 난청을 보이는 학생은 이보다 많았다. 전체 학생 중 32.74%에서 일측의(한쪽 귀) 고주파 난청을 보였다. 5.53%에서 양쪽 귀 모두 고주파 난청을 보였다. 연구팀은 고주파 난청의 유병률은 0.5k, 1kHz 청력은 정상이며, 3k, 4k, 6kHz 청력이 15dB 이상인 경우로 정의했다. 

여성 청소년이 남성보다 ‘고주파 난청’ 위험도가 1.43배 높았다. 가정의 수입이 높을 때가 낮을 때보다 '고주파 난청' 위험도가 1.24배 높았다. 이는 이어폰이나 스마트폰 사용이 많거나, 큰 소리 노출 시 귀마개 사용이 낮은 것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여러 연구를 통해 소아 및 청소년의 난청이 언어 발달과 학업 성취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입증됐다. 청소년기에 고주파 난청을 초기에 인지해 난청의 악화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청소년들의 스마트폰이나 이어폰 사용이 늘고 있고, 볼륨을 높여 듣는 습관이 고주파 난청을 일으키는 원인일 수 있다”며 "지속해서 큰 소리에 노출될 경우 점차 전체 주파수에 걸쳐 난청을 유발하므로 이어폰 사용을 줄이고 크게 듣는 습관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모든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매년 학교에서 청력 검진이 시행되고 있지만 1kHz 주파수, 40dB 크기의 소리를 주고 난청 유무를 판단하는 간략한 검사로 시행되고 있어 경미한 난청이나 고주파 난청이 간과될 수 있다”며 “앞으로 고주파를 포함한 여러 주파수에서의 정밀한 청력 검진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나아가 정부와 학교 차원에서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난청 예방 교육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소아이비인후과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Pediatric Otorhinolaryng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