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백병원 사람들

에드몽웰즈 2020. 11. 3. 10:14

[백병원 사람들]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솔잎 진단검상의학과 책임교수, 장정현 진담검사의학과 교수, 송병구 임상병리사

(왼쪽부터) 장정현 교수, 송병구 임상병리사, 김솔잎 책임교수, 


  
우리는 보통 배가 아프면 ‘내과’ 진료를 보고, 암이 생기면 ‘외과’에서 수술한다. 하지만 질병 진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과’는 따로 있다. ‘진단검사의학과’는 환자들의 혈액, 소변, 조직 등 인체에서 채취한 검체를 분석해 질병의 진단 및 치료선택과 모니터링, 예후판정에 도움을 준다. 

환자를 직접 만나지 않아 우리에게 생소할 수 있지만, 진단검사의학과에서는 다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검사를 한다. 암을 진단하는 종양표지자 검사부터 바이러스 감염 검사, 세균 검사, 염증 검사, 기생충 검사, 호르몬 검사, 혈전검사, 골수검사, 정액검사, 간·신장·심장 기능까지 수없이 많은 검사가 하루에도 이뤄진다.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는 김솔잎 과장과 조종래·엄태현·장정현 교수가 병원의 검사관리와 결과판독을 책임지고 있다. 현재 7개 분과(▲진단혈액 ▲임상화학 ▲진단면역 ▲임상미생물 ▲분자진단 ▲혈액은행 ▲채혈)에서 총 36병의 임상병리사가 검사를 진행한다.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창궐하면서 진단검사의과 역할의 중요성이 새삼 부각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검사해 ‘양성’ 환자인지 ‘음성’ 환자인지 최종 확진하는 부서이기 때문이다. 진단검사의학과에서는 채취한 검체에서 핵산을 추출한 후 PCR을 통해서 증폭시켜 코로나바이러스인지 확인한다. 

장정현 교수는 “코로나검사는 검사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핵산 오염으로 위양성 결과가 나올 위험성이 언제나 있기 때문에 모든 검사단계에서 특별히 주의를 기울인다. 특히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코로나검사는 정식 평가를 거치지 않은 긴급승인 검사이기 때문에 결과를 판독할 때에도 PCR이 잘 됐는지 확인하는 내부정도관리 결과와 양성·음성을 판단하는 검출 한계값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믿을 수 있는 정확한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솔잎 교수는 “코로나검사 결과가 양성인지 음성인지 판정 결과에 따라 병원과 지역사회에 엄청난 파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항상 조심하고 신경 써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환자와 의료진을 생각하면 우리가 정말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2020년 6월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에서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백병원 사람들 소개] 

■ 김솔잎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책임교수 

 
매일 진단검사의학과 라운딩을 통해 과내 검사상황을 파악하고 문제를 해결한다. 또 입원환자 검사 결과전반을 검토한다. 혈액종양을 의심하거나 빈혈을 감별진단 할 수 있는 ‘말초혈액도말 현미경 판독’과 적절한 용량의 항생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반코마이신 혈중농도 시뮬레이션 판독’을 한다. 혈액이나 소변에서 검사한 각종 화학검사의 품질을 관리하고, 이상 결과에 대해 전문의 의견을 입력한다. 어떤 검사를 처방해야 할지, 검사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등에 대한 임상의사의 질문에 자문한다. 


■ 장정현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오전에는 주로 환자 검체를 배양시켜 자란 균이 어떤 균인지 확인하고 추가 검사를 진행하기 위해 미생물 검사실에서 배지를 판독하고 항균제 감수성 검사 결과를 확인해 결과를 보고한다. 또한 코로나 검사를 하루 두 번 접수하기 때문에 접수된 환자 파악과 결과 판독, 문제 발생 시 결정 과정을 책임지고 있다.


■ 송병구 일산백병원 임상병리사 (분자진단부 소속)

 
코로나 바이러스 검체는 하루 두 번(오전 8시, 오후 3시) 접수해 검사한다. 음압실이 설치된 검체 전처리실에서 4종 보호복 착용 후 검체에서 핵산을 추출하고 바이러스를 수백만 배로 증폭시키는 실시간 PCR 검사를 진행한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일산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단체사진 (왼쪽부터)]

●김솔잎 (진단검사의학과 과장) ●유춘성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 ●조종래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노태영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 ●장정현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엄태현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유병용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 실장) ●이정숙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  ●송병구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