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백병원 동정

에드몽웰즈 2020. 9. 9. 09:30

[신간] 아내가 암에 걸렸다
-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조영규 교수, 간병에세이 출간
- 아내의 암 진단 후 느낀 감정, 간결한 운문 에세이 기록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조영규 교수가「아내가 암에 걸렸다」(골든타임)를 출간했다.

유방암은 국내 여성암 중 발병률 1위로 그 환자 수가 최근 10년간 2배 이상 증가한 암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 서울백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근무 중인 조영규 교수의 아내도 2019년 9월 처음 받은 국가암검진에서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이 책은 아내 곁에서 써 내려간 의사 남편의 간병에세이로 아내의 암 진단 이후 수술, 방사선치료를 거쳐 항암치료를 받은 6개월 동안의 이야기를 ▲진단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치료 4개의 장으로 구성했으며, 각 장은 25개의 짧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유방암은 5년 생존율이 90%를 넘는 예후가 좋은 암이지만 치료 과정은 절대 쉽지 않다.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치료, 표적치료, 호르몬치료 등 다양한 치료를 복합적으로 받아야 한다. 조영규 교수는 계획한 치료를 단계적으로 밟아나가는 아내를 간병하고, 엄마의 빈자리로 인해 힘들어하는 자녀들을 다독이면서 경험했던 일들과 생각과 감정의 변화를 간결한 운문 에세이 형식으로 기록했다.

암과 관련된 이야기라고 하면 전체적으로 무겁고 딱딱할 것 같지만, 이 책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슬며시 웃음이 터져 나오는 글들도 많다. 삶의 배경이 가족의 암 진단일 뿐이지 실제 내용은 한 가족이 서로를 격려하며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로 그 누구라도 살아가면서 한 번쯤은 느껴봄 직한 기쁨과 슬픔, 두려움과 절망, 사랑과 감동을 비롯한 다양한 감정을 모두 담고 있다.

조영규 교수는 “가족의 암 진단으로 힘들어하는 분들에게 작은 위로와 공감이 되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이 책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발견했으면 좋겠다”고 책 출간의 소회를 밝혔다.

 

현재 조영규 교수는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서 가정의학과와 건강증진센터에서 진료 중이다.

 

 

 
 
 

[동정]백병원 동정

에드몽웰즈 2020. 8. 26. 11:07

[동정] 윤병우 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한국인 혈전증 적은 원인 SNP(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분석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혈액종양내과 윤병우 교수가 ‘정맥혈전 색전증’ 관련 연구로 한국혈전지혈학회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윤병우 교수는 7월 31일 열린 제37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한국인의 참조 유전체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정맥 색전증 관련 단일 뉴클레오티드 다형성의 위험 대립 유전자 빈도 비교(Comparison of Risk Allele Frequency of Venous Thromboembolism-related 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Using Korean Reference Genome Database)’를 발표해 우수포스터로 선정됐다. 이번 포스터는 윤병우 교수와 신현태(인하대학교병원), 서재현(중앙보훈의학연구소) 과 공동으로 연구에 참여했다.

 

이번 포스터는 한국인이 다른 인종에 비해 혈전증이 적게 생기는 원인을 전장 유전체 상관성 분석(GWAS)을 통해 입증했다. 또 인종별로 혈전증 유병률 수치에 따른 유전자도 분석했다. 이번 포스터에서는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 데이터를 사용했다. GWAS는 DNA의 염기서열 변이를 찾아내 특정 질환을 분석하는 기법이다.

 

한국혈전지혈학회는 혈액종양학, 심장학, 진단검사의학, 신경학, 외과학 및 마취의학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된 학회로 임상의사와 기초의학분야 전문가가 혈전과 지혈에 대한 임상과 기초연구를 다루고 있다.

글(정리):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동정]백병원 동정

에드몽웰즈 2020. 7. 28. 09:45


[신간소개] 나의 어머니 최종덕
-박미정 상계백병원 교수, 어머니 회고록 출간
-‘아홉 남매의 세 번째 딸 · 교육자 · 여성 운동가’ 근현대사를 살아온 어머니의 삶 기록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가 89세 어머니의 삶을 담은 『나의 어머니 최종덕』 회고록을 출간했다.

 


이 책에는 어머니 ‘최종덕’의 삶이 오롯이 기록되어 있다. 박미정 교수가 어머니의 유년기부터 노년시절에 이르기까지 치열하게 살아온 어머니의 삶을 정리해 담았다.

 


1932년 일제 강점기에 태어난 ‘최종덕’의 삶은 근현대사를 살아온 우리 어머니들의 ‘희로애락’ 삶을 엿볼 수 있다. 아홉 남매의 세 번째 딸, 교육자, 여권 신장 운동가, 기독교인으로서의 삶을 정리했다. 최종덕 씨가 가족들과 친지들을 일일이 회상하며 쓴 글도 기록되어 있다.

 


‘최종덕’ 씨는 1950년 원자 물리학을 전공한 그 시대에 몇 안 되는 신여성이다. 서울대 물리학과 출신인 최종덕 씨는 모교인 신명여고에서 교편생활을 시작으로 영천여중 교감, 계성초등학교 교장을 역임하는 등 40여 년간 교육계에 몸담으며 교육의 선진화에 앞장선 공로로 한국교육자 대상 및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


또 ▲한국걸스카우트 대장 ▲대한적십자사 경북·대구지사 부지사장 ▲한국사립초등학교장회 부회장 ▲새마음 여성봉사단 경북도단장 ▲대구 YWCA 회장 ▲신명여고 동창회장 ▲서울대학교 종신이사 등을 역임하며 수많은 사회활동과 봉사활동을 펼쳤다.

 


박미정 교수는 “후손들의 가슴 속에 어머니의 사랑과 꿈과 이상이 영원히 이어지기를 바라며 어머니께서 평소 쓰신 아름다운 말, 아름다운 정, 아름다운 관계를 기록했다”며 “이 책이 부모님을 추억하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 소박하게나마 자리하였으면 한다”고 회고록 출간 소감을 밝혔다.

 

 

▲박미정 교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박미정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한 의학박사로서 인제의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진료와 연구, 방송출연. 강의 등 30여 년간 소아 성장·내분비 분야의 전문가로서 활동하고 있다.

 

 

 

글: 홍보실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